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집 가면 나오는 무물김치 맛있죠?
식당에서 만들땐 뉴슈가 또는 사이다가 들어가는 경우가 있는데요..
집에서 천연재료로 맛있게 담그면 어떨까요?
요즘 김칫거리..고추가루 비싸잖아요.. 무 1개로 무물김치 한통 담그셔서 다가오는 추석에 개운하게 드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재료: 무1개 ( 大사이즈, 1250g). 천일염4T. 설탕2T. 배1/3개.양파1/2개. 대파흰부분1개. 마늘8개.
생강1개(마늘크기로). 찹쌀가루1T반. 청양고추3개. 홍고추2개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물김치에 들어가는 물은 생수 또는 정수된 물을 사용하세요.



1. 무는 큰사이즈였습니다. 길이30cm정도에 지름이 10cm정도 였습니다. 무게는 1250g입니다.
    무의 껍질은 깨끗하게 씻은후 더러운 부분만 칼로 제거후 4cm길이로 토막내어 1cm두께의 막대모양으로
    썰어줍니다.
2. 썰은 무를 볼에 담고 천일염3T. 설탕2T를 넣어 30분동안 절입니다.
==> 30분 절인후 무에서 물이 생길겁니다. 절인 무를 씻지 않고 생긴물과 함께 그대로 물김치에 넣을겁니다.



3. 냄비에 물2컵. 찹쌀가루1T반을 골고루 풀어준후 중불에서 저어가면서 5분정도 끓여 찹쌀풀을 끓여줍니다.
    찹쌀풀이 뜨거울때 굵은소금1T를 넣어 녹여준후...
    생수 9컵을 부어 잘 섞어 물김치 국물을 만들어줍니다.




4. 배1/3개. 양파1/2개. 대파흰부분1개. 마늘8개. 생강1개(마늘크기로) 토막내어 생수1컵과 함께
    믹서기에 넣고 곱게 갈아줍니다.
==> 이렇게 갈은 것을 나중에 체에 걸러 물김치 국물에 섞어줄겁니다.




5. 청양고추3개. 홍고추2개는 어슷썰어 고추씨를 찬물에 담궈 고추씨를 제거해줍니다.
==> 매운것을 싫어하시는 분은 청양고추 대신 청고추 넣으세요.




6. 김치통에 위2번에서 절인 무를 그대로( 헹구지말고) 김치통에 넣어준후 청양고추,홍고추를 넣어줍니다.
    여기에 고운체에 위4번에서 준비한 다진재료를 부어준후  ....
    고운체에 계속해서 위3번에서 준비한 김치국물을 부어줍니다. 뚜껑을 덮고 상온에 1~2일정도 보관후 
    익은내가 날때 냉장고속에 보관하면 됩니다.
  ==> 고운체에 걸러줄때 체에 남은 다진재료는 손으로 꼭 짜주세요..(아깝잖아요)
  ==> 익은내가 날때 드셔보셔서 짜면 생수를 추가로 넣고 냉장고속에 넣으시면 됩니다.




다가오는 추석때 느끼한 명절음식과 함께 드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얼마전 오이물김치도 많은 분들이 개운하고 상큼하다고 하셨는데요..
( 오이물김치 레시피 바로가기 ==> http://hls3790.tistory.com/1012 )
무물김치도 개운하답니다.
어제 배추랑 무 구입했는데요.. 가격이 많이 올랐더라고요.
추석을 앞두고 물가가 많이 올라서 걱정이 많으시죠?
저도 장바구니에 뭘 사기가 무섭더라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오늘도 승리하세요 *^^*

 

*** 레시피가 도움이 되신분은 아래 손가락모양의 추천버튼 한번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레시피를 인쇄. 스크랩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34199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쁜이티 2011.09.01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김치 도전입니다.
    물김치 실패를 많이해서 안담그는데 옥이님 레시피보고
    도전해 볼랍니다 ㅎㅎㅎ
    꼭 성공 할께요 일요일에 도전~~~

  3. 양희선 2011.09.05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은한 찹쌀풀 물김치 이계절에 딱이죠...

  4. 식도락가 2011.09.05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보고 이젠 물김치 제대로 함 담궈보겠는데요~ㅋ

    보기만해도 넘넘 시원하고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의 성과는 이거 하나 건져가는 것!!!~ㅋ^0^

  5. 느낌 2011.09.15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해요....... 지금 만들어 봤는데, 어떨지 떨리네요........ ^^

  6. 와싸리~ 2011.09.19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시로 옥이님 레시피 구경하고.. 또 집에서 해보기도 하다..

    오늘 그냥 어떤게 있을까~~ 하고 들렀다가..

    집에 무 한개가 덩그라니 있던게 생각이나서 좀전에 후다닥 무 물김치 만들었어요^^

    하루 이틀 지나면 맛나게 익겠죠??

