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식.도시락.샌드위치

이런 김밥 보셨어요? 아삭한 맛이 좋은 콩나물김밥 *^^*

by 옥이(김진옥 2011. 7. 4.
728x90
반응형



어제는 내내 비가 내리더니 오늘아침은 흐리네요..
햇빛 짱하고 맑은 하늘 구경하고 싶은 월요일아침입니다.
이불빨래도 해야하는데...오늘은 맑을까요?
오늘 소개할 레시피는 저렴한 콩나물을 가지고 김밥을 만들어봤습니다.
우와~ 콩나물을?  콩나물을 넣었더니 아삭하게 씹히는 것이 좋더라고요.
깻잎을 깔아서 깻잎향이 나서 좋고요.. 익은 배추김치도 씻어서 넣었더니 간이 딱 맞아 좋은것 같습니다.




재료(김밥4줄분량):
밥2공기반. 김4장(김밥용 구운김). 콩나물300g.익은배추김치4장. 깻잎8장. 고운소금. 깨. 참기름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 김치의 짠정도에 따라 소금간 조절하세요.



1. 콩나물은 3줌반정도입니다. 씻어서 냄비에 넣어 콩나물이 잠길정도의 물을 넣고 뚜껑을 덮어줍니다.
    센불에서 끓으면 중불로 줄여 3~4분 끓여줍니다. ( 중간에 뚜껑 열지 마세요)
    끓인 콩나물을 찬물에 헹구지 말고요..그대로 소쿠리에 받쳐 식혀줍니다.
==> 콩나물을 찬물에 헹구는 것보다 이렇게 소쿠리에 받쳐 식혀주는 것이 시간이 지나도 숨이 죽지 않더라고요..
      저도 최근에 알게된 사실이었습니다.
==> 콩나물 삶은 물은 버리지 말고요... 아까우니까요...냉장고속에 보관했다가 나중에 국 끓일때 넣으세요.
2. 익은배추김치 4장은 씻어서 총총 썰어 물기를 짜줍니다.





3. 볼에 식혀준 콩나물과 썰은 배추김치를 넣고 참기름1T.고운소금1/3~1/2T중간정도. 깨소량을 넣고 버무려줍니다.
   깻잎8장은 씻어서 면보로 물기를 제거해줍니다.




4. 밥2공기반에  참기름1T . 고운소금1/2T. 깨를 넣고 잘 섞어줍니다
5. 김발위에 밥을 얇게 편후 깻잎 2장 올리고 그 위에 콩나물양념한거 올리고 돌돌 말아줍니다.
   먹기 좋게 썰어주세요.




콩나물김밥요... 아침에 만들었습니다.
재료는 어제 콩나물 사놓고.. 아침에 부랴부랴 만들었습니다.
만들기 쉽잖아요. 콩나물만 삶으면 되니까요.
밤에 호박고구마 삶은거랑 아침에  먹었네요.
제가 더 잘 먹은 콩나물김밥입니다.
집에 콩나물반찬 만들었을때 콩나물김밥 만들어도 좋을것 같습니다.

오늘은 눅눅한 집안공기도.. 햇빛이 들어오지 않는 안방도... 모두 사랑스럽습니다.
모두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여러분도 감사하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승리하시고요*^^*

728x90
728x90
그리드형

댓글73

    이전 댓글 더보기
  • 향기로운복뎅이 2011.07.04 16:53

    콩나물로 색다른 변신을 ~~
    콩나물 팬이니 저도 한입 ㅋㅋㅋ
    답글

  • 수지맘 2011.07.04 19:22

    재료가 정말 착하네요!
    조만간 함 만들어 봐야 겠어요!
    옥쌤 요리의 세계는 정말 상상플러스 입니당~~~ ^^
    답글

  • kimchi051 2011.07.04 21:38

    참으로 독특한 발상이시네요.
    울 집에는 거의 콩나물반찬이 밥상에 오르거든요.
    만들어 드리면 좋아하겠어요~~~
    답글

  • 파리아줌마 2011.07.04 21:39

    고소한 깻잎과 아삭한 콩나물이 김밥 재료가
    될수 있군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답글

  • 루비™ 2011.07.04 22:14 신고

    오오...콩나물 김밥이라니....
    정말 아삭하니 좋겠어요.
    목 막히지도 않고 촉촉한 맛일 듯...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05 07:11

    새로운 김밥같네요
    가족에게 보여줘야겠어요^&^
    답글

  • 지후니74 2011.07.05 08:39 신고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제가 김밥이면 세끼를 다 해결할 만큼 좋아하는데 이 김밥은 정말 새로운데요.~~~ ^^
    답글

