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내내 머리가  아파서 누어있었습니다.
제 머리속에 생각이라는 녀석이 너무 크게 자리를 잡으면 꼭 편두통이 생깁니다.
예전에 편두통으로 한달넘게 고생한적이 있어서요..
그때처럼 고생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멍하니..누워있었습니다.

오늘은 정체불명의 요리랍니다. 집에 있던 자투리 재료들을 모아서 으깨고 다져서 돈까스처럼
만들었는데요..
입에서 살살 녹고...고구마의 달콤한 맛에...
김치볶음의 매콤한 맛에...저는 특이하고 좋았습니다.
아이들은 김치가 맵다고 케찹을 뿌려먹더라고요... *^^*
돈까스처럼 만드셔서 돈까스 소스 뿌려드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고기가 안들어간 돈까스라고 할까요? 하여간 정체불명 요리입니다..



재료(4인분. 7~8조각):
두부1모. 고구마3개(小사이즈).팽이버섯1개. 양파¼개. 당근¼개. 달걀1개. 빵가루⅔컵. 파슬리가루 소량(생략가능).
고운소금소량. 후추가루소량. 김치두줌정도. 케찹2T. 올리브오일1T. 설탕소량.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1. 고구마는 아주 작은 크기로 3개 찐후 으깨어 준비합니다. 크기가 큰 경우에는 1개반 준비하세요.
    두부1모는 칼등으로 으깨어준후...젖은 면보에 넣어 살짝 짜서 준비합니다.
    팽이버섯은 총총 다져줍니다.
    양파,당근도 곱게 다져줍니다.
    큰 그릇에 준비한 고구마. 두부. 팽이버섯. 양파. 당근을 넣고..달걀1개를 넣은후
    빵가루 ⅔컵을 넣어줍니다.
    여기에 파슬리가루소량(없으면 생략가능). 고운소금소량( 완두콩알만큼 두번~). 후추가루 소량을
    넣고 잘 섞어줍니다.





2. 치대어준 반죽을 손바닥 크기로 모양을 만든후... 빵가루를 골고루 겉에 묻혀줍니다.
3.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중약불에서 노릇하게 앞뒤면 익혀주면 완성입니다.
==> 반죽에 빵가루를 입혀주셔야 구워줄때 모양이 예쁘답니다.
==> 이 상태로 그냥 케찹이나 돈까스 소스 겹들여 드셔도 좋습니다.



4. 좀 특이하게 김치를 볶아서 위에 곁들여봤습니다.
    김치 총총 썰어서 두줌 볶음팬에 넣고요..올리브오일1T. 케찹2T. 설탕(완두콩알만큼). 물1컵을
    넣은후 중불에 5~6분정도 졸여주면 김치소스 완성입니다.



정체불명의 요리 맞죠?
곁들인 샐러드로 양상추와 파프리카에 예전에 소개한 샐러드 드레싱 만들었습니다.
( *** 샐러드 드레싱 바로가기 ==> http://hls3790.tistory.com/650 )
오늘 눈이 많이 내릴거라고 하네요..
강추위에 옷 두껍게 입으시고요..즐거운 금요일~ 승리하는 하루 보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입질의 추억★ 2011.12.23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마치 분자요리를 보는거 같아요. 개념은 다소 다를지 몰라도
    고구마와 김치의 조화를 색다르게 해석해놓으셨네요^^

  3. pretty 2011.12.23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두통이 있었군요...
    어제 왜 포스팅이 안 올라 왔나 했어요...
    오늘 요리는 정체불명이라고 햇지만..
    완전 웰빙요리네요~~~
    정말 멋져요^.^

  4. 2011.12.23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니자드 2011.12.23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크리스마스 요리도 가능하군요? 잘 짜여진 요리만이 아닌 손수 만든 요리로 보내는 크리스마스도 나쁘지 않을 듯 합니다.^^

  6. 아이미슈 2011.12.23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 소스를 곁들인 고구마두부 고로켓이라고 해야하나요? ㅎㅎ

  7. rejina 2011.12.23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정체불명의 고로케?
    빵가루 굴려 튀김음식을 다 좋아라했는데
    요즘은 칼로리가 겁나서 잘 안해봤네요.
    손녀때문에 만들어 볼만한 요리네요.
    감사 감사 ^^
    건강 조심하고 ~

  8. 바른생활 2011.12.23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전~~~~~~
    아시죠?
    저 이런 아이템 완젼 사랑하는거
    선우가 좋아하겠어요^^

  9. 바른생활 2011.12.23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전~~~~~~
    아시죠?
    저 이런 아이템 완젼 사랑하는거
    선우가 좋아하겠어요^^

  10. 바른생활 2011.12.23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전~~~~~~
    아시죠?
    저 이런 아이템 완젼 사랑하는거
    선우가 좋아하겠어요^^

  11. 탐진강 2011.12.23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투리 재료로도 뭐든지 요리로 척척 해내는 옥이님 역시 프로이십니다.

