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무짠지 좋아하세요?
재래시장에 가면 약간 노란빛이 도는 무짠지 1개에 2000~2500원씩 팔지요?
요즘 다발무중 큰거 묶은 다발무 1다발 사서 소금물에 담가 6~7개월 보관해보세요!!!
담가 놓고 그냥 잊어버리다가 내년 초여름쯤 먹으면 좋은 든든한 무짠지~~~
만들어볼까요??



재료: 무6개(1개당 1500g정도).   천일염9컵. 물3L (약16컵).  고추씨2컵
=> 저의 계량은 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고추씨가 들어가야 방부효과를 한답니다.
     고추씨는 재래시장이나 동네 방앗간에 마른고추 빻을때 고추씨를 따로 달라고 하셔도 좋고요..
     요즘은 고추씨만 따로 판매를 하는 방앗간도 많답니다.



1. 다발무 1단을 구입하세요.. 무를 좀 큰것으로 구입합니다.
   깨끗한 수세미로 씻어서 무청부분만 제거해줍니다.
 ==> 무짠지에 넣는 무는 껍질채 넣는겁니다. 칼로 흠집을 넣으면 안되요!!!

2. 큰 그릇에 천일염 3컵을 넣고 무를 굴려가면서 소금을 묻혀준후 항아리에 차곡차곡 담아줍니다.
    항아리에 담은후 그릇에 남은 소금을 무위에 모두 뿌려주세요!!!
    이 상태로 뚜껑을 덮고 상온에서 딱 2일 보관합니다.
==> 항아리가 없을때는 김치통에 하세요.
==> 보관할때는 시원한 베란다같은 곳에서 보관하세요.





3. 2일 상온에 놓은 항아리에 자연스럽게 무에서 물이 나왔을겁니다..보이세요??
    여기에 고추씨 2컵을 팍팍 넣어주시고요..
    천일염 6컵을 더 넣어주시고요.. 물3L를 넣어준후 
    무가 뜨지 않게 잘 눌러준후...
    ( 볏짚이 있다면 볏짚으로 눌러주면 좋아요.)
    항아리를 밀봉후 뚜껑덮고... 이대로 서늘한 곳(베란다같은곳)에 보관하세요.
    겨울철에는 베란다같은곳에 보관하다가 따뜻한 봄이 되면 김치냉장고속에 넣어도 좋습니다.
    이 상태로 6~7개월 보관후 꺼내서 드시면 되는데요..
    꺼낼때보면 하얗게 뭔가 끼어 있을겁니다. 괜찮아요. 무짠지만 꺼내서 찬물에 짠기를 살짝 뺀후
    무쳐서 드시면 됩니다.


**** 무짠지 무치는 방법 바로가기 ==> http://hls3790.tistory.com/447


무짠지 요즘 무가 맛있을때 한번 도전해보세요!!!
간장물에 담그는 무장아찌는 작년에 도전후 실패했답니다. 나중에 성공하면 소개하겠습니다.
즐거운 수요일 보내시고요.. 승리하는 하루 보내세요~
오늘 세번째 책에 대한 공지글 소개하겠습니다.

*** 레시피가 도움이 되신분은 추천버튼  한번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다음 메인 View 창에 소개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16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파스타 2011/11/16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짠지 하나면.. 밥에 물 말아서 한그릇 뚝딱인데.. 그쵸

  3. 러브드웹 2011/11/16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악 1빠 할라고 했었는데 3빠인가요~~

  4. 2011/11/16 0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박씨아저씨 2011/11/16 0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조거 간혹 한겨울에 한덩이 건져서 베어먹으면~~
    흐미 죽음인데~
    여름에 짠지 좋죠^^ 물말아서~후다닥~

  6. ★입질의 추억★ 2011/11/16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어머니가 무쳐주셨는데 또 생각나네요~
    요 레시피도 참고하겠습니다 ^^

