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의집에 성남저널 기자님이 오셔서 인터뷰를 하셨습니다.
알고보니 기자님이 저의 카페 회원님이셔서 얼마나 부끄러웠는지 모릅니다.
누추한 우리집 구석구석 보여드리고....청소를 못해서 지져분한 저의 스트디오방도 보여드리고 ㅎㅎㅎ
살이 통통하게 오른 저의 사진도 찍어가시고..
( 정말이지 요즘처럼 살이 많이 오른적이 없어서 스스로 힘들어합니다. )
기자님이 인터뷰 중 무생채와 콩나물을 같이 무쳐서 먹는 반찬 이야기를 해주시더라고요..
" 우와~~~ 그런 반찬도 있었군요.. 바로 만들어봐야겠어요."
바로 인터뷰 마치고 재래시장에 갔습니다.
무와 쪽파. 김자반은 집에 있었기에 저렴하게 장을 본후 바로 만들었습니다.
모두 건강한 재료라서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무생채콩나물무침은 바로 만들어서 드시는것이 좋습니다. 무생채를 절이지 않았기에 시간이 지나면 물이
많이 나온답니다.
파래전은 4인가족 기준일때 한번에 드시기 많은 양일겁니다. 소개한 분량의 절반정도만 만드시면 맛있게
한끼 드실수 있습니다. 쪽파김자반무침은 제가 좋아해서요..어제 저녁 절반이상을 제가 먹었습니다 ㅎㅎㅎ
봄동무침은 간만에 만들었는데요 너무 상큼 달콤했습니다.( 봄동 자체가 많이 달더라고요.)
건강한 반찬 4가지 만들어보실까요??



♧ 쪽파김자반무침
재료: 쪽파20개. 파래김자반 3줌정도(40g). 간장3T반. 다진마늘1/2T. 참기름1T. 고추가루1T. 맛술1T.
        액젓1/2T. 올리고당1/2T(또는 물엿). 깨1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저는 파래김자반으로 만들었는데요.. 일반 김으로 만드셔도 좋습니다. 김은 3~4장 구우시면 될겁니다.



1. 쪽파 20개를 씻어서 3등분 해줍니다.
    끓는물에 소금1T정도 넣고 쪽파 흰부분부터 넣어줍니다. 20초정도 데치다가 쪽파 파란부분을 넣고
    10초정도만 더 데친후 바로 찬물에 헹궈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 쪽파 흰부분이 두꺼워서  오래 데쳐야하기 때문에 쪽파흰부분부터 넣어주는 겁니다.




2. 김자반을 먹기좋게 손으로 뜯어줍니다. (한입크기로)  볶음팬에 넣고 1분정도 중약불에서 구워줍니다.
==> 볶을때 식용유 넣지 않습니다. 일반김을 구워서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3. 간장3T반. 다진마늘1/2T. 참기름1T. 고추가루1T. 맛술1T.액젓1/2T. 올리고당1/2T(또는 물엿).
   깨1T를
섞어 양념장을 만든후 여기에 데친 쪽파, 김자반을 넣고 조물조물 무치면 완성입니다.





♧ 무생채콩나물무침
재료: 무1토막(두께5cm ×지름6cm정도의 무). 콩나물3줌(250g). 고추가루2T반. 소금1T. 액젓1/2T.
         설탕1/2T. 다진마늘1/2T. 다진파2T. 참기름1T. 깨1T반.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1. 콩나물은 다듬어서 씻은후 끓는물에 넣고 뚜껑을 덮은 상태로 4~5분정도 데친후 바로 찬물에 헹궈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저는 무침을 할때는 끓는물에 데치는 것을 좋아합니다)
   무는 곱게 0.3cm정도의 두께로 채썰어줍니다.
2. 볼에 무생채를 넣고 고추가루2T반. 소금1T. 액젓1/2T.설탕1/2T. 다진마늘1/2T를 넣고 조물조물
    고추가루물이 무생채에 물들게 해준뒤 콩나물을 넣고 다진파2T. 참기름1T. 깨1T반를 넣어 살살
   버무려주면 완성입니다.
=> 기호에 맞게 고추가루. 소금의 양은 조절하세요~






