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새벽일찍 일하는 저와 저의 남편....

어제는 힘든 새벽부터 감동 한 가득 받았답니다.

새벽에 일하러 가는 부모님을 위해... 15살 저의 딸~ 아름이가 손수 만든 참치유부초밥 !!!

이른 새벽부터 맛있는 참치유부초밥에 딸아이의 사랑에....행복한 하루를 보냈답니다.

 

 

아름이가 참치유부초밥과 함께 써준 편지입니다!!!

어제 아름이가 싸준 참치유부초밥~~ 뭐가 들어갔는지...색다르고 맛이더라고요.

그래서 아름이에게 물었더니...

밥에 참치와 고추장을 넣고 비빈후.. 시중에 파는 유부초밥용 재료(양념된 유부를 말합니다)에

들어있는 배합초(초밥용 소스)를 넣어 간을 맞춘후....양념된 유부에 넣어서 완성했답니다.

역시....제 딸같죠?? ( 에궁...또 여기저기 돌맹이 공격하시겠네요 ;;)

ㅎㅎㅎㅎㅎㅎ

아름이의 참치유부초밥~ 간단하면서 맛있고..요즘 단풍나들이 가실때 도시락으로 만드셔도

괜찮을것 같아서 소개합니다.

 

 

 

재료: 밥,참치캔,고추장,시판하는 유부초밥재료,깨

=> 오늘 레시피는 정확한 계량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시중에 파는 유부초밥용 재료에 들어있는 배합초로 밥의 간을 맞추시면 되고요..

  밥에 참치와 고추장은 기호에 맞게 넣으시면 된답니다.

 

 

1.참치캔에 들어있는 참치는 소쿠리에 받쳐 기름기를 제거해줍니다.

2. 시중에 파는 ....양념이 되어있는 유부초밥용 재료를 구입하세요..

    유부는 손으로 살짝만 눌러 짠후... 그릇에 담아줍니다.

 

 

 

3. 그릇에 고슬고슬 지은 밥을 넣고요..

   기름기 뺀 참치,깨,고추장을 넣어 비벼줍니다. (참치와 고추장은 기호에 맞게 넣으세요~)

   여기에 유부초밥용재료에 들어있는 배합초를 넣어 간을 맞춰줍니다.

4. 간을 맞춘 밥을 유부속에 넣어 꾹꾹 눌러 모양을 만들면 완성입니다.

 

 

참 쉽죠??

어제 아름이가 만들어준 참치유부초밥은....새벽에 먹을때 깜빡하고 사진을 못 찍었습니다.

위 사진들은 모두 제가 만든 참치유부초밥이랍니다.

먹어본 사람들이 모두 맛있다고 그러네요..*^^*

가을 나들이 도시락으로 추천합니다!!!

 

얼마전....너무 심하게 사춘기를 보낸 아름이....

저의 딸이 정말 그럴줄 몰랐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모두 제 잘 못이더라고요.

작년에 쇼핑몰 시작후...사업한다고 새벽부터 늦은밤까지 일만하고...

아이들에게 예전만큼 맛있는 음식도 못해주고...대화도 자주 못하고...

그러다보니 아름이에게 우선순위가  친구가 되었더라고요.

그러던 아름이가... 캠핑을 같이 다니면서 가족들과 대화도 많이하고..

좋은곳에서 맛있는 요리도 만들어 먹다보니...

어느덧 변하더라고요....

" 아름아~ 늘 신경써주지 못해서 미안해...엄마보다 훌륭한 요리사가 될 아름이~~ 축복합니다!!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승리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ngdante 2013.10.30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전여전입니다..
    아까워서 먹을 수 없겠는데요?.. ^^

  2. cui미인 2013.10.30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ㅜㅜ

    아침에 글 보는데 너무너무 배고프네요 !!