  7. 가람양. 2011/11/16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하나씩 건져서 먹으면.. +.+

  8. 영낭자 2011/11/16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요거 저 넘 좋아해요~~~

    새콤달콤~~하게 무쳐 먹으면 다른 반찬 없이도 넘 맛있더라구요.호호

  9. kangdante 2011/11/16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 여름을 준비하는 센스군요?..
    짭잘한 맛이 별미겠는데요.. ^^

  10. 쌀점방 2011/11/16 0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귀하지요...
    할줄도 모르고...다른 반찬이 많아서...ㅎ
    집에서..만들면 특별 하지요..ㅎ

  11. 강춘 2011/11/16 0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 짠지에 쏙 빠져있는 1인입니다
    재래시장에서 장날에 사다 먹습니다 ㅎㅎㅎ

  12. 벼리 2011/11/16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짠지다, 울엄니표 짠지랑 같아요.
    저거 국물로도 맛나고 저리 무쳐 먹어도 맛나고 또 우기, 장마철에 쑹덩숭덩 썰어넣고
    돼지고기 찌게 끓여도 넘 맛있어요,,,,

  13. *꽃집아가씨* 2011/11/16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좋아하는 무짠지네요
    단무지 저리 솔솔 무쳐서 먹으면 제맛이잖아요^^

  14. 귀여운걸 2011/11/16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만들어서 두고두고 먹기 좋은 반찬이네요~
    무짠지 담그는법 잘 배워갑니다^^

  15. 복덩이맘 2011/11/16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맛나보이네요..^^
    무생채보다 더 맛나보영요~~

  16. 파르르  2011/11/16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콤한맛이 전해집니다...최고 밥반찬....ㅎ

  17. 온누리49 2011/11/16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밖에서는 아우녀석이 김장 500포기를 하느라 난리법석인데
    블질 하고 있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18. 가을산 2011/11/16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어머님이 많이 해주시던건데..

    이렇게 시간이 오래걸리는거였네요...

    음...간장물에 하는 무...고거 참 맛나서요...여쭤봤었네요..

    늘......질문하면.....꼭 대답해주시는 옥이님....감사합니다..ㅎㅎㅎ

  19. 2011/11/16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행복소녀 2011/11/16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짠지... 좋아하는데.... 이렇게.. 많은 시간이 걸리는지 첨 알았네요~
    예전에.. 동치미 담근게 김치냉장고에 방치되어 있는데요... (큰무 통째로)
    그걸로.. 무짠지 무쳐 먹을수 있을까요? ㅎㅎ

  21. 혜주맘 2011/11/16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엄마가 만들어주셔서 먹었던 기억이...
    그땐 단무지를 만들었구나 했어요...

  22. 민들레 2011/11/16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지글 엄청 기다리고 있어요 월요일부터 시간이 무지 안가네요 ㅋㅋ
    기대되는 스승님책!!! ^-^

    무짠지 진짜 맛나겠어요
    담아보고 싶지만, 항아리도 없고, 베란다도 없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
    즐거운 하루 되세용.^^

  23. 2011/11/16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4. 알콩이 2011/11/16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낭~
    욜케 하는거야요??

    저는 소금물 짜게 끓여서 부었는데..고추씨가루 대신 치자 넣었구요..
    어찌 될래나 모르겠네.ㅎㅎ
    잘보고 가요 옥이님.^^

  25. 비바리 2011/11/16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짠지는 한번도 안담아봤어요
    대신 저는 강화순무로 심심하게 장아찌를 담았습니다
    옥이님 그간 잘 지내셨지요?
    6일간 고향 다녀왔어요

  26. 어신려울 2011/11/16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보단 만드는 방법이 간단하네요..
    옥이님 반갑습니다,

  27. 김소연 2011/11/16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궁금한것이 있어요.
    물은 전혀 들어가지 안나요?