♧ 봄동겉절이
재료: 봄동350g. 간장3T. 액젓2T. 고추가루5T. 다진파3T. 다진마늘1T. 설탕2/3~1T. 참기름1T반. 깨2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1. 봄동을 먹기 좋게 뜯어준후 씻어서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2. 간장3T. 액젓2T. 고추가루5T. 다진파3T. 다진마늘1T. 설탕2/3~1T. 참기름1T반. 깨2T를 넣어
   골고루 섞어준후 봄동을 넣어 조물조물 무치면 완성입니다.
=> 봄동도 무쳐서 바로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 파래전
재료: 파래3덩어리. 조개살 30g. 물2컵반. 부침가루3컵. 소금1/4T. 식용유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1. 파래 3덩어리 천원에 구입했습니다. 4번이상 깨끗하게 씻은후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손으로 짜줍니다.
   먹기 좋게 칼로 썰어줍니다. 조개살은 흐르는물에 살살 씻은후 소쿠리에 받쳐줍니다.
2. 볼에 파래와 조개살 물2컵반. 부침가루3컵. 소금1/4T를 넣어 잘 섞어준후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한수저씩 떠서 얇게 펴서 노릇하게 구워주면 완성입니다.
=> 프라이팬에서 구워줄때 약불로 노릇하게 구워주세요..
     바삭한 질감을 원하실경우 부침가루와 튀김가루를 반반 섞어서 반죽해보세요.
     아이들을 위해 반죽에 카레가루1~2T정도 넣어주셔도 좋답니다.
=> 저는 조개살을 넣었는데요.. 오징어.새우를 넣어도 좋답니다.






모두 건강한 반찬들 맞지요?
저는 바다향을 좋아해서요... 파래전과 쪽파김자반무침을 너무 좋아합니다.
어제 만들면서 몇개를 먹었는지 몰라요 ㅎㅎㅎㅎ 뜨거울때 먹어야 맛있다고 전부치면서 여러개 먹었습니다.

저 오늘 카메라 구입할겁니다. 이제까지 디카로 촬영을 했는데요.
다음주부터는 좋은 카메라로 더 잘 찍어서 포스팅하겠습니다. 올 해 안에 카메라 바꾸고 싶다는 저의 소원이
이루워진듯합니다.
즐거운 금요일 보내시고요.. 오늘도 승리하세요 *^^*

                                    *** 다음 메인 View창에 소개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가실때요..아래 손가락 모양의 추천버튼 한번씩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레시피를 인쇄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24322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혜주맘 2010.11.19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김자반무침을 참 조아합니다.
    파래전도 맛있겠네요^^

  3. 이순희 2010.11.19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완전 옥이님 왕팬 되었어요^^

    동네 친한언니들한테도 자랑질하고

    요리블로그도 전도(?)하고 있어요..

    어제는 대구맘카페에서 사연인즉 "40살이 넘도록 김치한번 안담았데요..친정엄마가 담아주셨는데..작년인가돌아가셨데요..
    이제는 자기가 한번 도전해 볼려고 하니 엄두가 나지않는다고 대구맘 엄마들한테 자세하게 팁을 가르켜 달라는 내용"
    그래서 제가 댓글 달았죠
    "김진옥 요리가 좋다" 블로그 강추천한다고~~
    아마도 블로그 방문하면 그분도
    팬이 되겠죠 ㅎㅎㅎ

    옥이님 책 표지가 바꼈네요~~ 저는 표지에 요리사진없는걸로 받았어요~~ 뒤에 나온게 휠씬 좋네요~~
    요리책같아 보여서~~~

    인터파크에 리뷰도 달았어요~~ ㅎㅎ
    제가 옥이님 레시피 보고 낚지볶음한 사진도 올리고요 ㅎ

    파래전도 얼마전에 무침은 옥이님 레시피 보고 만들고
    양이 많아서 남은거는 부침가루로 전도 구워 먹었는데..
    오늘 레시피 보니까 조개살 넣어도 더 맛있을것 같네요~~~