  3. 라이너스™ 2013.10.30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너무 맛있겠습니다. ㅎㅎ
    잘보고가요^^

  4. 딸기엄마 2013.10.30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와~ 아름이 너무 멋찌다^^
    정말 엄마의 딸 맞네요~ㅎㅎ

    행복한 모습 잘보고갑니다^^

  5. 금정산 2013.10.30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전여전입니다. ㅎㅎ
    옥이님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6. 햇살스푼 2013.10.30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이 정말 레알여신다워요^^
    저두 한번 해봐야겠어요
    레시피가 간단하면서 맛있어보여요♥

  7. 와코루 2013.10.30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부 속에 매콤한 참치가 들어가있어 더 맛나겠어요~ㅎㅎ 아이가 직접 만들어준 초밥이라니 부럽네요~ㅎㅎ

  8. 삿포로 2013.10.30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따님이 참 기특하네요~^^
    레알 여신님^^ ㅋㅋ

  9. 놀다가쿵해쪄 2013.10.30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 따님은 레알 여신입니다...ㅎㅎ

  10. 까모 2013.10.31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춘기를 잘 보냈다니 .......5학년인 제 딸이 시작인거 같은데 저도 제 딸이 변하는 모습에 쩔쩔 매고 있어요 어떻게 해야 하

    는 건지 길이 보이질 않네요 사춘기 일찍 끝내고 자리잡은 아이들보면 부럽네요 행복한 가정 만들어 가세요

  11. 좋은열매 2013.10.31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들만 키우는 저로선 이런 딸이 부럽기만 하네요~
    15살이면 한창 사춘기를 지나고 있을텐데
    사춘기도 예쁘게 지나는 따님 이신거 같네요~~
    정말 레알 여신이네요~ㅎㅎ

  12. 비너스 2013.11.01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아이가 직접 만들어준 유부초밥을 드시다니 정말 부럽네요~~~

  13. 붕어씨~ 2013.11.01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정말 이쁜딸이네여~

    저도 여기 싸이트에서 많은 정보 얻고있습니다~

    사업도 계속 번창하시고 맛난 레시피 마니 알려주세용~

    아침부터 감동하고 갑니다~

  14. pretty(허혜숙) 2013.11.01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나~~~
    그 엄마의 그 딸 입니다^^
    이제 아름이 다 키웠네요^^

  15. 강인자 2013.11.04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요리에 관심이 많군요... 대성할 기미가 보이네요...옥이씨 한번 보고싶어요..
    인천 안오시나요??

  16. 로젠탈 2013.11.15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그 엄마에 그 딸이군요.
    엄마를 닮아 솜씨가 좋으네요.
    아름이도 요리에 관심이 많다고 하셨죠?
    아침 도시락에 그 날은 피곤하지 않았을듯 하네요.^^

  17. 유지인 2013.12.05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따님의 마음이 어쩜 그렇게 따뜻할까요...? 한번 만들어 먹어봐야 겠네요. ^^

  18. 파프리카 2013.12.09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여신이네요ㅋ
    늘 김진옥님글보며 많은요리 배웠는데 이젠 가족사랑까지 배우네요ㅋ

  19. 큔큔 2014.01.20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구경만하다가 따님분 마음이 너무 이뻐서 감동받았어요. ㅎㅎ 저는 그때 계란후라이 라면 볶음밥이나 해먹을즐알았는데. 늘 도움도 많이받지만 오늘은 검동도 받고가내요. :)

  20. 민들레 2014.11.22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요리 레시피 중 '김진옥 요리가 좋다'를 자주 이용하는 사람입니다.
    늘 휴대폰으로 레시피를 보고 요리를 하는데
    이름만 보고 나이가 좀 있으신 분인가 했는데
    오늘 처음으로 홈페이지 사진을 보니 예쁘고 젊은 분이시네요.
    젊으신 분이 요리를 참 잘하셔서 부럽네요.
    나이는 많지만 요리는 초보인데 김진옥님의 레시피는
    쉬우면서도 맛있게 요리가 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만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