식당에 가면 막 무쳐서 나오는 배추겉절이 참 맛있지요??

3월도 되었고....가끔 김장김치보다는 상큼한 배추겉절이 드시고 싶을때 있지 않으세요??

배추쌈용으로 나온 알배기배추 한개만 구입하시면 상큼한 배추겉절이 만들수 있습니다~~

신혼초 배추겉절이 만드는 것이 너무 어렵더라고요....

식당에 가면 금새 버무린 배추겉절이 너무 맛있어서요...집에서 직접 담그면 그 맛이 안나더라고요...

여러번의 실패 끝에 저만의 노하우 공개합니다~~ 배추의 양만 저와 비슷하다면 너무 맛있게 성공하실겁니다.

배추겉절이는 바로 무쳐서 드시는 것이 가장 맛있답니다 *^^*

 

 

 

재료: 배추쌈용1포기(900g). 부추한주먹(또는 쪽파). 대파1개(작은크기였음). 굵은소금1/3컵.

        다진마늘1T. 고추가루8T. 액젓3T. 진간장3T. 설탕2T. 깨3T. 참기름2T

=> 저의 계량은 밥수저 1수저가 1T고요...종이컵1컵이 1컵입니다.( 밥수저로 깍아서 계량하세요~)

=> 액젓의 짠정도에 따라 소금간을 추가해주세요... ( 까나리액젓이나 멸치액젓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진간장은 시판하는 간장중 진간장이라고 표시되어있는 간장입니다.

 

 

 1.알배기배추 1개를 준비합니다... 밑둥을 칼로 제거후 길게 잘라 준비합니다.

   찬물에 한두번 씻어서 소쿠리에 받쳐줍니다..

 

 

 2. 큰 그릇에 씻은 배추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켜켜히 굵은소금을 뿌려준후 물1/3컵을 뿌려줍니다.

   => 굵은소금은 1/3컵이 들었습니다...

        배추크기가 작은것은 그대로 절이고 큰것은 반을 칼로 가른후 어슷하게 칼로 썰어줍니다...

        30분~40분정도 절여주시고요....절이는 중간에 한번 뒤적여주세요..

        바로 드시지 않고 두고 드실경우에는 1시간30분정도 절여주세요..

        알배기배추는 크기가 크지 않아서 살짝만 절여주는 것이 맛있답니다~

 

 

 3. 대파의 크기가 작은것으로 1개를 곱게 채썰어줍니다...

     부추는 5cm길이로 썰어줍니다...부추의 양은 한주먹정도 되었습니다...

   ( 부추대신에 쪽파를 5가닥정도를 썰어서 준비하셔도 됩니다.)

 4. 절여진배추를 찬물에 2~3번 씻은후 소쿠리에 5분만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배추에 어느정도 물기가 있는 상태로 버무립니다...

 

 

 5. 큰 그릇에 절여서 씻은 배추를 담고 부추와 다진파를 넣어줍니다..

   다진마늘1T. 고추가루8T. 액젓3T. 진간장3T. 설탕2T. 깨3T. 참기름2T. 고운소금1/2T 넣고

   잘 버무려줍니다. 소금을 처음부터 1/2T를 다 넣지 마시고 버무리면서 간을 보면서 넣어주세요...

==> 고추가루와 설탕..소금의 양은 맛을 보면서 조금씩 조절하세요~~

==> 부추대신에 쪽파를 넣을경우에는 다진파의 양을 줄이세요~~

 

 

배추겉절이 만들기 쉽지요??

바로 무쳐서 드시는 것이 좋기 때문에 소량의 알배기배추를 사용하는 것이 좋답니다.

맛있는 배추겉절이 한가지만 있어도 맛있는 밥상이 되지요??

도전해보세요.... 김치를 담궈본적이 없는 분들고 쉽게 맛을 낼수 있답니다..