    옥이님도 오늘하루 승리하세요^^

  4. Uplus 공식 블로그 2010.11.19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파래전은 처음봤어요! 색상도 그렇거니와 맛도 건강에 좋을 것 같네요 :)

  5. 고은이 2010.11.19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자반 자주 해먹는데 이번엔 쪽파 사서 해먹어 봐야 겠네요

  6. 고은이 2010.11.19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자반 자주 해먹는데 이번엔 쪽파 사서 해먹어 봐야 겠네요

  7. 참새방앗간 2010.11.19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쪽파김자반무침 저도 대따 좋아해요^^
    잘 해먹었는데 요새 거의 잊어먹고 살았네요..
    옥이님 요리 본다구..ㅋㅋ
    콩나물과 무 있으니 오늘 이걸루 해볼래요^^

  8. 울트라솔이 2010.11.19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그야말로 웰빙푸드 ㅎㅎ
    파래전이 땡기는군요 ㅜ
    나른한 오후. 군침이~!!

  9. 빨간내복 2010.11.19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래전은 첨보네요. 강회인줄알았는데, 김과무치셨네요. 이렇게 해도 맛나겠어요.

    DSLR구입하시나봐요. 공부 많이 하셔야 할겁니다. ㅎㅎ

  10. Meryamun 2010.11.19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먹는 반찬이 최고라는 걸 가끔 옥이님 글을보면 알게되내요.
    저희집에도 이런 나물등이 많은데 질리기도 하다가도 오래 밖에서 먹으면 참 그리워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1. Meryamun 2010.11.19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먹는 반찬이 최고라는 걸 가끔 옥이님 글을보면 알게되내요.
    저희집에도 이런 나물등이 많은데 질리기도 하다가도 오래 밖에서 먹으면 참 그리워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2. 감사숙이 2010.11.19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겨울에 봄동보면
    "이제 봄도 머지않았구나"생각했었는데,
    오늘 시장가니까
    봄동이 나와있더군요.

    좋은 카메라 사세요?
    많이갖고 싶어하는 느낌이 들었었는데,
    축하해요.

  13. 여강여호 2010.11.19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도 요란하게 문두드리는 소리에 잠을 깼어요...[김진옥 요리가 좋다]가 도착했어요. 오늘 저녁 실습해야 되는데...ㅎㅎ...출근시간이 촉박해서....행복한 저녁 시간 되십시오..

  14. Sun'A 2010.11.19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절이 너무 맛있어요~~
    특히 입맛 없을땐 최고죠..^^
    옥이님~행복한밤 되세요^^

  15. 짱아룽 2010.11.19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몇일만에 글을 남기네요
    넘 맛있어 보이는 반찬들...우웅.....파래전은 첨인데
    해보고 싶어지네요...^^

  16. 짱똘이찌니 2010.11.19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 입맛 땡기네요. ^^
    특히 저는 봄동 겉절이나 너무나 땡기네요
    제가 저거 완전 좋아하거든요.
    밥도둑이 따로 없죠? ^^

  17. 향기로운복뎅이 2010.11.20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요리 맛난음식 드시니 살이 통통 안 오를수가 업어여 옥이님 !
    전 파래전이 싱싱하니 맛난것 같아여 ^^

  18. 백합화 2010.11.20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끝만 닿으면 척척척
    뒤 늦게 하루지나서 들오왔는데
    오늘도 여전히 맛난 음식이
    있네요.
    감사합니다.

  19. 별빛마음 2010.11.26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동겉절이.. 예전에 1박 2일에서 할머님들 많이 사시는 섬?에
    갔을때.. 강호동씨가 밥 쓱쓱 비벼 먹던 그건가요?
    한번 맛 보고 싶었는데... ㅋ
    파래전~ 어머님이 가끔 명절때 고추하고 파.. 이것저것 섞어서
    하시는데... 의외로 별미더라구요. 밥반찬으로도 좋고~
    술안주로도 좋고요. ^^

  20. 로젠탈 2010.11.30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래전과 쪽파김자반 무침을 배워야겠네요~~ㅎ
    아직 한번도 만들어 보지 못했어요. ㅎㅎㅎ

  21. 영옥씨 2015.03.12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시피대로 만들어보니 간단하고 맛이있네요.
    모든음식이..앞으로 자주 찾을께요.
    계속 맛있는 음식 레시피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