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담궈보지 않으신 분들이 가장 쉽게 도전할수 있는 김치가 깍두기입니다...
초보주부님들을 위해 오늘 쉬운 깍두기 소개합니다....

요새 물가가 많이 올라서 무 1개 ( 엄청 컸습니다..)에 3500원씩 하더라고요....
제가 다니는 시장이 저렴한 편인데도 이렇게 비싸니...추석을 앞두고 걱정이 많습니다...
그래도  식탁에서 빠질수 없는 김치~~~~ 추석을 앞두고 쉬운 깍두기 도전해보세요....



재료: 무 2개(大사이즈. 길이 35cm정도에 지름 8cm정도의 크기로 무게는 1700g씩 나갔습니다..)
         쪽파 7개. 홍고추5개. 천일염 1컵정도. 마늘13개. 생강3개(마늘크기로). 양파1/4개. 배1/6개.
         고추가루4/5컵. 액젓1/3컵. 대파흰부분1개. 설탕2T반.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깍아서 계량하세요~)



1. 무를 손질합니다... 무의 상태가 깨끗할때는 상한 부분만 제거후 껍질채 썰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어제 저의 무는 껍질 상태가 좋지 않아서 필러(감자 깍는 칼)로 껍질을 제거후 깍두기 모양으로 썰어주었습니다.
 ==> 깍두기 모양은 2cm × 2cm × 2cm정도로 썰어주시면 됩니다..




2. 깍두기 모양으로 썰은 무를 대야에 넣고 천일염 4/5컵정도(굵은소금)를  켜켜히 뿌려줍니다...
    여기에 물3컵을 뿌리고 살살 버무려 놓은후 1시간 절입니다..
    절이는 중간에 한번 뒤적여주세요....
=> 깍두기는 1시간정도 절여주는 것이 가장 시원하고 맛있습니다...




3. 홍고추5개. 대파흰부분만 1개. 마늘13개. 생강3개(마늘크기로). 배1/6개. 양파1/4개를 믹서기에 갈기 편하게
    토막내줍니다... 토막낸 후 믹서기에 넣고 액젓 1/3컵을 넣고 곱게 갈아줍니다...
    믹서기에 갈은것을 그릇에 담고 ....
    여기에 고추가루 4/5컵 + 설탕2T반 + 소금2T를 넣어 골고루 섞어 양념장을 만듭니다...
=> 소금은 2T가 약간 안되는 양이었습니다...약 2T라고 보시면 됩니다...
4. 쪽파는 씻어서 4cm정도 길이로 썰어줍니다..
=> 배의 크기나 양파의 크기..홍고추의 크기에 따라 고추가루. 설탕. 소금의 양은 가감하셔야합니다...
=> 설탕대신 매실청을 넣으면 더욱 좋습니다...
    



5. 절여진 무를 찬물에 2~3번정도 씻은후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쭉 빼줍니다...( 20분 정도 물기 빼주세요..)
   대야에 무를 담고 양념장을 넣고 쪽파를 넣은후 골고루 버무려줍니다..
   드셔보셔서 간간하면 됩니다.... 깍두기는 약간 간간해야  익었을때 무에서 물이 나와 간이 딱 맞습니다.
   김치통에 담은후 상온에 하루정도 보관후 익은 냄새가 날때 김치냉장고나 냉장고속에 보관하시면 됩니다..
=> 버무릴때 드셔보신후 기호에 맞게 고추가루. 설탕.소금은 추가하셔도 좋습니다~~





제가 여러번 김치를 소개했는데요.... 가장 쉬운 김치가 깍두기 같아요...
늘 김치 담그기가 쉽다는 옥이랍니다.... 저의 말에 많은 분들이 도전하시고...성공하시고...
가끔 실패하시는 분들도 저에게 글남겨주시고 이유를 알게 되면 꼭 성공하시더라고요...
도전해보세요....
환하게 크게 웃으시는 화요일 보내시고요..오늘도 승리하세요~~~



***최근 유튜브에 올린 설렁탕집 깍두기 레시피입니다.

아래  영상 클릭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윤정 2010.08.27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결혼하면서 밥을 처음 하게된 결혼 11년차 주부에요. 결혼하자마자 인터넷이랑 요리책보고 김치도 담가먹게 되었는데, 왠일인지 하면할수록 김치가 어려워지더라구요...

    2주전에 새로운 레시피 검색하려다가 김진옥님의 블로그를 알게 되었고, 맛김치 레시피로 담갔는데...오오...정말 맛있더라구요!!

    그 이후 즐겨찾기해놓고 진옥님 레시피로 요리를 즐겨하고 있습니다. 진옥님 요리는 양념이 너무 진하지 않아 좋고, 요리방법이 복잡하지 않아 손쉽게 할수 있어 좋아요. 들깨 가지볶음도 해봤는데 맛있더라구요.

