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에 밤에 잠은 잘 주무셨는지요??
저는 며칠을 힘들게 못자다가 어제는 편히 잤습니다...
많은 분들이 옥이의 남편은 너무 부럽다!! 옥이의 가족들은 너무 부럽다!!!
매일 맛있고 색다른 요리를 먹으니 부럽다고 해주십니다....
저의 남편....  집에서는 맛있다는 내색을 잘 안하는 무뚝한 남편이지만.....
회사에 가면 늘 아내 자랑만 한다고 하네요...
" 어제는 오징어볶음 할줄 알았더니 낙지볶음이더라..." 
" 어제는 그냥 삼계탕이줄 알았는데 전복을 넣은 삼계탕이더라..."
이렇게 자랑을 하면 회사동료들이 " 저거 또 와이프 자랑 시작되었다...에이..." 하면서 부러워한다네요....
집에서는 맛있는거 해줘도 그냥 묵묵히 먹기만 하니까 맛있다는건지..맛이 없다는건지 모르겠는데요...
회사에서는 자랑만 하나봐요.... ( 참 귀여운 남편이지요??? 에잉...어디서 돌날라오네요... 퍽!!! ㅎㅎㅎ  )
집에오면 밥 잘먹던 남편이 최근  무더위로 힘들었는지 밥을 잘 안먹더라고요....
그래서 어제 우럭매운탕을 얼큰...감칠맛나게 끓여보았습니다...
그랬더니....밥2공기 뚝딱...!!!!
사실 우럭매운탕은 매운탕의 황제인것 같아요.....( 옥이만의 생각인가요??? )
쫄깃하고....담백하고...우럭을 끓이면서 나오는 우럭기름기에 입맛 당기는 매운탕이지요....
무더위에 지친 남편을 위해...가족을 위해....우럭매운탕 어떠세요??


재료: 우럭2마리. 바지락 1봉지. 미더덕 100g. 무1토막( 두께2cm에 지름6cm정도). 양파1/3개.
        애호박1/3개. 대파1/2개. 청양고추2개. 홍고추2개. 쑥갓약간.

다시마육수 : 다시마2조각(10cm ×10cm ). 마른새우8개. 대파뿌리2개. 고추씨1T
양념장 : 고추장1/2T. 된장1/2T. 고추가루6T. 다진마늘1T. 국간장3T. 맛술2T. 소금2/3T. 후추가루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깍아서 계량하세요~)
=> 맛술은 미림.미향.미정.청주같은 시판하는 조리술로 저는 미림을 사용했습니다.
=> 국간장은 집간장(조선간장)을 말합니다... 된장과 간장의 짠정도에 따라 소금양은 조절하세요~



1. 다시마육수를 끓입니다... 냄비에 물7컵을 넣은후
   다시마2조각(10cm ×10cm ). 마른새우8개. 대파뿌리2개. 고추씨1T를 넣고 센불에서 끓으면 중불로
   줄인후 8~10분정도 끓여줍니다...( 뚜껑열고 끓임)
   완성된 육수를 고운체에 걸러 고운육수만 준비합니다..이렇게 준비된 육수가 6컵입니다 !!!
  ==> 멸치다시마육수를 사용해도 됩니다...
        오늘은 우럭의 개운한맛을 살리기위해 마른새우를 넣어 육수를 끓였습니다.
  ==> 고추씨는 재래시장방앗간에 판매합니다...고추씨가 없을때는 청양고추1개 토막내서 넣으세요...




2. 우럭1팩에 2마리가 들어있네요.... 마트에 손질된 우럭으로 구입했습니다...
   손질된 우럭은  흐르는물에  씻기만 하면 되서 편리합니다~~
   미더덕 1팩에 100g이더라고요...미더덕을 매운탕에 넣으면 개운하답니다~~
   바지락은 봉지에 들어있는 것은 살아있는 것을 구입했고요...
   봉지에 들어있는 바지락은 해감을 안해도 깨끗하더라고요.. 씻어서 준비합니다~




3. 무1토막은 0.5cm정도의 두께로  은행잎모양으로 썰었습니다..
    양파1/3개는 1cm정도 두께로 채썰어주고요...홍고추.청양고추는 어슷썰어서 찬물에 헹궈 고추씨 제거하고요.
    애호박1/3개는 0.5cm정도 두께로 은행잎모양으로 썰었습니다..
    대파1/2개는 큼직하게 썰어준비했습니다..사진은 없지만 쑥갓도 한줌 씻어 준비합니다~
4. 양념장 만들기 :
   고추장1/2T. 된장1/2T. 고추가루6T. 다진마늘1T. 국간장3T. 맛술2T. 소금2/3T. 후추가루를 
   
골고루 섞어줍니다...





5. 냄비에 준비한 육수를 넣고 무를 넣어준후 양념장을 풀어줍니다..
   가스불은 센불에서 1분정도 끓여주고...무가 약간 익어갈때 우럭을 넣어줍니다...
   우럭을 넣고 끓어오르면 중불로 줄인후 7~8분정도 끓여줍니다...
   우럭을 7~8분정도 끓인후 애호박.바지락.미더덕을 넣고 가스불을 센불로 켠후 끓어오르면 다시 중불로
   줄이고 중간중간 거품제거해주세요...3분정도 끓이다가 호박이 어느정도 익으면 양파와 고추를 넣어줍니다.
   1~2분정도 중불에서 끓이다가 간을 보세요...간이 싱거우면 소금간 하세요...
   마지막에 대파를 넣고 한번만 끓인후 상에 올릴때 쑥갓을 올린후 드시면 됩니다..
   




