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30분만에 후딱 만든 저녁밥상입니다..
쌀씻고 10분 불린후 전기압력밥솥에 취사버튼 눌러 밥이 완성되는 시간에 밥상을 다 차렸으니까
30분정도 소요된것 같아요.. (저의 집 쌀은 찹쌀과 맵쌀이 반반 섞여서 10분만 불려도 찰지도 맛있거든요..)
부랴부랴 저녁을 준비한 것은 요새 남편이 퇴근을 일찍하는 편이라서요...
꼭 저녁준비할때 퇴근해서 오더라고요...
그래서 조금 서둘러서 밥상을 차려 놓았습니다...
그런데요...머피의 법칙도 아니고....꼭 이렇게 미리 밥상 차려 놓은 날은 남편이 늦게옵니다...
어제 남편이 퇴근해서 온 시간이 저녁9시 18분입니다.. ㅠㅠ
아름이와 건희는 먼저 밥 먹였고요... 남편은 8시까지 온다더니....많이 늦었더라고요...
그 시간까지 저녁을 안먹은 남편이 짠하면서도 늦는다고 많이 늦는다고 미리전화 안해준 남편에게 화가나더라고요..
그래서 약간 화난 말로 " 당신은 꼭 밥상 차려 놓으면 늦게오더라~ " 했습니다...
갑자기 집안 분위기 쐐 ~~ ( 저의집은 제가 화를 내면 집안공기 무서워집니다.... ㅎㅎㅎㅎㅎ )
에궁...그래도 밥먹는 남편 옆에 앉아서 "아빠~~ 오늘 뭐했고요..." 라고 쫑알쫑알 거리는 아름이와 건희보면서...
웃음이 터졌고요....그냥 웃으면서 넘겼습니다...




♧파래무침
재료: 파래3덩어리(100g).무100g( 파래와 비슷한 양). 다진파1T. 다진마늘1/2T. 고추가루1T. 설탕1T.
         간장1T반. 식초1T반. 깨2/3T

무채 절임 : 소금1/2T. 식초1T. 설탕1T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 기호에 맞게 식초.설탕. 소금양은 조금씩 조절하세요..



1. 파래는 여러번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손으로 살짝 짜주세요. 짜준후 먹기 좋게 칼로 썰어준비합니다..
   (너무 꽉 짜면 드실때 촉촉한 맛이 없더라고요...)




2. 무는 곱게 채썰어준후.....소금1/2T. 식초1T. 설탕1T를 넣고 조물한후 5분간 재웁니다...
    5분이 지나면 무채가 부드러워지고....오른쪽 사진처럼 물기가 나올겁니다...
    이 상채로 파래를 넣고 무칠겁니다...
=> 무채를 절이면서 생긴 물이 들어가야 시원하더라고요...




3. 파래와 절인무채(절인무채의 국물도 넣어줍니다..)+ 다진파1T. 다진마늘1/2T. 고추가루1T. 설탕1T. 
    간장1T반. 식초1T반. 깨2/3T를
넣고 조물조물 무치면 완성입니다.
=> 기호에 맞게 식초.설탕은 조금씩 조절하세요...









♧ 숙주나물
재료: 숙주500g. 다진마늘2/3T. 다진파2T.고추가루1T.참기름1T. 고운소금1T. 깨1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 숙주나물에 고추가루는 거의 안넣지요?  저는 고추가루 조금 넣어도 맛있더라고요...
    기호에 따라 고추가루는 생략하세요...



1. 숙주를 잘 씻은후 끓는물에 숙주를 넣고 뚜껑을 열어 놓고.....2분정도 데쳐줍니다....
    데친후 바로 찬물에 헹궈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자연스럽게 쭉 빼줍니다.... 
   => 숙주를 데칠때는 처음부터 뚜껑을 열든지 처음부터 뚜껑을 덮고 데쳐야 비린맛이 나지 않는데요...
        저는  처음부터 열고 데칩니다...
 2. 볼에 숙주를 넣고 다진마늘2/3T. 다진파2T.고추가루1T.참기름1T. 고운소금1T. 깨1T를 넣은후
     조물조물 무치면 완성입니다....
=> 기호에 맞게 소금간 조절하세요...