  12. 복덩이맘 2011.12.23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구마와 두부의 만남
    정말 달콤하면서 고소할거같아요^^

  13. 2011.12.23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강진희 2011.12.23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팽이버섯만 빼고 다 있네요..^^ 나머지 재료들 뭘할까 고민이었는데 감사해요~^^

  15. 심평원 2011.12.23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양은 정체불명일지 몰라도 맛은 일품이겠어요~!ㅋㅋ
    크리스마스뿐만 아니라 평상시에 해먹어도
    너무 좋겠는걸요~~ㅋㅋ
    옥이님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16. 서효숙 2011.12.23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고구마가 여러종류가 나와서
    달고 맛있더라구요...
    이걸루 요리하면 새로운 맛으로 탄생할것 같아요..
    고기빠진 까스요리
    울아들이 깜빡 속을것 같아요 ~~~

  17. 신기한별 2011.12.23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마스 파티요리 잘 보고가요.

  18. 수영강지키미 2011.12.23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체불명이 아닌듯 싶습니다.
    잘 보고갑니다.

  19. 삐비야 2011.12.23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두통은 앓아보지 않은 사람은 잘 모릅니다. 표현하기 힘든 아픔으로 눈이 빠질 지경이고 움직이면 골꼬집는다는 표현이 맞다고해야하나그런 아픔... 토할것같아 먹는것도 그렇고 정말 힘듭니다. 약을 먹어도 잘 나아지지 않고 자고나면 더 아프고... 저도 편두통이 자주있어 좀 힘든편인데... 신경쓰이는 일이 있으면 그게 오는것 같더라구요. 정말 고생이 많으시네요. 많이 아프신데도 이렇게 요리포스팅하시고 대단하시네요. 힘내시구요 웃을 수 있는 일이 많은 날들이 되길 바랄게요..

  20. 해피원 2011.12.24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말만 들어도 온몸에서 느껴지는 그 괴로움...편두통...
    편두통에 좋은 민간 요법 알려드리고 싶어요.
    일반 화학 진통제와 병원에서도 가장 심한 환자에게 주는 진통제가 듣질 않았던 사람인데요.
    우연히 인터넷에서 알게 되어 먹어보니 제겐 효과가 있었습니다. 흔하게 나오는 민간 요법 중 하나인데 의외로 모르고 있던 방법이더군요.

    편두통이 시작되는 것 같으시면 무조건 <벌꿀 한 숟가락>을 약 드시듯이 드셔보세요. 물과 같이 차로 드셔도 되겠지만 벌꿀향에 민감하지 않으시다면 바로 약처럼 드시는게 더 효과 있을 거에요. 벌꿀이 체질에 맞지 않으시면 할 수 없지만 주위 편두통 환자에게 소개해 본 결과 대부분은 효과를 보는 방법이었어요. 일단 꿀은 화학약품이 아니니 몸에 나쁜 부작용 있을 게없구요 누구에게나 피로회복에도 좋으니까요. 저는 가방과 차에 비상 약처럼 진통제와 벌꿀을 가지고 다닌답니다.

    저도 아주 극심한 편두통으로 십년 이상 고생하고 있어 그 괴로움 누구보다 잘 압니다. 편두통하면 사람들은 보통 일반 두통정도의 고통으로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여 아프다 하여도 머 그 정도 가지고 저리 아프고 아무 것도 못할까 하는 주위 사람들의 반응으로 마치 꾀병과도 같고 중병으로 인식되지 못해 심리적으로도 편하게 치료받거나 아픈 티도 내기 힘들지요.
    그러나 정말 심한 사람들은 일상 생활이나 직업을 갖기 힘들 정도로 심한 고통과 불편이 있는 병인데요. 수개월 동안 예방약을 먹어 아예 발생할 빈도를 낮추거나 일반 진통제를 먹어 그 때 그 때 해결하는 방법이 다인데요.
    일단 통증이 편두통이 생기면 머리가 아픈 것은 물론 고개 들기 힘들 정도로 어지러움과 구토 증세, 소리와 빛에 민감해 나을 때까지 아무 것도 못하고 누워 있어야만 하는 상황도 생긴답니다. 그런데 약도 먹다 보면 어느 순간은 내성이 생겨 듣지 않는다는게 또 문제가 되어 악순환 되구요. 원인이야 환경적 요인, 심리적 요인, 체질적 요인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일단 스트레스를 줄이시는게 도움이 많이 되실테구요. 일단 생기면 사람을 너무 힘들게 하는 병이랍니다.

    의사도 약장사도 아닌데 너무 길어졌네요... 너무 공감하는 병이라...^^^

  21. 백합화 2011.12.26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투리로 만든음식치고는 최고이네요.
    고구마 두부 야채 곁들어서 만들었으니
    소화도 만점 영양도 만점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