    • 옥이 2011/11/16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위에 레시피에 보시면요..
      2틀 상온에 놓은후..천일염 6컵 넣어주고..물 3L부어주라고 써있습니다.
      물 3L넣어주시면 되어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8. 선율맘 2011/11/16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로우푸드에 무척관심이 많아요.

    옛날방식으로 만드는 음식들에도 관심이 많구요.

    무짠지....

    시대엑에서 무를 주시면 저도 한번 도전해봐야 겠습니다.

    고추씨를 구입하는게 관건일거 같아요....

  29. 김효정 2011/11/16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레시피 너무 기다렸습니다~

  30. 건이현이엄마 2011/11/16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팬이에요. 항상 요리보고 많이 배웁니다. 이번것도 맛있겠네요. ㅎㅎ 화려하지 않고 소박하면서 맛난 음식 소개해줘서 고맙습니다. 실생활에 도움 많이 되요.

    • 옥이(김진옥) 2011/11/16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건이현이엄마님.... 부족한 옥이의 팬이라고 해주시니..
      쥐구멍찾게 되요..
      이번 무짠지 맛있게 성공하셔요..
      내년 초여름에 물에 짠기 잘 빼셔서 맛있게 무쳐드시고요..
      아참..짠기 빼실때요...식초를 좀 섞어서 빼면 새콤하니 좋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1. 솔방울 2011/11/16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짠지 좋아해서 가끔사먹는데..
    올해는 짠지도 담고프네여
    여름에 짠지에 고추넣고 시원하게 먹으면 정말 맛있어여

  32. Qk 2011/11/16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없을 때 무짠지 딱인데 김장담그고 남은 무로 짠지할게요

  33. 백합화 2011/11/16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정말 지혜로운 방법이네요.
    전 그냥 옛날 어른신들이 하시는것처럼
    고추장아님 된장에 무짠지를 하는줄알았는데
    너무나 깔끔하니 맛있겠는데요~~~
    올해는 꼭 해보아야지
    좋은정보 솜씨감사합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

  34. 돈데크만 2011/11/16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팁... 다깡 용 무가 따로 있어요~~ 낄쭉하게 생겼답니당....

  35. 라푼젤 2011/11/16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조금있으면 뽑아야할 무로 해보겠습니다~
    입맛없을때 묵으면 참말로 맛난것인뎅~ㅎㅎ

  36. 리우맘 2011/11/16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바로 무짠지군요.........ㅎㅎㅎ
    뭔가했어요..ㅎㅎ
    만드는 방법은 정말 간단하네요...
    손도 많이 안가고...설명도 너무 쉬워서
    눈 감고도 만들겠는데요~ㅎㅎㅎ
    레시피 감사합니다. ^^*
    잘쓰겠습니다.^^

  37. 2011/11/16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8. 2011/11/17 0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9. 보라마녀 2011/11/17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무짠지를 양념해서 먹다 기름에 살짝 볶아 뜨거운밥에 먹는걸 좋아합니다.. 음~ 군침도네요..

  40. r 2011/11/17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닿ㅎㅎ

  41. 라푼젤 2011/12/01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막~~~ 짠지 담그고 왔어요^^
    너무 행복한 마음입니당^.^

  42. 백팔번개 2011/12/07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라서 여쭙는데요 색깔내려고 치자2개 넣어도 괞찬은지요?

  43. 투고마미 2011/12/09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담그면 넘 늦은거죠?

  44. 2012/09/17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5. 최지연 2013/10/14 1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짠지를 꼭 담궈보고 싶은데요.. 고추씨를 구하기 힘드네요.. 구할수 있는 곳을 알려주셨으면합니다.

    • 옥이(김진옥) 2013/10/15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고추씨는요..요즘 건고추가 많이 나오죠??
      건고추를 사셔서 방앗간에 빻으면서 고추씨는 따로 달라고 부탁하시면 되세요..
      또는 동네 방앗간에 가시면 고추씨만 따로 파는 집이 있을겁니다.
      환절기 건강유의하시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