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동안 찌는 무더위에 힘들었는데..
아침에 비가 내리네요. 다행입니다. 오늘 저 중요한 일이 있거든요. 그래서 예쁘게 입어야하는데...
제 옷장엔 청바지에 난방뿐이거든요. 옷을 장만해야지 하면서도 그냥 청바지와 난방, 티가 편해서요.
사람자체가 촌스러워서요..뭘 입어도 안예쁘거든요 *^^* ( 그래서 옷을 장마하지 않습니다)
오늘 비가 내리니까 그나마 땀은 덜 흘리겠네요.  볼일 잘 보고 오겠습니다.
나중에 좋은 소식 있으면 알려드릴께요.

며칠전 블로그 방명록에 " 고기집에 가면 꽃게집게 하나 빠트려서 나오는 된장찌개 끓이는 법" 소개해달라고
하신 분이 계십니다.
여러분들이 저에게 소개해달라고 하신 요리...저 다 기억하고 있어요.. 예전에 웃자웃자님이 알려달라고 하신
선지해장국~~~ 아직도 소개못해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지만 다 기억합니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여러분이 부탁한 레시피는 상황이 될때 꼭 소개하겠습니다.
고기집에 가면 나오는 된장찌개~~ 맛있죠?
비법이 조미료라는 분도 계시고...쌈장을 넣는다는 분도 계시고.. 고기집만 사용하는 된장이 시중에 판다는 분도
계십니다. 저는 그냥 주부님들이 집에서 쉽게...비슷하게 만드실수 있는 방법 소개하겠습니다.
그런데요 맛은 정말 좋아요. 어제 저의남편 말하길..." 고기집보다 맛나다~~ " 했습니다.



재료(1~2인분):
국물용멸치5마리. 집된장1T. 시중에 파는 된장1T. 애호박1/4개. 양파1/6개. 두부1/8모. 청양고추1개.
홍고추1/2개(생략가능). 대파1/3개. 꽃게집게2개. 다진마늘1/4T. 고추가루1/2~1/3T정도(기호에 맞게)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된장의 짠정도에 따라 된장양 조절하셔야합니다.



1. 뚝배기에 물2컵반을 넣고 국물용멸치 5마리를 넣은후 센불에서 끓으면 중약불로 줄여 8분동안 끓여줍니다.
   ==> 뚜껑 열고 끓입니다.
   ==> 8분 끓인후 멸치만 건져줍니다. 8분 끓인후 육수가 2컵이 좀 못되는 양입니다.(약1컵+2/3컵)




2. 애호박은 좀 두툽하게 은행잎모양으로 썰고.. 두부는 깍두기모양으로 썰고..

    양파는 큼직하게 썰고.. 대파. 청양고추.홍고추는 어슷썰어줍니다.
    꽃게집게발 2개는 씻어준비합니다.
==> 꽃게집게발이 없을때는 조개살 또는 표고버섯을 1개 준비하셔도 좋습니다.




3. 준비한 멸치육수에 된장을 풀어줍니다. 된장은 집된장 1T+시중에 파는 덜 짠 된장1T를 풀어줍니다.
==> 보통 1T반정도만 넣어도 걸죽한데요... 시중에 파는 된장이 싱겁더라고요...그래서 2T넣은겁니다.
      여러분들 사용하시는 된장의 농도나 짠정도에 따라 된장양 조절하셔야합니다.
4. 된장 풀은후 꽃게집게.애호박.양파를 넣고 센불에서 끓으면 중불로 줄여 3분 끓여줍니다.
    여기에 다진마늘1/4T. 두부. 대파. 청양고추. 홍고추 넣고... 한번더 바글 끓인후 고추가루1/2T정도
    넣으면 완성입니다. (뚝배기가 작아서 뚜껑 열고 끓였습니다)



보글보글 끓고 있는 뚝배기 사진을 찍어야하는데요..
김이 나서요... 촬영을 못했네요.
한주간 무더위와 싸우다보니 어느덧 금요일이네요. 더워서 힘드셨지요?
어제 더위를 피해 시내버스를 두시간 탔습니다 *^^* ( 저만의 피서법입니다)
버스를 타고 시내를 다니면요.. 사람들 구경도하고요.. 음악도 들으면서 이것저것 생각도 할수 있고 좋습니다.
오늘은 아침부터 할일이 많아서요... 바쁘게 움직여야겠습니다.
즐거운 금요일 보내시고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승리하는 하루 보내세요.

