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전골.특별요리

회사일로 지친 남편의 기를 살려준 고마운 삼총사 *^^*

by 옥이(김진옥 2011. 4. 29.
728x90
반응형

 




어제 남편이 지방에 가느냐고 새벽4시30분에 출근 했습니다.
오후에 남편에게 전화를 했더니 목소리에 힘이 없더라고요..힘들다고 하네요 ㅠㅠ
원래는 아주 매운 닭발요리를 해주려고 했는데요..
남편을 위해 마트에 갔다가 눈에 보인 논우렁살~~~ (싱싱해보였습니다.)
제 기억으로 8년전... 포천 산정호수에 놀러갔을때 논우렁무침을 맛있게 먹었던 남편이 생각났습니다.
'그래..오늘 저녁은 논우렁무침이다! ' 그리고  또 무엇을 해줄까 장을 보다가...
봄철 부추는 녹용,인삼보다도 몸에 좋다고 하잖아요... 그래서 부추장떡을 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시장을 보고 집에 온 시간이 저녁6시가 넘었습니다.
부랴부랴 만든 3종세트... 논우렁무침에 부추장떡에 집에 있던 재료로 끓인 해물된장찌개!!!
회사일로 지친 남편에게 제가 만들어준 저녁밥상.... 삼총사 만들어볼까요??




♧ 부추장떡
재료: 부추2줌정도. 부침가루1컵. 물1컵+2T정도. 고추장1T반. 홍고추1개. 식용유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반죽에 오징어를 채썰어 넣어주셔도 좋고요.. 매운것을 좋아하는 분은 청양고추 썰어 넣어도 좋습니다.
    바삭한 질감을 원하시는분은 튀김가루를 부침가루와 반반 썩어 넣어주세요.



1. 부추는 다듬어 씻은후  3~4cm길이로 썰어줍니다.

2. 볼에 부침가루1컵. 물1컵+2T정도. 고추장1T반를 섞어 반죽을 만들어줍니다.
   여기에 썰은 부추를 넣고 홍고추1개를 잘게 다져 넣어줍니다.
3.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중약불에서 한수저씩 떠서 앞뒤 노릇하게 부쳐주면 완성입니다.









♧ 논우렁채소무침
재료: 논우렁살 170g.  오이1개. 양파1/2개. 대파흰부분만1개. 깻잎5장. 미나리6줄기. 당근소량. 소면
양념: 고추장2T+2/3T. 고추가루4T. 간장1T. 다진마늘2/3T. 소금(완두콩알만큼). 올리고당2T. 
         참기름1T+1/3T. 깨1T. 설탕1/2T. 식초3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 식초는 3배 강한 식초를 사용했습니다. 일반식초일 경우 식초양 조절하세요!!
     양념은 기호에 맞게 조절하세요.



1. 손질된 논우렁살입니다. 1팩에 170g 들어있었고요. 3000원정도했습니다.
   끓는물에 논우렁살을 넣고 10~15초정도만 살짝 데친후 바로 찬물에 씻어 물기를 쭉 빼줍니다.




2. 오이는 반 갈라 어슷썰어줍니다.

    양파. 대파흰부분. 당근은 채썰어줍니다. 깻잎은 큼직하게 썰어주고요..미나리는 5cm길이로 썰어줍니다.
==> 무침에 들어가는 채소들은 모두 냉장고속에 시원하게 보관후 손질하는 것이 좋습니다.
       채소가 시원하지 않으면 무친후 맛이 상큼하지 않답니다.




3. 데친 논우렁을 볼에 담고

   고추장2T+2/3T. 고추가루4T. 간장1T. 다진마늘2/3T. 소금(완두콩알만큼). 올리고당2T. 
   참기름1T+1/3T. 깨1T. 설탕1/2T. 식초3T를 넣어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 논우렁살을 미리 양념에 무쳐 냉장고속에 1시간정도 숙성후 ...다른 채소들을 넣어 무치면 간이 베어
      맛있답니다.
==> 식초는 3개 강한 식초를 사용했습니다. 일반식초일경우 식초양 조절하세요.
4. 무친 논우렁살에 준비한 채소들 넣고 살살 버무리면 완성입니다. 드실때 소면을 조금 삶아 곁들여도 좋습니다.









♧ 해물된장찌개
예전에 소개한 레시피입니다.  해당 레시피 바로가기 ==>
http://hls3790.tistory.com/774




저의 부부가 유일하게 대화를 많이하는 시간이 저녁식사 시간입니다.
어제 저녁엔 이것저것 이야기 하다가 남편 입에 "아~~~ " 하고 넣어주고.. 닭살이라고 아이들 또 난리였습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저녁에 만든 요리들 접시 다 비우고... 된장찌개는 국물 한방울도 남기지 않았습니다.
부추장떡은 아름이와 남편이 너무 맛있다고 먹었고요.. 해물된장찌개는 건희가 좋아했고요..
논우렁무침은 역시~~ !!! 엄마야 .....소리 또 들었습니다.
어느덧 금요일입니다. 이번 한주 또 빨리 지나갔네요.
오늘 저녁 맛있는 밥상 어떠세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승리하세요 !!!!


                                             



728x90
728x90
그리드형

댓글73

    이전 댓글 더보기
  • 둥이 2011.04.29 16:38

    가족분들 다 행복한 저녁이였네여...
    논우렁채소무침....시간나면 해먹어 봐야겟어여..
    식감을 자극하는게....꼭 해먹어 봐야 할꺼 같아여..ㅋㅋ
    오늘도 맛있게 보고 갑니다..
    답글

  • 늘푸른나라 2011.04.29 17:31

    저도 기가 살아 날 것 같아요.

