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하루종일 너무 힘들게 지냈습니다. 오랫만에 밤을 새워서 피곤했는데요...
낮잠이 안오는거예요.. 생각이 많아서 그러겠지만, 그렇다고 무엇을 하고 있었던것도 아닌데...
생각만 멍하니~~~
어느덧 저녁이 되었고 밥을 해야하는데.... 여러분에게 소개할 요리도 만들어야하는데....
무엇을 만들까? 하고 냉장고속 재료를 찾아보니 냉동실에 얼려둔 자반고등어랑 냉장고속 꽈리고추가 보이더군요.
자반고등어를 튀겨줄까 생각하다가... 꽈리고추넣고 조림을 해야겠다..생각했습니다.
저의집 자반고등어 참 맛있거든요. 그냥 구워먹으면 간이 딱 맞아서요..
그래서 간간하게 양념을 하지 않고 조렸더니 꽈리고추에서 나오는 조림맛이 너무 맛있더라고요..
꽈리고추는 남편과 제가  다 먹었고요...
아이들은 고등어와 무를 잘 먹었습니다.
아이들이 인정한 밥도둑~~ 자반고등어꽈리고추조림 만들어 볼까요?



재료: 자반고등어 2마리. 꽈리고추 200g(2줌정도). 대파1개. 양파1/2개. 무1토막(두께4cm × 지름6cm).
         쌀뜬물1컵반. 고추가루5T. 진간장8~9T. 다진마늘1T반. 다진생강1/3T. 맛술3T. 올리고당2T. 
         후추가루약간. 참기름1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 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진간장은 시판하는 간장중에 진간장이라고 표시된 간장입니다. 
    맛술은 미림.미향.미정.청주같은 시판하는 조리술을 말합니다.



1. 저의집 냉동실에 있던 자반고등어입니다. 얼린 상태에서 상온에 30분정도만 놓고 해동했습니다.
    자반고등어조림은 너무 녹은상태에서 하는것보다 살짝 얼어있는 상태에서 조림을 하는것이 더 좋은것 같아요.
    살이 부서지지 않는 느낌이 듭니다.
    자반고등어의 머리와 꼬리는 잘단해서 버리고 몸통을 3등분 해줍니다.
    흐르는물에 살짝 한번만 샤워시켜준후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 혹...자반고등어에 비린내를 제거하고 싶으신분들은 쌀뜬물에 살짝 담그거나 우유에 담그면 좋습니다.
      저의집 자반고등어는 비린내가 많지 않아서 그냥 조림을 했습니다.
==> 생고등어를 준비하셔도 좋습니다.
      




2. 꽈리고추는 꼭지를 떼어준후 씻어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무는 0.5cm정도의 두께로 큼직하게 썰어줍니다.
    양파는 1cm두께로 채썰어주고요..대파는 큼직하게 썰어줍니다.




3. 양념장만들기 : 고추가루5T. 진간장8~9T. 다진마늘1T반. 다진생강1/3T. 맛술3T. 올리고당2T. 
                     후추가루약간. 참기름1T반을
넣고 골고루 섞어 양념장을 만듭니다.
==> 자반고등어 양념장은 생고등어와 달리 참기름이 들어갑니다. 참기름이 비린내를 잡아줄겁니다.
==> 간장의 양은 자반고등어의 짠정도에 따라 약간 조절하시면 되어요..저의집은 삼삼하게 8T 넣었습니다.





4. 쌀뜬물 1컵반을 준비합니다. 자반고등어조림은 생고등어조림과 달리 쌀뜬물로 조림을 해야 비린맛을 
    잡아줄수 있습니다.
   냄비에 무를 깔고 그 위에 자반고등어와 양파. 대파를 올리고  그 위에 양념장 올리고 쌀뜬물1컵반을 
   넣어줍니다. 가스불은 센불로 켠후 끓어 오르면 중불로 줄여준후 뚜껑은 살짝만 열어놓습니다.
   중간중간 국물 끼얹어 주시고요.. 5분정도 중불에서 조리다가 꽈리고추를 넣어줍니다.
   꽈리고추를 넣고 중불에서 15분정도만 더 졸여주면 완성입니다.
==> 꽈리고추위에도 중간중간 양념국물을 끼얹어주세요.
==> 꽈리고추를 처음부터 같이 넣고 졸여도 되고요..저처럼 중간에 넣으셔도 좋습니다.
      처음부터 넣으면 양념에 진하게 베여서 맛있지만 너무 숨이 죽어서 꽈리고추 본연의 맛을 못느낍니다.