♧ 어묵볶음
재료: 사각어묵 6장(300g). 대파1/2개. 양파1/2개. 식용유1T. 간장3T. 올리고당2T(또는 물엿). 설탕1/2T.
         고추가루1T. 후추가루약간.깨. 참기름1/2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 고추가루는 생략하셔도 좋습니다..
     간장은 시판하는 간장중에 진간장이라고 표시된 간장입니다..
     굴소스를 1T정도 볶음에 넣어도 맛있답니다...( 대신 간장양을 줄이셔야합니다..)



1. 어묵을 먹기 좋게 썰어준비합니다... 어묵을 끓는물에 넣다가 바로 빼는 정도로 아주 살짝만 데친후
    찬물에 헹궈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2. 데친 어묵을 볶음팬에 넣고 대파1/2개 다진거. 양파1/2개 채썬것을 넣고 
    식용유1T. 간장3T. 올리고당2T(또는 물엿). 설탕1/2T.고추가루1T. 후추가루약간.물5T를 넣고
    중불에서 볶아줍니다.... 중불에서 4~5분 볶다가 양파가 익으면 참기름1/2T넣고 깨를 뿌린후 한번만 뒤적이면
    완성입니다...
=> 어묵을 끓는물에 살짝 데쳐서 볶아주어야 기름기도 제거되고 ..냉장고속에 보관해도 딱딱해지지 않습니다..
=> 양파는 0.5cm정도의 두께로 채썰어주세요....








♧ 순두부찌개
재료: 순두부1 봉지. 바지락 1봉지. 다진마늘1/2T. 홍고추1개. 청양고추2개. 고추가루2T. 달걀1개.
       다진파2T. 식용유1T반. 양파1/5개.소금1/2T정도. 국간장1T. 후추가루소량.멸치다시마육수 1컵반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국간장은 집간장(조선간장)을 말합니다..



1. 멸치다시마육수 만들기 : 저는 미리 냉장고속에 넉넉히 끓여 놓은것을 사용했습니다...
                                         한번에 만들때 넉넉히 만들어서 냉장고속에 보관하면 유용하답니다..
                                         냄비에 물4컵을 부은후 다시마 1조각. 국물용멸치 8마리. 고추씨1/2T를 넣고
                                         센불에서 끓어오르면 중불로 줄여 8~10분 끓여줍니다... ( 뚜껑열고)
                                         고운체에 걸러 고운육수만 준비합니다...
                                         완성된 육수가 넉넉할겁니다... 남으면 냉장고속에 보관후 다른요리에 사용하세요..
                                          ( 고추씨 생략가능...)
2. 사진에는 없지만 바지락은 봉지에 들어있는 것으로 준비후.... 소쿠리에 받쳐 잘 씻어줍니다..
    홍고추와 청양고추는 어슷썰어 찬물에 헹궈 고추씨를 제거합니다.. 양파는 곱게 채썰어줍니다..
  =>  매운것을 싫어하는 분은 청양고추 생략하세요..
  => 바지락은 물이 찬 봉지에 들어있는 것으로 구입했는데요... 이런경우엔 해캄을 안해도 모래가 안씹히더라고요..
  



2. 뚝배기에 식용유1T반을 넣고 고추가루2T를 넣은후 가스불을 제일 약한불로 켜주세요...
    약불에서 1분정도만 고추가루를 볶다가 여기에  멸치다시마육수1컵반을 넣어줍니다..
    멸치다시마육수를 넣고 센불에서 끓어오르면 바지락과 순두부를 넣어줍니다...
    한번 더 끓어오르면 중불로 줄이고....
    중불에서 1분정도 끓이다가 다진마늘1/2T. 국간장1T. 양파. 홍고추. 청양고추. 소금1/2T. 후추가루약간을 넣고
    간을 본후 2분정도 더 끓이다가 달걀 1개를 터트려 놓은후 달걀이 익어가면 다진파 2T를 넣고 한번만 더 보글보글
    끓이면 완성입니다..
=> 소금의 양은 국간장의 짠정도에 따라  조절하세요....
=> 순두부를 넣을때 너무 으깨지 마시고요...2~3토막을 낸후 넣으면 좋답니다..
     중간중간 바닥면에 눌러붙지 않게 중불에서 끓여주세요....





