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재래시장을 갔는데요...고들빼기가 싱싱하게 보이더라고요..
한단에 2000원이라고 써있길래 얼른 구입했습니다.. 
고들빼기는 일명 씀바귀라고 하는 씁쓸한 나물입니다... 그중 왕씀바귀를 고들빼기라고 말하고요...
씁쓸한 고들빼기는 약초로도 사용될 정도로 몸에 좋은 성분이 참 많답니다...
저도 자세히는 모르지만....인터넷 지식을 여기저기 검색하니 약초로도 사용하고...
피로회복. 항암. 노화방지.식욕촉진.위장을 튼튼하게 하고..소화기능을 돕고...등등 여러가지 기능이 있습니다.
예전부터 몸에 좋은 약은 쓰다고 하더니....고들빼기가 몸에 좋아서 쓴것 같네요.. *^^*
약이 되는 고들빼기 김치.....
요즘 싱싱하게 나올때랍니다..지금 담그면 내년봄까지 두고두고 맛있게 드실거예요...




재료: 고들빼기 2단 (300g씩 2단입니다.)  쪽파10개. 찹쌀가루2T. 굵은소금1컵. 액젓10T. 다진마늘2T.
         다진생강1/4T. 매실청3T(또는 올리고당).깨2T. 고추가루1컵+3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1. 고들빼기는 잎이 푸르고 싱싱한것으로 2단 구입했습니다.   고들빼기를 다듬기전에 한번 찬물에 씻어줍니다.
    씻은 고들빼기를 알타리 김치 담글때처럼 뿌리부분을 칼로 긁어줍니다...
    ( 뿌리의 더러운 부분만 칼로 긁어주면되요*^^*)
    뿌리와 잎이 만나는 부분은 칼로 조금씩 잘라 이물질을 제거합니다...
    누런잎이 보이면 제거합니다..
    손질한후 찬물에 한번 씻어 소쿠리에 받쳐 놓습니다..
==> 고들빼기 김치는 다듬는 과정만 잘 하면 모든 과정이 쉽답니다..





2. 대야에 손질한 고들빼기를 담고 천일염(굵은소금) 1컵을 켜켜히 뿌린후 물10컵을 부어줍니다...
   고들빼기가 떠오르지 않게 무거운 돌이나 용기로 눌러줍니다..(저는 용기에 물을 담고 눌러주었습니다..)
   고들빼기는 이렇게 소금물에 쓴맛을 우러내야 됩니다..2일정도 쓴맛을 우러냅니다..
   소금물에 우러내는 동안 시원한 곳에 보관하세요.. 
   그리고 고들빼기가 공기와 만나지 않게 소금물속에 잘 침수시켜주세요...
   2일이 지나면 약간 검은물로 변해있을겁니다... 이 상태로 3~4번 잘 씻어줍니다..씻은후 소쿠리에 받쳐줍니다.
==> 요즘처럼 서늘할때는 2일동안 소금물을 갈아주지 않고 쓴맛을 우러내지만...
      봄철이나 여름철에는 소금물을 한번 갈아주셔야해요.. ( 우러내는 시간도 줄이고요...)
      쓴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하루정도만 소금물에 담그셔도 좋아요..
==> 요즘은 고들빼기도 하우스 재배가 많아서 쓴맛이 덜해요....혹 노지에서 자란 고들빼기경우는 
       쓴맛이 강해요... 그래서 노지에서 자란 고들빼기는 쓴맛을 우러내는 시간을 늘리셔야합니다..





3. 고들빼기는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쭉 빼주세요....
    쪽파는 씻어서 10cm정도 길이로 길게 썰어줍니다.
4. 찹쌀풀을 준비합니다: 냄비에 물1컵 +찹쌀가루2T를 넣은후 잘 풀어준후 가스불을 중불로 켜줍니다..
                                    나무주걱으로 저어가면서 4~5분정도 끓이면 찹쌀풀 완성입니다.
5. 볼에 준비한 찹쌀풀과 고추가루1컵+3T. 액젓10T. 다진마늘2T. 다진생강1/4T. 매실청3T. 깨2T를 넣고
    잘 섞어줍니다... 여기에 고들빼기와 쪽파를 넣고 살살 버무려주면 완성입니다..
    김치통에 넣어 상온에 살짝 익힌후 드셔도 좋고요..바로 드셔도 좋고요...
    김치냉장고속에 오랫동안 삭혀서 드셔도 좋습니다..
==> 버무렸는데 짜면...쪽파를 조금더 썰어서 넣으시고요...싱거우면 액젓을 더 넣으시면 됩니다...






 쌉쌉한 맛이 일품인 고들빼기 김치 어떠세요??
 밥도둑 반찬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입맛을 확 돋궈주면 밥도둑이 아닐까합니다..
 고들빼기 소금물에 쓴맛을 우려낼때 고추도 같이 삭혔습니다..고추는 아직 덜 삭혀진 상태랍니다..
 지난달 여러분에게 소개한 고추간장장아찌.....우리집 거의 다 먹었는데요...너무 맛있네요...
 이번 삭힌 고추도 맛있게 양념하는 법 여러분에게 알려드릴께요..
 즐거운 화요일 보내시고요.... 행복하세요~~


                                              *** 다음 View 포토베스트에 선정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부족한 저의 레시피를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가실때요..아래 손가락모양.별모양의 추천버튼 한번씩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 레시피를 인쇄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22996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황금사과 2010.10.12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에 침 돕니다.쌉쌀한 맛이 생각 나서요.ㅎㅎㅎ

  3. 은혜맘 2010.10.12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들빼기가 열무랑 비슷하네요...........
    전 첨 알았어요....ㅋㅋㅋ
    이 무식한............ㅋㅋ

    늘 반찬가게에서 사 먹어만봤는뎅...
    특히 임신때 이 고들빼기가 어찌나 땡기던지...ㅋㅋ
    그때 기억이 스물스물 기어나오네요....

