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을 앞두고 새우젓이 많이 구입하시죠?
새우젓은 김치에도 넣지만 무침을 해서 먹으면 짭쪼롬한 맛이 은근한 밥도둑이죠??
오늘 새우젓과 조개젓 짜지 않게 무치는 법 소개합니다.




♧ 조개젓 무침
재료: 조개젓 4/5컵(150g). 청양고추2개. 마늘2개(또는 다진마늘1T). 대파1/3개 다진거.
         식초1T. 고추가루1T반~2T정도. 참기름1T. 올리고당1/2T. 깨1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1. 조개젓 특유의 비린맛과 짭쪼롬한 맛을 좋아하시는분들은 조개젓을 그냥 넣고 버무리셔도 좋습니다.
    저는 너무 짠것이 싫어서 조개젓을 그릇에 담은후 물1컵에 식초3T를 넣고 2~3분정도만 담궜다가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뺀후 무쳐줍니다.
=> 식초물에 비린맛이 살짝 제거가 됩니다.
=> 식초물대신 사이다로 헹구셔도 좋습니다. 소쿠리에 조개젓 받친채로 사이다를 부어주면 됩니다.
2. 대파. 청양고추. 마늘2개는 총총 다져줍니다..
    마늘은 다진마늘을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3. 볼에 준비한 조개젓. 청양고추.다진파. 마늘을 넣고
    식초1T. 고추가루1T반~2T정도. 참기름1T. 올리고당1/2T. 깨1T를 넣고 살살 버무리면 완성입니다.
=> 고추가루 양은 기호에 맞게 조절하세요...올리고당대신 매실청을 넣으면 더욱 맛있답니다.
=> 저는 깨를 넉넉히 넣는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저는 깨를 1T반정도 넣었습니다..








♧ 새우젓 무침
재료: 조개젓 1컵이 조금 넘는양(200g). 청양고추2개. 마늘3개(또는 다진마늘1T). 대파1/2개 다진거.
         식초1/2T. 고추가루2T. 참기름1T. 올리고당2/3T. 깨1T반.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1. 새우젓도 조개젓처럼 식초물에 살짝 담궜다가 소쿠리에 받쳐줍니다.
2. 청양고추. 대파. 마늘을 잘게 다지고요...
   볼에 넣고 식초1/2T. 고추가루2T. 참기름1T. 올리고당2/3T. 깨1T반를 넣은후 살살 버무리면 완성입니다.
==> 새우젓도 짭쪼롬한 맛을 즐기시는 분들은 헹구지 않고 바로 무쳐도 좋습니다.
==> 올리고당 대신 매실청을 넣으면 더욱 맛있답니다.





어제 새우젓에 밥비벼 먹은 저의 남편...완전 밥도둑이라고 잘먹네요..
저는 조개젓은 즐기지 않지만 조개젓무침을 좋아하시는 분들을 위해 포스팅했습니다.
김장철에 구입하신 새우젓으로 맛있게 밥반찬 만들어 보세요.
즐거운 오후 보내시고요....오늘도 행복하세요 !!!


*** 김장철을 앞두고 멸치액젓.까나리액젓.새우젓.조개젓을 공동구매합니다.
      공동구매 바로가기 ==>
http://hls3790.tistory.com/603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행복한요리사 2010.10.29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른들이 너무 좋아하는 젓갈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옥이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 ^^

  3. AURA 2010.10.29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새우젓..
    저희 엄마가 둘째인 절 낳을때 배가 아파오면 새우젓무침에 밥한숟가락 먹고
    배잡고 기어다니시다가
    또 와서 새우젖무침에 밥한숟가락 이렇게 드셨나네요
    요새도 통통한 새우젓무침 참 좋아하시는데^^
    저희 아들넘도 참 좋아해요 새우젖무침...

    옥이님 새우젖갈이나 명란젖갈 등 공동구매 한번 하시죠^^
    무침용으로도 젓갈용으로도

  4. 멀티라이프 2010.10.29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한게 아니라 확실한 밥도욱 이지요..
    비벼서 먹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으니 ㅎㅎ

  5. 쿠우니 2010.10.29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맨날..눈으로 보고 침만 흘려요....ㅎㅎ

  6. 연한수박 2010.10.29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 초에 어머님이 주신 창란젓이랑 명란젓 잘 안먹어서 버렸었네요.
    새우젓 이렇게 무쳐 먹으면 잘 먹어 지려나요?
    보쌈 먹을 때 말고는 잘 안먹게 되서 냉장고에서 잠만 자는데...

  7. 바른생활 2010.10.29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젓갈을 좋아하시네요...
    전 못먹는데....
    아직은 어린입맛이라 그러겠죠..
    저도 내공이 쌓이면 새우젓에 밥비벼먹는날이오겠죠^^

  8. 부산댁 2010.10.29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구해서 제품오면 꼭 한번 해보고 싶어요
    우리집 젓갈쟁이
    젓가락에 난리 나겠어요 ㅋㅋ

    옥이님!
    오늘도 감사해요..

  9. 연꽃 2010.10.29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년내내 먹어도 질리지 않는 것이 밥, 김치, 젖갈이지요.
    옥이님 덕에 후다닥 밥 한그릇 비어 봅니다.
    감사합니다. ^^

  10. 모과 2010.10.29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개젓무침을 해봐야겠습니다.
    제가 좋아 합니다.^^

  11. 청명맘 2010.10.29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개젓 무침 너무 맛있겠어요~
    정말 밥도둑이 따로 없는데 ㅋㅋ

  12. 한미모 2010.10.29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아버님이 이가 좋질않아 걱정인데 젓갈을 좋아하셔서 젓갈 무침을 해드리면 좋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3. 실버스톤 2010.10.29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초물과 사이다...
    잘~ 기억해둬야겠습니다.
    사이다는 의외군요!!!

  14. 아기받는남자 2010.10.29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우젓에 눈길이 가네요..물에 말아서.한점씩 먹으면 딱입니다.
    행복한 주말되시길..

  15. 비바리 2010.10.30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우젓을 보니..
    내일은 흑돼지 꺼내서 수육해야겠어요..
    밤이 깊어갑니다.
    오늘은 앗..1분 지났네요
    어제는 부산 갔다가 집에오니..
    하루가 저물어버렸어요.
    10월 마지막 주말...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 되시길요.

  16. 은혜맘 2010.10.30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시아버님 해 드리면 정말 좋아하겠어요
    화면만 봐도 입에 침이 고여요...

  17. 별빛마음 2010.10.31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개젓 안 좋아했었는데 무칠때 들어가는 청양고추가
    너무 맛있어서 먹다보니.. 조개젓도 먹을만하더라구요.
    젓갈중에선 낙지젓을 제일 좋아해요. 근데 비싸더군요. ㅋㅋ
    조개젓 무칠때 고추가루와 다진파, 마늘, 청양고추만 넣었었는데
    식초와 올리고당도 들어가네요. 담번에 이렇게 무쳐봐야겠어요~

  18. 고은이 2010.11.01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개젓 맛나보여요,

    그냥 까놓은 조개 사서 무치면 되는거죠??

    해먹어봐야 겠어요,

  19. 쪼로롱 2012.09.14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젓갈은.. 맛있지만 짜서 좀 멀리햇었는데요..

    옥이님 레시피라면 왠지 믿음이 가네요..

    꼭 한번 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 쪼로롱 2012.09.14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새우젓에 밥도 비벼 먹나봐요..

    사실..첨 알았거든요..

    하두 젓갈은 짜서 엄두를 못냈는데..옥이님 젓갈은 진짜 딱 적당히 간이 됏나봅니다..

  21. 2012.09.14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