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한 요리....
먹으면서.. 여러분에게 사진으로만 소개하는것이 너무 죄송하다~~
여러분에게 만들어서 대접해드리고 싶다~~ 이런 생각이 든 레시피입니다.
요즘처럼 장마철...비가 내리는 날...얼큰한 찌개 너무 좋죠??
얼큰한 소불고기버섯전골인데요.. 손님초대상에도 좋고요... 너무 깊은 맛에...
전 반했습니다.
제가 전골요리..찌개요리..국물요리..잘 만들지만요 즐기지는 않거든요..
그런데요..오늘 만든 찌개는 정말 너무 근사하더라고요.
제가 이렇게 칭찬할때는 꼭 여러분에게 만들어보시라는 거... 아시죠??
오늘 저녁 메뉴로..주말의 메뉴로 적극 추천합니다!!!!



재료(3~4인분):
소불고기용300g. 새송이버섯1개. 참타리버섯 한줌. 양송이버섯 한줌. 청양고추2개. 홍고추1개. 대파1개.
미나리 한줌.
멸치다시마육수 5컵정도 : 물7컵. 국물용멸치 15마리. 다시마3조각. 고추씨1T.
소불고기 양념 : 간장2T. 국간장1T. 다진마늘2/3T. 맛술2T. 설탕1/2T. 참기름2/3T. 후추가루소량.
고추장양념 : 고추장1T반. 고추가루2T. 국간장1T반. 다진마늘1/3T. 멸치다시마육수3T. 소금1/2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맛술은 미림. 미향. 미정. 청주같은 시판하는 조리술을 말합니다.
=> 국간장은 집간장(조선간장)을 말합니다. 저는 시판하는 국간장을 사용했습니다.



1. 멸치다시마육수 끓이기 : 냄비에  물7컵. 국물용멸치 15마리. 다시마3조각. 고추씨1T를

                                        넣고 센불에서 끓으면 중불로 줄여 10분 끓여 고운체에 걸러 고운육수만 준비합니다.
                                        ==> 뚜껑 열고 끓임
                                        ==> 이렇게 준비한 육수가 5컵정도입니다. 4컵반은 전골끓일때..3T는 고추장양념장에 넣습니다.




2. 소불고기는 생고기로 준비하세요.

    핏기를 키친타올위에 올려 제거후 볼에 담아 
    간장2T. 국간장1T. 다진마늘2/3T. 맛술2T. 설탕1/2T. 참기름2/3T. 후추가루소량를
    넣고 조물조물 10분동안 재워줍니다.




3. 고추장 양념장 만들기 :
  고추장1T반. 고추가루2T. 국간장1T반. 다진마늘1/3T. 멸치다시마육수3T. 소금1/2T를
   섞어 고추장양념장을 만들어줍니다.





4. 전골에 들어갈 버섯과 채소 준비합니다.

    새송이버섯 1개는 큼직하게 길게 썰어주고요..양송이버섯은 저미듯 썰어주고요..
    참타리버섯은 뜯어 놓고요.. 대파는 큼직하게 썰고요..
    청양고추.홍고추는 어슷썰어줍니다.
    미나리는 큼직하게 썰어줍니다.
==> 미나리가 들어가야 향긋하게 느끼한 맛을 잡아주고 개운하게 해줍니다.




5. 전골냄비에 준비한 불고기.채소들.버섯. 고추장양념장을 보기 좋게 담은후..
    가스불 위에 올려 멸치다시마육수 4컵반을 부어 끓여드시면 완성입니다.
    끓일때 고기는 젓가락으로 잘 풀어주면서 끓여주세요.
==> 미나리는 육수가 끓일때 나중에 넣어주세요.






전골은 끓이다 보면 모양이 흩어져서 다 끓이지 않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해해주세요.

그래도...맛은 정말 좋았답니다.
좀전에도  한그릇 먹었답니다.


오늘 아침에는 다 정리하고 작은 식당하나 오픈해서 살까?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잘하는 요리로... 작은 식당 오픈해서 맛있게 드시는 손님들 얼굴 보는 행복도 크겠다....
그런 생각이 문뜩 든 아침이었습니다.
맛있는 레시피라서 그랬나봅니다. 맛있게 성공하시고요. 즐거운 하루~ 승리하는 하루 보내세요 *^^*


*** 레시피를 인쇄. 스크랩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33042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장금이 2011.07.15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옥이님의 레시피에는 엄마의
    손맛이 있는 것이 보입니다.
    항상 서민적이면서도 근사한 요리가
    옥이님의 매력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비가 오는 날이면 얼큰한 국물에
    속을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전골이 생각이
    나지요...내일 손님이 오시는데 이 전골이면
    아주 좋겠네요..고맙습니다...^&^

  3. pretty 2011.07.15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곤할텐데 바로 포스팅 올라왔네요^^
    보기만해도 푸짐합니다~~~
    추적추적 비가 오는날 가족들과 먹음 맛나겠어요^!~

