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면,전.부침.기타.

친정아버지가 어렸을때 만들어주신 털래국수 *^^*

by 옥이(김진옥 2012. 1. 6.
728x90
반응형




요즘 친정에 일이 있어서 자주 가고 있어요..
그러다보니 친언니랑 예전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되었는데요...
어렸을때...친정아버지께서 자주 끓여주신 털래국수~~
저는 이 요리가 털래국수인줄도 몰랐습니다.
국물용멸치 넣고 ...잘 익은 배추김치 넣고..팔팔 끓이시다가 국수를 넣은후...국수가 익으면 아버지의 비법~~
바로 조미료를  넣으시고..끓여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아버지는 조미료맛을 참 좋아하셨습니다. 전 정말 싫어했는데....
그런데..지금은 그 맛을 못보니...아쉽기만 합니다.
에궁...주책....또 글쓰면서 우네 ;;
저에게는 추억이 묻어있는 털래국수~~ 잘 익은 김장배추김치로 만들어보세요.
만들기 쉽고... 저는 아버지처럼 조미료 넣지 않는거 아시죠?? ㅎㅎㅎㅎ



재료(4인분):
국물용멸치 한줌. 잘익은배추김치 썰어서 두줌정도. 물12컵. 다진마늘⅓T. 국수 두줌정도.
맛술2T. 고추가루1T. 국간장1T.  소금소량. 다진파2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 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맛술은 미림.미향.미정.청주같은 시판하는 조리술을 말합니다.
=> 국간장은 집간장(조선간장)을 말합니다. 저는 시판하는 국간장을 사용했습니다.



1.냄비에 물12컵. 국물용멸치 한줌. 잘익은 배추김치 썰어서 두줌정도. 김칫국물4T를 넣고
   뚜껑을 열어 놓은채 센불에서 끓어오르면 중불로 줄여줍니다.




2. 중불로 줄여 10분정도 끓이다가 다진마늘⅓T. 맛술2T. 고추가루1T를 넣어주고...
==> 맛술을 넣는 이유는 국물용멸치의 비린맛을 잡아주기 위해서입니다.
==> 고추가루는 기호에 맞게 생략하셔도 되어요. 전 개운한것이 좋아서 1T넣었습니다.
==> 중간중간 거품은 수저로 제거.




3. 센불로 켠후 국수(소면)을 넣어줍니다. 소면을 부채꼴모양으로 쫙~펴서 넣어준후...
    4~5분정도 끓여주면 되는데요..국수가 붙지 않게 살짝 저어주면서 끓이세요.

 



4. 마지막에 김치의 짠정도에 따라 간을 하시면 되는데요..
    저는 국간장1T에...소금소량(완두콩알만큼 두번)을 넣고..후추가루 소량 넣고 한번 끓인후
    다진파 넣고 마무리했습니다.




이 국수의 특징은 멸치를 넣고 계속 끓이고..국수를 따로 삶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래서 나중에 국수때문에 짠맛이 나고   걸죽해진답니다.
어렸을때 먹어보고 오랫만에 먹어본 털래국수...한그릇 뚝딱~~금세 먹었습니다.
아이들이 싫어할줄 알았는데요.. 놀러온 조카녀석들이 맛있다고 하네요..건희는  먹을만하데요. ㅎㅎㅎ
저 오늘은 아이들과 워터파크에 가야해요.
분명히..그곳에서 하루를 다 보낼것 같습니다.
즐거운 금요일 보내시고요. 오늘도 승리하는 하루 보내세요~~

728x90
728x90
그리드형

댓글41

    이전 댓글 더보기
  • 담빛 2012.01.06 14:09 신고

    저희 아버진 이것저것 다 넣고 끓이는 잡탕국을 만들곤 하셨는데...;;;
    답글

  • 이쁜이티 2012.01.06 14:12

    저도 가끔 해먹는 국수예요 ㅎㅎㅎ
    저는 그냥 김치국수라고 하는데 털래국수라고 해야 겠어요...
    칼칼하면서 시원한 맛이 정말 맛있답니다.
    저희 조카들도 한번 먹어보더니 집에가서도 해달라고 한다네요 ㅋㅋㅋ
    답글