  4. 내영아 2010.10.12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고들빼기! 완전 좋아하는데~ ㅎㅎ
    정말 맛깔나게 잘 담그셨네요 ㅜㅜ

  5. *저녁노을* 2010.10.12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혀먹음 맛나지요.ㅎㅎ
    잘 보고 가요.
    침꿀걱^^

  6. 호두파이사랑 2010.10.12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 찔려라.
    사실 저 여수갓김치 주문하면서 꼬들빼기까지 주문해서 먹었답니다.ㅎㅎㅎ
    이제부터 이리 맛있게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7. 아기받는남자 2010.10.12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쌉쌀한 맛이..아주 일품일것 같네요.
    따듯한 밥한공기..뚝딱...
    입맛돌리는 김치 잘먹고 갑니다.~

  8. 이그림 2010.10.12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참 맛난 김치죠
    저도 4단 담았어요.. 요즘 열무김치랑 이거 먹고 있답니다
    맛나요~~

  9. 김치못담그는엄마ㅜㅜ 2010.10.12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ㅎㅎ 좋은정보 종이에 빽빽히 적었어요. 시장가서 두단사서 함 해봐야겠네요. 김치 떨어져서.. 너무 고생하다가 본죽에서 김치팔길래 3kg 사서 먹어봤는데.... 쩝.. 정말 저정도의 김치라면 나도 버무리겠다..싶을 정도로 아니더라구요 에혀~ 고들빼기 김치 맛있겠네요. 저도 씁슬한맛 좋아하거든요. 잘해먹겠습니다.

  10. 김천령 2010.10.12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들빼기 철이 왔군요.
    배추가 비싼 요즈음이 아니더라도
    즐겨먹는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11. 뜨개쟁이 2010.10.12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옥이님 이사하시는 바람에 자주 못 오게되네요.
    지금도 인사라도 남겨야 하는데...
    막~~헤메다 글씁니다..
    잘 지내셨지요?
    항상 열심이시군요.
    사실 저 김치는 잘 모릅니다.
    우리 고향에선 잘 안먹었거든요
    하지만 옥이님 솜씨는 군침돌게 합니다....음~~~ㅎ

  12. mami5 2010.10.13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들빼기 김치 한점이면 밥은 그냥 넘어가지요..
    아주 맛깔스럽습니다..^^

  13. 수우 2010.10.13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침 꼴딱 꼴딱..!! 넘어가고 있습니다
    아 배고파 ㅎㅎ

  14. 2010.10.13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비바리 2010.10.13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들빼기김치 정말 맛있지요?
    저도 담아야겠군요.

  16. BubbleDay 2010.10.14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들뺴기 안먹어본지 꽤나 오래되었네요.
    기억나는게 씁슬한 맛이라고 할까...
    그게 매력인 나물같아요.. 쓰면 쓸수록 몸에도 좋다고 하잔하요..^^

  17. 김정애 2010.10.14 0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다~~~

    작년에 미국에 처음 왔을 때 큰아이가 늘 "고들빼기김치"노래를 불렀답니다.
    한인 마트에 웬만한 것은 다 있는데 없더라구요. 담궈놓은 것도...그냥 고들빼기도...
    저도 먹고 싶네요.
    고들빼기 김치에 막 해낸 흰쌀밥~~~

  18. 민선 2010.10.14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꼬들빼기 김치 좋아하는데..ㅜ_ㅜ
    지난번 추석때 엄마한테 담궈달라 하였더니 이번엔 없다고 하시는..ㅡㅡ;;
    함 도전을 해볼까요?ㅋㅋㅋ

  19. 별빛마음 2010.10.19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들빼기김치나 갓김치는.. 쌉사름한 맛이 제맛이라는데..
    전.... 못 먹겠더라구요. -_-;;;;
    역시... 몸에 좋은 약은... 입에 쓴 법인가봐요. ㅋ

  20. 고은이 2010.10.20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고돌빼기 김치 너무 좋아해서,

    반찬가게가서 3천원치 샀는데...별로 맛이 없었어요,

    요즘은 삭혀 놓은것도 팔던데..

    직접 담가 먹으면 더 맛있을거 같아요,

  21. 김은정 2010.11.10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쓴맛의 고들빼기 아주 좋아해요
    노지에서 자란 고들배기는 고추장찍어서 먹어요
    쓰면 쓸수록 더 맛있고 입맛도 돌게해서 좋더라구요
    소금에 우려내면 쓴맛이 가실텐데 쓴맛때문에 먹는데
    쓴맛이 덜하면 어쩌죠,,, 그래도 숨죽으라고 소금에는 절여야겠지여,,,

    • 옥이(김진옥) 2010.11.10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쓴맛을 좋아하시면 소금물에 반나절정도만 절이세요..
      그래도 절여야해요..
      안그러면 절여지지 않아서 수분이 너무 나온답니다.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