매실청이있다면 설탕대신에 매실청 넣어 주세요~~

오늘 하루도 행복하시고요..... 꽃샘추위에 감기 조심하셔요 *^^*

 

** 다음 View 포토베스트에 선정해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

 

 

**가실때요..아래 손가락모양의 추천버튼 한번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기옥 2010.05.04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절이 광이라~~ 요즘 늦은봄때문인지 입맛이 없어서 어제 요걸 함 해봣는데.....
    아쉽게도 제가 너무 물기를뺏는가봐요~~ㅠ.ㅠ(5분만 빼야하는데 다른걸 하다가 왕창빼서 그냥햇더니..)
    요런 색이 안나오네요 ..고추가루를 너무 많이 너서~~지들끼리 뭉치고 ㅠ.ㅠ 가슴아파랑..
    근데 양념맛은 옥이님께서 해주신대로 햇더니 맛은 좋아요~ㅋㅋㅋ 다행이도
    보는게 좀....서로 뭉쳐싸서~~~그게좀 아쉽네요..
    저는 예전에 이걸할때 간장은 안넣엇느데....액젖하고 소금만 넣엇는데 간장을 넣는게 어색할가봐
    고민햇는데요~~ㅋ 넣으니 깊은맛도 나고 좋은거 같아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리고 혹 오이 냉국같은것도 맛난게 하시는 방법 아시면 올려주시와요^^*ㅋ

  2. 김기옥 2010.05.06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먹고 남편은 아침에 이걸 줫느데요~~ 남편은 밤에 호프집을 운영하고 저는 직장일을 하다보니 해도 바로 먹을수가
    없어요~~ 저는 겉모습이 서로 고추가루가 엉켜서 별루 엿는데~~저희 남편은 정말 맛나다고하네요~
    ㅋㅋㅋㅋ 얼굴보자마자 물어보는 남편의 질문"" 겉절이 삿어?? "" ㅠ.ㅠ 제가 음식을 못해서 가끔사거든요..ㅋㅋ
    그래서 "" 아니 내가 햇는데 왜? 이상해?" 라고하니~~:"" 아니~ 진짜루 맛나던데? 정말 한거야? 와우~~요즘이상해"""
    그래서 제가 "" 나의 인터넷 스승님인 김진옥스승님이 하는대로 한건데......역시" 남편말" 김진옥? ㅋㅋ 김기옥 비슷한데..ㅋㅋ 그분이 나랑 입맛이 맛나봐~~"" ㅋㅋㅋ 저희남편 은근 귀엽거든요~ 뭔가 해주면 난 이런 부인을 두어서 행복해~ 고마워~항상 이렇게 말을 해줘서 또하고싶게 만드는 마력이 잇는데,,, 완전 이번에 대박 칭찬이였습니다~ 5월5일 집에 손님이 오시어서~ 케이준 치킨 샐러드를 해줫는데~~저보고 쉐프~!! 라고하던데요~ㅋ 암튼 다시한번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 옥이(김진옥) 2010.05.06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우와....남편분의 칭찬..너무 행복하지요??
      옥이가 정신이 없어서 답글도 너무 늦게 남겨드리는데..
      이렇게 성공후기가 올라와서 기분이 참 좋습니다..
      쉐프~~~ ㅋㅋㅋ 좋은 칭찬이지요...*^^*
      앞으로도 부족하지만 더욱 실용적인 요리 소개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지나가는 손님 2011.07.20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찬을 만드는데 몸에 해로운 설탕을 왜 넣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빼고 하셔도 재료가 신선하면 맛있을 텐데요.

  4. 쪼로롱 2012.09.19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절이는 금방 먹을거라.. 풀을 안 쑤나보네요..ㅎㅎ 잘 배웠습니다.

  5. 지니맘 2012.12.30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레시피로 정말 맛잇게 해먹엇어요ㅎㅎ
    신랑이 안떨어지게해달라고 알아서 배추까지 사온답니다ㅋㅋ

    아근데 궁금한게잇는데요

    하룻밤만 지나도 물이많이생겨요
    그래서저번엔 절인후에 물을 30분정도빼고 해봣는데도 그러더라구요 그래서 만들고 난 직후는간이 맞는데 하루지나면싱거워요ㅠ 왜그럴까요?

    • 옥이(김진옥) 2012.12.31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배추겉절이는요...바로 드시는 레시피고요..
      하루정도 두고 드시려면...
      최근에 소개한 겉절이를 만들어보시는것이 좋답니다.
      레시피 바로가기 http://hls3790.tistory.com/1246
      강추위에 건강유의하시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6. hyang 2015.02.27 0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대로 해봤는데 정말 정말 정말 맛있었습니다 ^^ 감사해요

  7. 포틀랜드 2018.05.10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님의 레시피를 많이 참고합니다.
    수고스럽게 일일이 사진과 함께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덕분에 미국에서 맛있는 겉절이 해서 먹었네요.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