  4. 러블리하늘 2011.07.15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하나 차리세요~
    대박날거예요~
    요리하기 싫어하는 사람 중에 한명인데...
    요리가 간단하면서 따라하면 정말 맛있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사진상 인상도 너무 좋으세요~~

  5. 블루 2011.07.15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먹고 싶을만큼 맛있어 보이네요.
    요런 음식은 혼자 해먹기가 그런데 나중에 친구 초대해서
    만들어 먹고 싶네요.
    요즘 머릿속이 신경쓰고 많이 복잡하신가 보네요.
    작은 식당까지 생각하시고...
    무엇을 하든 열심히 성공하실 옥이님이 될 것 같네요.
    주위에 여러 팬들이 옥이님을 든든하게 지켜주고 응원해줄겁니다.
    화이팅~ 기운내세요.

  6. 이담 2011.07.15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유~~~제 혼자 다 먹고 싶어요 ㅎㅎ

  7. 황규숙 2011.07.15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진옥씨가 식당하면 대박일텐데.... 저는 매일 갈 것 같아요 진지하게 고민해 보세요

  8. 파리아줌마 2011.07.15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식당 개업하면 한국가서 꼭
    찾아갈겁니다.~~ 전골보니
    배가 엄청 고파집니다.~~^^

  9. 2011.07.15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튼튼아들 2011.07.15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신랑 딱 좋아하는 요리네요! 앗싸~~~~~
    오늘 기도모임에서 순대볶음을 했어요. 물론 옥이님 따라하기로요~
    맛좋았지만...좀 아쉬웠던건 매운맛이 강하고.. 고소한맛이 덜하더라구요
    전 순대볶음 고소한 맛... 좋던데..

    고소한맛의 순하면서.. 순대뽀끔... 가르쳐 주세요~~~~~ 플리즈

    주말 잘보내시구요.

  11. 세리수 2011.07.16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운'자가 들어갔네요
    저는 매운맛은 싫어라합니다^&^

  12. pennpenn 2011.07.16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섯전골로 몸보신 실컷 합니다
    토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3. 백합화 2011.07.16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근사한 전골입니다.
    일류 요리사의 솜씨보다 더
    맛있겠네요.
    저녁메뉴로 아주 근사하겠는데요~~~
    저도 한번 오늘은 해 보겠씁니다.
    이곳은 많이 무덥네요.
    즐건주말 잘 보내세요.

  14. 굄돌 2011.07.16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이 만든 전골이니 맛은 확실할 텐데...

    쓰는 양념은 비슷한 것 같지만
    다 똑같은 맛은 안나겠지요?
    양념장을 꼼꼼히 봤어요.

  15. kimchi051 2011.07.16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은 시간에 보고 있으려니 갑자기 허기가 지는것이
    냉장고를 뒤져봐야겠어요~~~

  16. 진주 2011.07.18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퇴근시간은 다 되었고...
    오늘은 또 뭘 해먹나 고민중에 발견!! 낙찰!!
    감사합니다.
    맛은 말안해도 아니깐 감사할 따름입니다...

  17. 원제 2011.07.22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결혼안한 회사다니는 딸이에요 부모님이요즘더바빠지셔서 뭘해야집에도움이될까하다가 얼마전부터요리시작했습니닷. 선생님 레서피보면서따라하고있는뎁 친절하고자세해서 너무좋아요^^그리고무엇보다 맛있어요♥♥♥감사합니당♥

    • 옥이(김진옥) 2011.07.23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원제님....우와...부모님을 위해 요리하시는거여요?
      너무 예쁜 따님이세요.
      부족한 저의 레시피보고 성공하셨군요...
      맛있다니 너무 감사합니다.
      언제든지 궁금하신점 질문하시고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8. 바비롤리 2011.12.18 0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친구가 저때문에 많이 삐져있어서....뭔가 해줄까...뭐 가방사주고 구두사주고...하는건 별루 의미도없는거 같구...

    성의도 없는거같아...고민중이었는데...문뜩 요리..생각이나서

    요리를 해주기로했어요....ㅎ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이걸로 해줘야겠어요 얼릉 홈 더하기 가서 장봐와야겠네요...ㅎ

    성공할께요 좋은 레시피감사합니다^^

  19. 쪼로롱 2012.09.03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매운거 잘 드시나봐요...

    전 매운걸 좀 조절해야 할듯요....

    남자들이 좋아하겟어요..ㅎㅎㅎ

  20. 2012.09.07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새댁진이 2012.09.12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어제 매운소불고기버섯전골이 너무 먹음직스러워서..
    어제 저녁에 장을보고 아침에 만들었습니다...
    레시피가 너무 쉽게 간략하게 되어있어서 초보인 저도 맛이 나더라구용~~우히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