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눈이 엄청 내렸네요...

출근길 많이 힘드시겠어요.... 저의 남편이 일어나서 하는 말이...

" 오늘 출근길 대란이겠다.. " 하더군요.

건희가 이사한 집근처로 아직 전학을 하지 않아서 아침마다 남편이 통학시켜주거든요.

( 3월에 새학년이 되면 전학 시키려고요..)

 

오늘은요..지난주에 미리 말씀드렸듯이 얼큰어묵탕 소개하겠습니다.

오늘같은 날~ 간단하게 얼큰하게 끓일수 있는 국물요리랍니다.

 

 

 

재료 (4~5인분 ) : 어묵1봉지(750g). 멸치다시마육수7컵. 무1토막. 대파1개.

양념 : 고춧가루4T. 다진마늘1/2T. 국간장3T. 맛술2T. 멸치액젓1T. 후춧가루.소금1/2~2/3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1.무1토막은 0.7cm정도의 두께로 썰어줍니다.

2. 그릇에 고춧가루4T. 다진마늘1/2T. 국간장3T. 맛술2T. 멸치액젓1T. 후춧가루를

   섞어 양념장을 만들어줍니다.

=> 국간장은 집간장(조선간장)을 말합니다.

=> 멸치액젓대신 까나리액젓을 넣으셔도 좋습니다.

3. 어묵은 750g짜리 어묵 1봉지를 먹기 좋게 썰어줍니다.

==> 오늘은 어묵탕이라서요..어묵을 듬쁙 넣었습니다. 어묵이 많은것이 싫은분들은

     500g정도만 넣으세요.

4. 대파1개는 어슷썰어줍니다.

 

 

 

5. 멸치다시마육수 7컵을 준비합니다.

   ( 육수 끓이는 법 ==> http://hls3790.tistory.com/800 )

6. 냄비에 준비한 육수와 양념장을 넣고요...육수를 부어준후 잘 풀어줍니다.

   가스불을 센불로 켜고요..끓어오르면 중불로 줄여 2~3분동안 끓이다가..

   어묵을 넣고 5분정도 더 끓이다가...

   소금간 기호에 맞게  추가하고..대파 넣고 한번만 더 끓이면 완성입니다.

=> 저는 소금을 1/2T정도 넣었습니다.

 

 

얼큰어묵탕을 전골냄비에 끓여 그대로 상에 올려 떠서 드셔도 좋고요..

저처럼 그릇에 담아 드셔도 좋습니다.

저의 직원들이 해물탕 냄새도 나고...얼큰해서 맛있다고 평가해준 얼큰어묵탕~~

저는 육수 끓일때 마른새우도 넣어서 더 맛있었던것 같습니다.

눈길 유의하시고요...

즐거운 월요일~ 승리하는 하루 보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2.04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금정산 2013.02.04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하닌 넘 맛이 있을 것 같습니다. ㅎㅎ
    잘 보고 갑니다.

  3. 가을산 2013.02.04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북어국을 많이 끓여놔서.. 요건 며칠후에 해 볼래요..ㅎㅎㅎ

    쉬운거 같지만.. 전 액젓을 김치아니면 잘 안넣게 되더라구요..

    맛이 궁금해서 꼭 해볼래요~~

  4. 까꿍이 2013.02.04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얼큰하니 넘 맛있겠어요..^^

  5. 꿈돌이 2013.02.04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겠네요,,,,
    저녁에 끊여 소주 한잔 해야줘~~~ !!
    감사합니다. 옥님 !!

  6. 모르세 2013.02.05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 보기만해도 맛있게 어묵탕을 잘먹고 갑니다.즐거운 시간이 되세요

  7. 서효숙 2013.02.06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날씨와 어울릴듯 ...
    바람이 차서 추운날씨 ..
    비가 내렸다 그쳤다 하네요 ~~!
    간단하게 한끼식사로 먹을수 있는 얼큰어묵탕 짱입니다.

  8. 남씨네 2013.02.07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묵하나로도 훌륭하게 요리가 되네요.. 오늘처럼 추운날 딱이네요~~

  9. 비바리 2013.02.12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사업 때문에 작년 한해는 정신 없으셨지요?
    무엇보다도 건강하시고요.
    사업도 승승장구 대박나시길 기원합니다.

  10. 사라와 구들쟁이 2013.02.13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한 어묵탕 하나면 근사한 소주안주가 되겠네요.
    오늘 저녁 울 신랑과 어묵탕으로 한잔 해야겠네요.

  11. ㅆr군 2013.02.15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도 추운데 엄마한테 한번 만들어 달라고 해야겠네요~~

    좋은 요리법 잘보고 갑니다!!

    추천꾸욱!

  12. 광주랑 2013.03.18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묵탕은 끓이기 쉬운 탕 종류이지만 저는 그 얼큰한 맛을 내기가 어렵던데, 양념안에 들어가는 재료를 보니 그 이유를 알 것 같네요. 친절하고 좋은 레시피 잘 보고 갑니다 : ) 다음에 도전해봐야겠어요~

  13. 기요미맘 2013.09.27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쌀쌀한 바람이 슝..뜨끈한국물 땡기는밤이네용~포스팅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