개운하고 얼큰한 국물에 입맛을 확 잡은 우럭매운탕~~~
남편이 원래 잘먹는 사람이었는데 더위에 힘들었나봅니다...
비가 내리네요... 비내리는 금요일 우럭매운탕으로 멋진 저녁시간 보내세요 *^^*
행복한 하루 보내시고요....오늘도 승리하세요~~

                                        ** 다음 메인 View 창에 소개해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


***가실때요..아래 손가락모양의 추천버튼 한번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
*** 레시피를 인쇄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20324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배서영 2010.07.23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게보양인데....

    혼자먹기는 많다.ㅠ.ㅠ

    친구들을 부를까 고민중입니다

  3. 참새방앗간 2010.07.23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나도 언제쯤 울행님이 나 요리 잘한다고 자랑질 좀 할까나...ㅠㅠ
    나 살아 생전은 힘들 듯...ㅋㅋ
    우럭 울행님 잘 먹긴 하는데...
    음...나한테 하는 것 보고 해줘야지...
    쫀쫀하게 굴면 택도 엄서...

    옥이님 맛나게 잘 먹었어요^^

  4. 지아맘 2010.07.23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신랑 동태탕 생태탕 이런거 너무 조아하는데..저두오늘... 마트가서 손질된거 하나 낼름해가지궁ㅋㅋ
    우리신랑 맛나게 먹여야겠네요!^^

  5. ★안다★ 2010.07.23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밥2공기요?
    저는 입맛 없어도 5공기는 먹을 것 같습니다~ㅎㅎ^^
    남편분이 한없이 부러워지는 포스팅입니다~ㅜ.ㅜ

  6. 빛이 드는 창 2010.07.23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어제 너무 달려서 해롱해롱 하고 있는데..
    보고만 있는데도 해장을 다 해버린 기분입니다.
    어째...오늘도 달려버릴까요?^^ 우럭매운탕으로..

  7. 김천령 2010.07.23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 보입니다.
    어제 과음을 해서인지 우럭매운탕 정말 먹고 싶군요.

  8. 블로군 2010.07.23 1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선, 매운탕 이런거 정말 좋아하는데,
    우리 와이프는 안해주려나.ㅠㅠ

    혹시 몰라서 안해준거라면, 김진옥님 블로그를 알려줘야 겠네요..
    사진으로만 봐도 군침 꿀꺽~ 이네요.ㅎㅎ

  9. 꽁보리밥 2010.07.23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흐...우째 저는 보는 순간 소주생각이 먼저 나나요?
    재료만 봐도 정말 맛있는 안주다라는 느낌과 더불어
    두꺼비 생각이 팍~ 팍~....ㅎㅎㅎ

  10. mami5 2010.07.23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우럭매운탕 밥 두공기는 정말 거뜬하지싶네요..^^
    먹고싶네요..^^

  11. 명랑소녀 2010.07.23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요트중인데 매운탕을 보니 얼큰하게 끓여 밥이 먹고 싶네요.
    밥이 그리워요. ㅠ...ㅠ

    • 옥이(김진옥) 2010.07.23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다이어트중에 이시간은 참 배고프지요..
      저도 다이어트 한다하면서 늘 잘만먹어요.
      아무래도 의지가 없는듯합니다.
      (먹는것 앞에서 약해집니다..ㅋㅋ)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12. 마른 장작 2010.07.23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정도면 세 그릇은 문제 없습니다.^^

  13. 마른 장작 2010.07.23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정도면 세 그릇은 문제 없습니다.^^

  14. 소춘풍 2010.07.24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럭이 너무 맛있어보여요. 역시 국물요리는 캬~하는 소리와 함게 먹어야죠.
    ㅋㅋ 우럭매운탕 주말에 2틀동안 먹어보고 싶어집니다. ^^
    옥이님의 맛사진이 항상 배를 든든하게 만들어주는 것같요~
    꼬르르륵.....(들리시나요?) ㅋ 주말, 즐겁게 보내시고요~
    항상 기대되는 맛에 눈과 마우스가 움직이고 있답니다. ^^

  15. 땅끝식객 2010.07.24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렁매운탕,우럭지리 요즘 제철입니다....잘먹고 갑니다..시원한 주말보내셔요~~

  16. 아기받는남자 2010.07.24 0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한 매운탕 잘먹고 갑니다.
    주말에 한번 매운탕이나 끓여봐야겠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17. 배미숙 2010.08.13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럭 매운탕 정말 맛있겠네요
    요리도 잘하시고 부러워요
    근데요 국간장은 집에서 담그는 간장을 말하나요?
    저도 저녁에 우럭매운탕이나 해볼까나....

  18. أخبار السيارات 2012.04.23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드는 법, 찌개, 해물탕

  19. 김경님 2012.09.19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매운탕은 우럭이 짱이죠,,

    소래에서 회 떠오면 남은것 사달래서

    매운탕 끓이면 정말 맛잇더라구요

    저는 맨날 회뜨고 남은걸로만 끓였는데..

    담에 한마리 통째넣고 끓여볼게요

  20. 햇살 2013.01.18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이 너무 부러워요*^^* 요리도 잘하고 글도 잘 쓰고 안봐도 너무 행복한 가정일것 같아요 앞으로도 하늘만큼 땅만큼 행복하세요♥

  21. 햇살 2013.01.18 0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이 너무 부러워요*^^* 요리도 잘하고 글도 잘 쓰고 안봐도 너무 행복한 가정일것 같아요 앞으로도 하늘만큼 땅만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