  • 주리니 2012.01.06 14:30

    이걸 털래국수라고 했군요?
    뭔지도 모르고 어릴때 마냥 맛나게 먹었다는...
    그 생각이 나서 저도 무작정 끓이고 싶은데로 끓여서 가끔 먹는답니다.
    답글

  • pretty 2012.01.06 15:13

    털래국수???
    처음 들어보는 메뉴네요...
    친정아버지의 사랑이 묻어나는 국수...
    에구...옥이님 또 눈물 한 쪽자는 흘렸겠어요...ㅋㅋㅋ
    추운 겨울에 팔팔 끓여서
    뜨거울때 후르륵~~~ 소리내며 먹으면 맛있을거 같아요^0^
    답글

  • 솔방울 2012.01.06 17:45

    어릴적 엄마가 자주 끓여줬네여
    그래서 저도 가끔 해먹는답니다,,아이들은 맵다고해도..저는 맛나더라구여
    우리 시골만 요렇게 해먹는줄 알았는데...옥이님도 아시네여..반갑네여
    답글

  • 아톰맘 2012.01.06 17:58

    어머~~어쩜..우리아빠랑 똑같은 국수를....넘반가워요^^임신했을때 엄청해먹었습니당.
    답글

  • rejina 2012.01.06 18:09

    어찌 국수킬러인줄 알고 요런걸~ ㅎㅎㅎ
    감사^^
    답글

  • ♡ 아로마 ♡ 2012.01.06 19:19 신고

    ㅎㅎㅎ
    요거 어릴때 할머니가 해 주신건데..
    털래국수라고 하는구낭 ^^
    답글

  • 참다래 2012.01.06 20:28

    예전 자취생활을 할 때 국에 멸치를 많이 넣었는데
    털레국수를 보니 옛생각이 납니다..

    국수 잘 ~ 먹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답글

  • 금정산 2012.01.06 21:44 신고

    옥이님 털래국수가 요즘 말하는 김치국수인가요.
    첨 들어보는 이름이라 궁금하네요.
    아버님의 추억이 묻어 있는 털래국수. 국수만 끓여도 아버님 생각이 나실 것 같습니다.
    잘 먹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1.07 00:52

    옥이님^^ 입맛없을때 이거 먹으면 정말 짱이겠네용ㅋ
    얼큰하고 시원한 국물에 가느다란 면발이 맛있겠어용ㅋ 맛있는 음식보닝 배고파져용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1.07 08:08

    일명 김치국수군요
    깔깔한 맛일것 같네요^&^
    답글

  • 신기한별 2012.01.07 12:21 신고

    털래국수는 처음봐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요리잘하고 싶은 여자 2012.01.09 11:48

    와... 이름이 털레국수로군요. 저두 아버지랑 어려서 먹었던 기억이 나요. 저는 국수로 좋아했지만 국수대신 찬밥을 넣고 꿇여서 먹던 기억이 나요... 저녁에 함 끓여야 겠네요.
    답글

  • 경빈마마 2012.01.14 05:29 신고

    옥이님 댓글은 일일이 이름 비밀번호 웨사이트 다 써야 하나요?
    답글

  • 수미니 2012.01.15 20:07

    저희 친정어머님이 경상도이신데, 국수대신 떡국떡을 넣고 찬밥 넣고 먹었던 기억이 나요..야식으로 정말 기찼는데..이렇게 국수를 넣어도 되는 군요^^
    답글

  • 딸맘 2012.01.16 14:39

    어린시절 밤11시면 겨울에 야참으로 많이 즐겼답니다. 저도 임신했을때 많이 먹었어요^^
    답글

  • 봉봉 2012.01.20 01:52

    저도 이거 굉장히 좋아해요. 어린시절 아빠가 밤참으로 드실때 냄새에 이끌려 한젓가락씩 얻어먹곤 한 기억이 새록새록합니다. 가끔씩 먹으면 옛날생각 나요..
    답글

  • 익명 2012.09.13 20: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햇살스푼 2013.03.13 17:35

    옥이님 오늘 저녁 털래국수 해보려요
    좋은 레시피 감사드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