오늘도 밤을 새워야합니다.
요리책 마지막... 인쇄하기에 앞서 제가 하나하나 보고 있습니다.
인쇄를 내일 넘기기에 느긋하게 하고 싶어도 시간이 없습니다. 바쁠수록 천천히 돌아가라고 했는데요..
시간이 허락되지 않았을때는 그냥 바쁘게 뛰어야겠지요*^^*
사진을 더 잘찍을걸... 조금만 더 신경을 쓸걸... 후회가 많지만..
곧 여러분에게 따끈한 책 선보일겁니다. 
늘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이 있어서 힘들어도 기분이 좋습니다.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 여러분도  승리하세요 *^^*


*** 여러분에게 동치미와 무짠지. 김장배추김치 소개하려고 했는데요..
      출판마지막 작업으로 제가 정신이 없어서 다음주에 소개가 될것 같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급하신분들은 동치미와 김장배추김치레시피는 작년 레시피를 참고해주세요..
      동치미 레시피 ==> http://hls3790.tistory.com/160
     김장배추김치 레시피==> http://hls3790.tistory.com/155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쁘띠띠아블 2010.11.04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애들도 좋아라하는 메뉴중 하나입니다....
    옥이님버젼으로 한번 해볼께요~

  3. 행복한 요리사. 2010.11.04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반찬이 필요 없겠어요~~
    오늘도 멋진날 되세요. ^^

  4. 해피해피 2010.11.04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넘 맛있어 보여요. 배고파 지네요^^
    조만간 해봐야겠어요........ 따라해보고 싶은 요리가 많아서 아무래도 순서를 정해야 할 듯 싶습니다,
    오늘도 맛있는요리 감사합니다,

  5. 아메리카노 2010.11.04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강력 텔레파시가 또 통했나요? ㅎㅎ
    저희집은 무깔고 갈치조려 먹었는뎅...
    *^__________^*

  6. 체루빔 2010.11.04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반 고등어 식욕 돋구어 주는 요리입니다
    따끈한 밥 한그륵 뚝딱!
    감기 조심하세요!

  7. 참새방앗간 2010.11.04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맛나겠땅..ㅋㅋ
    고등어조림 애들도 좋아라하지요^^

  8. 청명맘 2010.11.04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할 수 없는 것들이 꿈꾸게 되지요
    오후에 출근해서 밤에 퇴근하는 저에게는
    제가 직접 차린 저녁식사가 꿈이네요 ^^
    거기에 오늘 본 고등어조림을 메인으로 해서
    먹었으면 좋겠어요 ~

  9. 하지동지 2010.11.04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보면서 매일 드는 생각이... 하루에 하나씩...더한 날은 두세개씩 요리를 올린다는게 도대체 얼만큼의 노력에, 열정이면 될까... 한답니다.
    그렇게 빠져들 수 있는 나만의 것이 있다는게 정말 부러워요. 더구나 그것이 식구들을 위할 수 있는 거라니 더 좋을것같아요. 아~ 난 왜 올인되는게 없는지... ㅡ,,ㅡ

  10. 행복한나야 2010.11.04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참 바쁘신 나날을 보내시는군요.
    고등어조림 넘 맛있겠어요.
    아마 저희집도 고등어는 아들과 딸이 먹고
    무와 고추는 남편이랑 제가 다 먹겠죠.^^

  11. 동천아씨 2010.11.04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랑 꽈리고추로 조린 고등어조림 굿!!! 오늘 퇴근길 시장바구니엔 생고등어 두마립니당~ㅎㅎ

  12. AURA 2010.11.04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어조림 잘먹고 가요
    정신없어서 맛만보고 갑니다^^

  13. mami5 2010.11.04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어조림에 꽈리고추가 고등어 맛이들어 맛나겠어요..^^
    옥이님 잘 보고갑니다..^^

  14. 은혜맘 2010.11.04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냉장고에도 꽈리고추가 있어요
    근데
    고등어는 없네요...갈치도 없고...
    신랑이 비린내나는 생선을 싫어해서 잘 안사게 되요...

    먹고싶은데 난.....

  15. 아이엠피터 2010.11.04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보면 꼭 인생은 아름다워 김민재(?) 쌤이 생각납니다.
    요리를 한다는 티를 내기보다는 그저 생활속에서 가족을 먹이는
    엄마의 마음이 느껴져서 너무 좋습니다.
    마지막 남은 교정 잘 하시고,멋진 요리책 기대합니다.

  16. Houstoun 2010.11.05 0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어요리 하셨군요.
    참 맛있어 보여요.
    울집에서는 냄새가 너무 심해서 못해먹고 있는데...ㅠㅠ
    출판때문에 무척 바쁘신가봐요
    건강도 생각하시고 마무리일 잘 하시길 바래요.^^

  17. 한미모 2010.11.05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반찬없이 요것만 먹어도 배부르지요~

  18. 고은이 2010.11.05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어 조림 ~

    식당에서 먹음 맛있는데.

    내가 해먹으면 그런맛이 안나서,,,

    계속 해먹어봐야 실력이 느는데 말이죠,ㅠㅠ

  19. 별빛마음 2010.11.14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어.... 올해는 고등어 가격이 비싸다던데..
    아직 사보지는 않고 듣기만 했지만요.
    사다가... 김치넣고 지져 먹고 시펑요!

  20. 김현라 2011.05.12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저녘때 쯤이면,, 생각하다,, 요리를 입력하면 나오네용..
    늘 좋은 요리 감사합니다.
    김진옥 요리가 좋다1은 사서 열심히 보고 요리하고 있고요..
    2는 곧 살 예정입니당.
    늘 보고만 가다,, 오늘은댓글 남깁니다. 감사합니다. 꾸벅입니당.

  21. 무아양 2011.05.12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글만 보고 가다가, 2번재 댓글 남깁니다.
    늘 좋은 요리 감사합니다.
    "김진옥 요리가 좋다1"은 사서 열심히 보고 있구요...
    2는 구매예정입니다.. 1은 시누한테도 사서 드렸더니,, 넘 좋아하더라구요.
    꾸벅입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