    • 옥이(김진옥) 2011.09.19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우와~~~ 수시로 저의 레시피 구경하시는군요..
      너무 감사드립니다.
      무가 집에 있으셨군요..
      무의 크기만 비슷했다면 분명히 맛있게 성공하셨을겁니다~~
      하루이틀 지난후 익은내가 날때요..
      드셔보셔서 좀 짜면 생수를 한컵 정도 더 넣은후 김치냉장고속에 보관하시고요..
      혹 싱거우시면 소금을 탄 생수를 조금 넣으시면 된답니다.
      맛있게 성공하시면 좋겠네요..
      환절기 감기유의하시고요..
      즐거운 밤 보내세요~~

  7. 호건유진맘 2011.09.21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시피보구 울애들 한테 해주면 좋겠다 싶어서 무사다가 만들었어요..
    근데 국물이 좀 싱거운것 같아서요.. ㅠㅠ

    • 옥이(김진옥) 2011.09.21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호건유진맘님. 만드셨는데 국물이 싱겁게 되셨군요..
      그런경우엔요..
      소금을 생수에 탄 물을 넣어주면 되어요..
      물김치는 그렇게 하셔도 된답니다...
      그런후 잘 섞어서 김치냉장고속에 보관하세요..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

  8. dmstj75 2011.10.19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시피 넘 감사하게 봤어요~~
    펜이 될것같아여~
    무 물김치에 쪽파 넣어도 돼나요

  9. 루디아 2011.10.24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김치 매번 실패해서 자신없었는데 무 사이즈까지
    섬세하게 알려주시니 자신감이 생기네요.
    자주 오고싶네요.
    날마다 승리하세요.^^

  10. 박보혜 2011.12.05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에서 농사지은 맛있는 무를 한포대나 갖다주셔서 고민고민하다가
    우연찮게 이 블로그를 봤어요^^
    처음 만들어봤는데 완전 대박이었죠
    친정 엄마도 맛있다고 레시피 가르쳐달라 하시고 ㅎㅎ
    설명도 쉽고 진짜 짱인거 같아요

  11. 삼두기맘 2012.05.29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법대로 담궜는데 짜지도 않고 달지도 않고 잘 됐어요
    둘째날보다 셋째날이 더 맛있었어요
    큰애도 물김치 잘 안먹는 편인데 이번물김치는 맛있다며 한그릇
    다 먹었답니다...

  12. 선맘 2012.08.11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요리 보며 많이 배우는 주부랍니다.
    어렵지 않고 고급스런 재료를 쓰지 않으며
    우리 같은 서민들이 손쉽게 할 수 있는 요리...
    요리를 할 때면 들어와 필요한 것 가져가기만 합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13. 햇살스푼 2012.09.17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물김치 정말 좋아하는데요~~
    음식점 가보면 얼음 띄워서 나오면 정말 시원하고 맛있더라고요~~
    옥이님 레시피 잘 기억해두었다가 해먹어봐야겠어요~~

  14. 쭈니맘 2012.11.13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무물김치 였군요~~이름도 몰랐네요~~
    소중한 레시피 잘 보고 갑니다~

  15. 김종환 2012.11.13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못가져가게하면서 올려놓긴왜했나요
    뭐그리 대단해서 자랑거리삼으려고

  16. Dream Planner 2012.12.13 0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서 사는 저에게 김치는 '금치' 입니다. 이렇게 좋은 레서피 발견해서 넘 기쁘네요. 요리에 별 자신이 없는 저도 한번 해 보고 싶은 도전정신이 들게하는 따뜻한 배려가 레서피 여기저기서 느껴집니다.

  17. 무물김치 2013.06.27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서 옥이님 레시피 보고 큰 도움 받고있어요 감사해요!
    옥이님 레시피보고 한번도 실패한 적이 없었는데 오직 무물김치만은 두번이나 시도했는데 모두 실패했어요.
    무가 아린 맛이 계속 남더라구요. 이건 어떻게 해결해야할까요? 울고싶어요. ㅠㅠ 아까운 무 ㅠㅠ

  18. 마짱 2014.01.23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주일전 무물김치 담궈서 익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데 국물이 새콤하면서 쓴맛이 나네요.
    제주무를 썼고 소금도 천일염인데 뭐가 잘못 됐는지 모르겠어요.
    쓴맛을 없앨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19. 파워우먼 2014.04.30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레시피는 쉽게따라할수있어서 넘좋습니다. 요즘요리가 넘 재밌어졌어요

  20. 파워우먼 2014.04.30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시피가. 고급스럽거나 까다롭지않고 맛을내시니 좋아요

  21. 경이 2014.11.05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설명해주셔서 고맙구여 용기내어서 만들어 보도록 할게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