                            *** 다음 메인 View 창에 소개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레시피를 인쇄.스크랩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33221
***  가실때요.. 아래 손가락모양의 추천버튼 한번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빼빼로 2011.07.30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있어보여요~~~

    저 뚝배기 우리집에도 있는거라 너무 반갑네요^^

  3. 윤석영 2011.11.01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전체에 서있다면 당신은 파고있어, 당신은 파고를 중지해야합니다

  4. 조순복 2011.12.29 0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마워요

  5. 벨라 2012.04.04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6. 조슬린 2012.04.06 0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해가 안갑니다.

  7. 메시아s 2012.04.11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레시피로 이런저런 요리 도전해 보고있는 중생 입니다 ^^

    항상 잘 보고 있구요 꾸준히 멋진 레시피 올려 주셔서 옥이님 감사 드려요 ^^*

    오늘 아침은 옥이님표 된장찌개 도전!!!

  8. 자취생 2012.06.28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취생인데 이거 보고 레시피대로 했는데 맛있게 해먹었어요 ^^

  9. 2012.07.21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벽돌어멈 2012.08.25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된장찌개 정말 심하게 좋아하는데 고깃집에서 파는 맛이 절대 안 나더라구요.. 쌀뜨물 풀고 표고버섯 새우가루 안 넣어본 게없네요...
    우유넣은!!깍두기랑 먹으면 정말 환상 궁합이겠죠? 오늘 저녁... 아니 그냥 새참으로 먹어버릴까봐요 ㅋㅋ
    애들이 쉬는 날이라 수시로 배가 고파집니다 ㅋㅋㅋ

  11. 쪼로롱 2012.09.03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게다리 하나가 이렇게 큰 영향을 주다니..ㅎㅎㅎ

    채에 된장을 받쳐서 푸는거... 잘 배워습니다..ㅎㅎ

  12. 2012.09.05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김경님 2012.09.15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고깃집에 나오는 된장찌개 정말 맛있죠 ㅡ이번기회에 옥이님레시피보구 끓일게요 ㅡ감사합니다

  14. 햇살스푼 2012.09.18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집 가보면 된장찌개가 정말 맛있더라고요^^
    꽃게 집게가 있어서 더욱 맛있을꺼 같아요^^
    저두 오늘 된장찌개 해먹었어요~~
    맛있어서 많이 먹었어요^^

  15. 2013.03.10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가요 ㅋㅋ 지금당장 끓이려구요~ 사진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ㅎㅎ

  16. 쉐프 2013.03.16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맛있게 잘 쓰셨네요.
    제 애들과 집사람이 좋아하겠어요.
    요리의 기본 과정에 상당히 충실한 레시피라
    글만 봐도 정말 맛있겠다라고 생각이 드네요.
    감사합니다.

  17. alquran online 2013.06.17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같은 관심 뭔가를하고있는 중이 야이에 메모를 복용합니다. 감사

  18. 최지연 2013.09.26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직접만든 집된장을 이용해서 된장찌개를 끓이는데요.. 식구들이 맛이 없다고~~ 식당가면 된장찌개 맛있는데
    엄마도 연구해보라고 합니다. 슬픕니다. 된장을 집에서 만들어 먹는 가정이 얼마나 될까요?? 이제는 그만 만들고 사먹어야
    하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듭니다. 집된장으로도 맛내는 방법을 알고 싶어요..

  19. 능수버들 2014.04.28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오랫동안 식당에서 밥을 사 먹다가 문득, 제가 제일 좋아하는
    된장찌게가 그리워 따라함 해밨습니다..
    맛이게 잘먹도록 도와 주셔서 대단히 감사글 드림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