  • 로젠탈 2011.07.05 08:55

    아싹한 콩나물과 김치~
    씹히는 맛이 특별할꺼 같아요.
    답글

  • 바닷가우체통 2011.07.05 09:35

    입안에 넣으면 아삭 아삭해 심심하지 않아 좋을 듯...ㅎ
    답글

  • ok262822 2011.07.05 15:13

    콩나물묶은지 김밥 만들어 먹어 보았습니다.
    김밥을 잘 못 말아서 그렇지 정말 담백하고 질리지 않은 맛있는 김밥이었습니다.
    밥을 두번이나 해서 먹었답니다.
    아들이 학원갔다가 와서 먹는다고 해서 늦은 시간에 다시 또 만들어서 하루 저녁에 김밥을
    두번이나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아침까지 먹고 나왔답니다.
    감사감사
    답글

    • 옥이(김진옥 2011.07.10 23:54 신고

      감사드립니다.
      ok262822님...이 댓글을 이제서 읽었습니다.
      담백하고 질리지 않은 김밥이었군요...
      우와~~~
      이 후기글은 세번째 요리책에 콩나물김밥 밑에 꼭 실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레시피 소개하는 옥이가 되겠습니다.
      즐거운 밤 보내세요.

  • 로젠탈 2011.07.05 20:04

    오늘 콩나물 김밥 만들었어요.
    깻잎을 빠뜨려 대신 상추를 넣었어요.
    아삭아삭 씹히는 콩나물김밥
    아주 깔끔하니 맛있었어요^^
    답글

  • 로젠탈 2011.07.05 20:04

    오늘 콩나물 김밥 만들었어요.
    깻잎을 빠뜨려 대신 상추를 넣었어요.
    아삭아삭 씹히는 콩나물김밥
    아주 깔끔하니 맛있었어요^^
    답글

  • 여경순 2011.07.10 21:58

    콩나물김밥 만들어 봤습니다. 아이들도 좋아하고 고소하니 너무나 맛있었습니다. 최근에 이곳을 알게 되어 거의 매일 하나하나씩 도전하다가 오늘 처음으로 댓글 올립니다. 옥이님 덕분에 요리하는 즐거움을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 옥이(김진옥 2011.07.10 23:53 신고

      감사드립니다.
      우와~~~ 맛있게 성공하셨군요...
      자녀분들도 고소하고 맛있다고 하시니..
      너무 좋습니다.
      요리하는 즐거움..너무 좋죠??
      앞으로도 유용한 레시피 소개하는 옥이가 되겠습니다.
      즐거운 밤 보내세요~

  • 양파 2011.09.19 17:17

    우째 김밥이 이리도 이뿌노^^
    옥이님 사랑합니다 요즘 곤약요리가 대세잖아요 저희 조카가 면요리를 조아라하는데
    다이어트해야되거던요 곤약이 저칼로리라서 구입했는데 마땅히 할줄아는게 없네요
    부탁드릴께요
    답글

    • 옥이(김진옥 2011.09.19 20:23 신고

      감사드립니다.
      곤약요리 다이어트에 좋지요??
      저도 요즘 살이 부쩍 올랐답니다.
      곧 곤약요리 소개하겠습니다.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 양파 2011.09.20 11:02

    옥이님 ^^
    컴퓨터 초보거던요 저에게 댓글을 남겨주시다니 눈물이 앞을 .... 너무 신기해요
    어제 옥이님이 시키는데로 콩나물김밥 만들어 먹었어요 아! 감탄사가 절로 !!!!!!
    저는 김밥이 이렇게 다양하고 재료에 따라서 맛이 다르다는걸 인터넷을 알기전에는 몰랐어요
    옥이님 저 마니마니 이쁘해주시고 많는 답변 부탁합니다
    답글

  • Peanut Butter Maker 2012.02.24 11:40

    사진만 봐도 군침이 가득 고입니다.ㅎ
    저도 한 번 만들어봐야겠습니다.
    답글

  • Safe Online Casino 2012.07.17 15:42

    정말 블로그 게시물을 읽고 즐기고있다. 어떤 식으로든 당신의 피드를 구독 할거야, 그리고 난 당신이 곧 다시 게시 바랍니다.
    답글

  • Grand Poker 2012.07.18 22:53

    블로그에 따라 발견하고 정말 블로그 게시물을 재미있게 읽었다고 말하고 싶었어요.
    답글

  • 쪼로롱 2012.09.03 14:57

    우와..진짜 아이디어가 좋으시네요...

    콩나물 천원어치사면... 좀 남아서 늘 버리곤햇거든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익명 2012.09.10 23: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