    논 우렁 먹고 싶어요. ㅎㅎ

    밥에 슥슥 비벼서...
    답글

  • 바람될래 2011.04.29 21:36

    옥이님 남편분님..
    정말 행복하시겠어요..^^
    목소리만 듣고도
    피곤하다고 생각해서 저렇게 기운나는 음식을 해주시니..
    에거거..
    이럴때 저는 반성을 해봅니다
    답글

  • 더공 2011.04.29 21:53 신고

    햐...
    이 늦은 시간에 보는 저는 뭐..
    막걸리 한잔 간절하게 생각나는데요. ^^
    답글

  • 소춘풍 2011.04.29 22:23 신고

    갑자기...굴전이 생각이 나요..
    이 야심한 밤에...ㅠㅠ
    에잇. ... 그림의 떡이죠. 에잇 ㅠㅠ
    답글

  • 이담 2011.04.29 22:51

    ㅎㅎ 저는 사진찍는다고 지첬는데요 조금 먹어도 되죠? ㅎㅎ
    답글

  • 권양 2011.04.29 23:09

    항상 행복가득~사랑가득한 옥이님 가정모습을 뵈면 참으로 부럽습니다.^^우훗~
    앞으로도 가족분들 모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팟팅!!옥이님 멋쟁이^^후후
    편한 밤 되셔요
    답글

  • jewelry 2011.04.30 01:01

    정말 가족들 모두가 행복해 지는 맛있는 메뉴군여
    답글

  • 익명 2011.04.30 01:1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수정- 2011.04.30 09:20

    매운맛을 좋아하는데 고추장넣고 한번 만들어볼려구요...
    울집 랑이는 발시려워서리 수면양말신고 자는데 부추가 좋을거 같아요...
    그쵸.... 그런데 똑 같은 맛이날려는지...
    제가하면 뭐든지 맛이 별루여서리...걱정이네요...
    답글

    • -수정- 2011.05.02 08:58

      고추장이 많이 들어갔나봐요... 고추장맛만 나요...ㅠㅠ

  • 은비 2011.04.30 10:43

    옥이님 부추전 맛있어보여요 근데 질문있어요 전부칠때마다
    전 개인적으로 까슬까슬한전이좋던데 항상 축축늘어진다고 해야할까요
    반죽이 잘못된건지 매번 신경써서하는데도 항상 질퍽한 전이 되버리네요
    방법은 ? 오늘 비가와서 전 생각이간절한데 이방에 오니 옥이님 전이 또
    마구 땡기네요 옥이님 부탁해용
    답글

  • 백합화 2011.04.30 13:32

    우렁무침 장떡 찌게 와~~~
    침이 꿀꺽 넘어가네요.
    역시 옥이님은 쉽게
    간단하게 설명도 잘하시고
    요리도 끝내주지요.
    남편사라은,가족을생각하는마음도
    전해집니다.감사합니다.
    답글

  • 바닷가우체통 2011.04.30 13:38

    와이프보고 해달라고 졸라야겟네요^^ㅋ
    답글

  • 울딸건희야~~ 2011.05.05 10:06

    항상 느끼지만 아름이와 건희는 입맛이 남다를것 같네요
    솜씨좋은 엄마덕에 ~ 진짜 행복하겠어요
    답글

  • 쪼로롱 2012.08.27 10:12

    논우렁 채소 무침... 골뱅이 무침과 비슷한듯 하지만.. 색달라서 자꾸 보게 되네요...

    마트서.. 우렁을 잘 안 사봣거든요...

    어떻게 해 먹어야 하는지.. 몰라서요...

    걍 된장찌개에 넣나... 정도였는데... 감사합니다...ㅎㅎㅎ
    답글

  • 익명 2012.09.04 15: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쪼로롱 2012.09.19 11:00

    부추장떡에.. 국물이 빨개서 김치국물 인줄 알았네요..ㅎㅎㅎㅎ

    고추장이었어요.. 잘 배우고 갑니다..ㅎㅎ
    답글

  • 쪼로롱 2012.09.19 11:01

    논우렁 채소무침요..골뱅이로 바꿔도 되죠..? ㅎㅎㅎ

    우렁... 씹는 식감이 참 좋더라구요..ㅎㅎ 잘 봤습니다.. 양념 레시피 감사해요..ㅎㅎ
    답글

  • 쪼로롱 2012.09.19 11:01

    역시해물이 들어가서.. 해물 된장찌개 참 근사합니다..ㅎㅎㅎ
    답글

  • 나도 옥이~ 2012.09.20 10:29

    ㅎㅎ 어제 블로그 보고 골뱅이 캔 사러 갔다가..
    7천원이 넘는거 보고 헉~~ 논우렁이 저녁 타임세일이라 30%할인하길래
    우렁많이 넣고 강된장해서 양배추쌈해서 먹을려고 사왔는데.
    양이 무지 많아요..큰 팩이거든요..
    저녁에 강된장하고 남은건 낼 골뱅이 대신 이렇게 무쳐서 먹어야 겠어요..
    왜~~꼭 골뱅이만 무쳐먹어야 된다고 생각했을까요^^
    굿 아이디어 입니다..^^ 감사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