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옥이네 사는 이야기

안녕하세요~~ 무더운 날씨에... 힘내세요!!!

by 옥이(김진옥 2011. 8. 5.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오늘아침에.....
어제부터 생각한 새로운 레시피가 있어서요... 만들었습니다.
두번씩이나 만들었는데요.. 실패했습니다.  ㅠㅠ
이런날 제일 허망하다고 해야하나요?
새로운 메뉴 생각한 날은 재료 준비하고 만들때까지 설레이고~ 긴장을 많이 합니다.
그리고... 그 요리가 성공해서 맛있을땐 너무 행복하고요..
맛있을때는 여러분에게 얼른 소개해야지 그런 마음뿐이랍니다.
그런데요..오늘 같은 날도 참 많습니다 ㅠㅠ
여러분에게 소개한 요리들... 이렇게 실패도 하면서 소개해드리는겁니다.

오늘은 무더운 날씨에... 요리포스팅 쉬는 대신....
지난 월요일 당일치기로 다녀온 송추계곡 여행후기 간단하게 소개할까합니다.





==> 저의 아이들... 왼쪽이 한건희(8살). 오른쪽이 한아름(13살)입니다.
       요즘 컸다고 누나에게 대들기 시작한 건희~~~ 물놀이에서도 성격 나옵니다. ㅎㅎㅎ




==> 이 두녀석은 싸우다가도 언제 그랬냐는듯 손잡고 다닙니다. 
      세상에 둘도 없는 남매~~




==> 시원하게 물내려가는 소리~~ 비온뒤라 물이 많더라고요.




==> 하루였지만~~ 물소리도 듣고 ... 머리 식히면서 즐겁게 보냈습니다.





==> 저의 남편과 아이들입니다. *^^*

      저의 남편은 14년전 사귈때나  지금이나.... 늘 제 마음속엔 26살 한인식입니다.
      ( 아으~~ 닭살...돌맹이 몇개 날라오네요...)




==> 시원한 물속에 발담가봤습니다. 맨위에 보라색 신발은 한아름...
      중간은 한건희...
      맨 밑에 은색 슬리퍼가 저의 신발입니다...
      우리 가족은 늘 함께 걸어가는 동반자들입니다.
      요즘 재활치료 잘 받고 있습니다. 다음달부터는 의사선생님이 추천하신 수영을
      배우기로 했습니다. 




오늘 요리포스팅 쉬어서 정말 죄송합니다.
무더운 날씨에 건강유의하시고요..
즐거운 금요일 보내시고요..오늘도 승리하세요*^^*

     

728x90
728x90
그리드형

댓글50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