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전골.특별요리

회사일로 지친 남편의 기를 살려준 고마운 삼총사 *^^*

by 옥이(김진옥 2011. 4. 29.
728x90
반응형

 




어제 남편이 지방에 가느냐고 새벽4시30분에 출근 했습니다.
오후에 남편에게 전화를 했더니 목소리에 힘이 없더라고요..힘들다고 하네요 ㅠㅠ
원래는 아주 매운 닭발요리를 해주려고 했는데요..
남편을 위해 마트에 갔다가 눈에 보인 논우렁살~~~ (싱싱해보였습니다.)
제 기억으로 8년전... 포천 산정호수에 놀러갔을때 논우렁무침을 맛있게 먹었던 남편이 생각났습니다.
'그래..오늘 저녁은 논우렁무침이다! ' 그리고  또 무엇을 해줄까 장을 보다가...
봄철 부추는 녹용,인삼보다도 몸에 좋다고 하잖아요... 그래서 부추장떡을 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시장을 보고 집에 온 시간이 저녁6시가 넘었습니다.
부랴부랴 만든 3종세트... 논우렁무침에 부추장떡에 집에 있던 재료로 끓인 해물된장찌개!!!
회사일로 지친 남편에게 제가 만들어준 저녁밥상.... 삼총사 만들어볼까요??




♧ 부추장떡
재료: 부추2줌정도. 부침가루1컵. 물1컵+2T정도. 고추장1T반. 홍고추1개. 식용유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반죽에 오징어를 채썰어 넣어주셔도 좋고요.. 매운것을 좋아하는 분은 청양고추 썰어 넣어도 좋습니다.
    바삭한 질감을 원하시는분은 튀김가루를 부침가루와 반반 썩어 넣어주세요.



1. 부추는 다듬어 씻은후  3~4cm길이로 썰어줍니다.

2. 볼에 부침가루1컵. 물1컵+2T정도. 고추장1T반를 섞어 반죽을 만들어줍니다.
   여기에 썰은 부추를 넣고 홍고추1개를 잘게 다져 넣어줍니다.
3.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중약불에서 한수저씩 떠서 앞뒤 노릇하게 부쳐주면 완성입니다.









♧ 논우렁채소무침
재료: 논우렁살 170g.  오이1개. 양파1/2개. 대파흰부분만1개. 깻잎5장. 미나리6줄기. 당근소량. 소면
양념: 고추장2T+2/3T. 고추가루4T. 간장1T. 다진마늘2/3T. 소금(완두콩알만큼). 올리고당2T. 
         참기름1T+1/3T. 깨1T. 설탕1/2T. 식초3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 식초는 3배 강한 식초를 사용했습니다. 일반식초일 경우 식초양 조절하세요!!
     양념은 기호에 맞게 조절하세요.



1. 손질된 논우렁살입니다. 1팩에 170g 들어있었고요. 3000원정도했습니다.
   끓는물에 논우렁살을 넣고 10~15초정도만 살짝 데친후 바로 찬물에 씻어 물기를 쭉 빼줍니다.




2. 오이는 반 갈라 어슷썰어줍니다.

    양파. 대파흰부분. 당근은 채썰어줍니다. 깻잎은 큼직하게 썰어주고요..미나리는 5cm길이로 썰어줍니다.
==> 무침에 들어가는 채소들은 모두 냉장고속에 시원하게 보관후 손질하는 것이 좋습니다.
       채소가 시원하지 않으면 무친후 맛이 상큼하지 않답니다.




3. 데친 논우렁을 볼에 담고

   고추장2T+2/3T. 고추가루4T. 간장1T. 다진마늘2/3T. 소금(완두콩알만큼). 올리고당2T. 
   참기름1T+1/3T. 깨1T. 설탕1/2T. 식초3T를 넣어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 논우렁살을 미리 양념에 무쳐 냉장고속에 1시간정도 숙성후 ...다른 채소들을 넣어 무치면 간이 베어
      맛있답니다.
==> 식초는 3개 강한 식초를 사용했습니다. 일반식초일경우 식초양 조절하세요.
4. 무친 논우렁살에 준비한 채소들 넣고 살살 버무리면 완성입니다. 드실때 소면을 조금 삶아 곁들여도 좋습니다.









♧ 해물된장찌개
예전에 소개한 레시피입니다.  해당 레시피 바로가기 ==>
http://hls3790.tistory.com/774




저의 부부가 유일하게 대화를 많이하는 시간이 저녁식사 시간입니다.
어제 저녁엔 이것저것 이야기 하다가 남편 입에 "아~~~ " 하고 넣어주고.. 닭살이라고 아이들 또 난리였습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저녁에 만든 요리들 접시 다 비우고... 된장찌개는 국물 한방울도 남기지 않았습니다.
부추장떡은 아름이와 남편이 너무 맛있다고 먹었고요.. 해물된장찌개는 건희가 좋아했고요..
논우렁무침은 역시~~ !!! 엄마야 .....소리 또 들었습니다.
어느덧 금요일입니다. 이번 한주 또 빨리 지나갔네요.
오늘 저녁 맛있는 밥상 어떠세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승리하세요 !!!!


                                             



728x90
728x90
그리드형

댓글73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