*** 사진에는 없지만 고등어를 부침가루를 묻혀 프라이팬에 노릇하게 구웠고요.... 
      김치는 지난번 담은 포기김치랍니다... 포기김치 레시피 ==>
http://hls3790.tistory.com/492





소박하고 저렴한 밥상 맞나요??
태풍의 피해로 채소값이 많이 올랐더라고요..
곤파스가 지난간지 얼마 안되었는데....또 태풍이 온다고 일기예보에서 그러니 걱정이 많네요,...
이번에는 무사히 지나가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요...오늘도 승리하세요 *^^*


*** 가실때요...아래 손가락모양. 별모양의 추천버튼 한번씩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로그인없이 추천버튼은 눌러집니다..)
*** 레시피를 인쇄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21768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신기한별 2010.09.04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분만에 이 많은 반찬과 찌개를 하시다니 대단하십니다.

  3. 너돌양 2010.09.04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걸 30분만에 만드시다니 대단한 솜씨이십니다. ^^

  4. ★안다★ 2010.09.04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이 정도의 요리가 30분만에 가능한 건가요?
    정말 대..대단하십니다~!!!
    역시 요리의 최고봉 옥이님임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하는 포스팅..잘 보고갑니다~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5. 느킴있는아이 2010.09.04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저런 밥상 받아 볼수 있을까요?
    ㅋㅋㅋ

    good~입니다^-^

  6. 박순용 2010.09.04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ㅜ 이게 소박이면..우리집은..밥상아님...

  7. 울릉갈매기 2010.09.04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이걸 다 30분만에 하신다구요~^^
    이젠 완죤 프로가 되셨네요~ㅎㅎㅎ
    수고하셨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8. 연한수박 2010.09.05 0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많은 걸 30분 만에???
    저에게는 그저 놀라울 따름이네요~~

  9. 2010.09.05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돌아온 싱글 2010.09.06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두 저런 밥상 받고 싶네여
    저녁상 받아본지 꽤된네요
    혼자 쓸쓸히 만들어 먹을려니...

  11. 별빛마음 2010.09.07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많은 걸 어찌 30분만에... -_-;;;
    저는 한시간 더 추가해야 할 듯... ㅋ
    이상하게... 조리하는 시간은 짧은데.. 준비하는 시간이..
    이것도 다... 내공이 부족한 탓이겠죠?
    어쩔 수 없는 일인데... 밥상 다 차려놨는데 늦게 퇴근하거나..
    퇴근시간 다 돼서 저녁 먹고 들어온다고 전화오면..
    왜 화가 나는지.. 저도 늘... 버럭~~~ ㅎㅎ

  12. onstar 2010.09.07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하긴요~~~~ 정갈하네요~
    파래보니까 매생이가 먹고 싶다는........^^

  13. 둥우리 2010.09.08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의 솜씨로 멋지게 차려 놓은 밥상 잘 보고갑니다...

  14. 언제나 꿈꾸는 곰 2010.09.10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우우우웅 +_+ 정말 배고픈... 언능 퇴근하면서 장봐가야겠어여..ㅎㅎ 덕분에 맛난 저녁밥상 맹글어 먹을듯.. 감사합니다.

  15. 이기쁨 2010.11.03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요리 왕초보인데요. 순두부찌게 한시간 동안 만들었네요.ㅋㅋ
    그래도 넘 맛있었구, 감사해요. 요리에 자신감을 주셔서^^
    멸치다시마육수 끓이는 법도 넘 좋구요~

  16. 하늘사랑 2011.01.26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상세히 올려주셔서 맛있게 음식 해 먹을게요

  17. 방문객 2011.11.20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로 소박하지 않네요..30분만에 만든다는것도 믿기 힘들구요.

  18. 강서연 2012.04.09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두부 찌개를 끓이면 양이 많아 지는데
    이대로 한번 해봐야 하겠어요.
    간단해서 좋아요.

  19. 강서연 2012.04.09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두부 찌개를 끓이면 양이 많아 지는데
    이대로 한번 해봐야 하겠어요.
    간단해서 좋아요.

  20. 초록별 2012.09.14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묵볶음 하다가 우연히 간장 넣는다는게 까나리 액젖을 넣었어요. ㅎㅎ
    간장 넣고 요리하다가 조금 싱거워서 더 간을 한건데.. 생각외로 맛있더라고요.
    까나리의 깊은맛도 어울려서..^^
    옥이님 레시피 항상 감사해요~

  21. 김경님 2012.09.18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한 한상에.....

    감사합니다,

    30분마넹 끓일수는 없지만..
    레시피

    잘기억해두었다가,,,

    잘 해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