    가을 되면 다시 김장김치랑 깍두기, 물김치도 도전해보려구요.

    친정이 큰 제사를 수시로 치르느라 그거에 질리신 친정엄마는 어릴적 저에게 요리를 절대 안 가르쳐주셨어요. 결혼하면 어차피 이렇게 하게 될거라고...
    그 땐 편했는데^^, 지금은 후회가 된답니다. 요리의 기초지식이 전혀 없거든요.

    하지만 워낙 뭐든지 만드는 걸 좋아해서 요리는 싫지 않아요. 단, 본능적인 미각이나 감이 떨어지니 레시피없으면 요리 못하구요...^^

    저같은 사람에겐 진옥님같은 블로그는 보물이나 다름없어요.

    블로그 번창하시고, 늘 저같은 사람들 곁에서 열심히 활동해주세요. 늘 눈팅만 하다가 용기내어 적고 갑니다.
    정말 감사해요!!

    • 옥이(김진옥) 2010.08.28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김치를 성공하셨군요...너무 축하드립니다..
      깍두기와 물김치도 맛있게 만드실겁니다...
      부족한 저의 레시피를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궁금하신점 방명록에 글 남겨주시고요...
      혹 만드시다가 실패하셔도 글을 남겨주세요..
      그래야 실패의 원인도 찾을수 있고..
      다음에는 성공하실수 있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이렇게 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 장미라 2010.10.23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 진옥님의 레시피대로 깍두기 담았습니다.
    담근 후 제 입에는 조금 싱거운 듯 싶어 간을 조금 더 가미하긴 했는데 나머지는
    진옥님 레시피 그대로 했더니 상큼한 맛이 나는게 제대로 익으면 깔끔하면서 깊은 맛이 날것 같아요~
    저는 거의 모든 김치는 익은 후에야 제대로 된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아직은 100% 장담은 못하지만
    왠지 느낌이 좋아요~^^ 지금 깍두기를 김치통에 담아놓고 포기 김치 담으려고 간해놓은 배추가 저려지길 기다리고
    있는 중이랍니다~^^ 배추 김치는 이번이 처음이라 기대 반 걱정 반이긴 하지만 진옥님의 레시피대로라면 왠지 성공할 것
    같은 느낌이랍니다~^^ 맛있게 담궈지면 다시 글 올릴게요~^^

  3. 향기로운복뎅이 2011.02.09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오늘 요거 도전이예여 옥이님 ㅋㅋ
    정보감사해요^^

  4. 까칠한 오여사 2011.04.11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내가 주부 1년 6개월차 ㅋㅋ
    김치를 담궈야겠다는 생각에 레시피를 보던중 신랑이 깍뚜기를 하라고 하더군요 그나마 쉬울거라고...그래도 초보인지라
    옥이님 깍뚜기 담는 레시피를 보고 지난 주말에 담궈봤는데요 ㅋㅋ 생각보다 쉽더라고요 소꿉놀이 하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신랑이 놀렸지만 ...맛이 괜찮더니 일주일이 지난 오늘 먹어보니 ㅋㅋ 완전 시원하고 아삭아삭 하더라고요 ㅋㅋ정말 반신반의했는데...정말 놀라워요~ 감사합니다. 맛있는 깍뚜기를 담굴수 있게 해주셔서~

    • 옥이(김진옥) 2011.04.11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우와~~ 처음 담근 깍두기 맛있게 성공하셨군요..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 *^^*
      깍두기 성공하셨으니 다른김치종류도 모두 성공하실겁니다.
      저의 레시피중에 가장 인기 있는 메뉴가 김치레시피랍니다..
      앞으로도 좋은 요리 소개하는 옥이가 될께요..
      즐거운 봄 날 보내세요~

  5. 삼두기 2011.04.13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 11년만에 첨으로 옥이님 비법으로 엊그제 깍두기, 겉절이 담궜는데 넘 잘 됐어요
    아들,동생, 언니가 다 맛있다 하네요
    남편은 약간 맵다 해서 이번엔 홍고추를 좀 적게 넣고 해보려고 오늘 배추 큰거 2통 사왔어요
    탄력받은 김에 조만간 총각김치도 하고 동치미도 해볼까봐요
    옥이님의 아낌없는 비법 전수에 우리집 반찬이 날로 다양해질듯 해요

  6. 거울공주 2011.08.07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올린대로 깍두기를 담갔습니다...
    정말 맛있고 울 신랑이 이제는 못하는게 없다고 자랑입니다
    모두 옥이님 덕분입니다..
    반찬이며 김치며 매일 들어와서 보고 그대로 따라한답니다...
    넘 감사하고 또 감사해요
    앞으로도 화이팅입니다..

  7. 깔바도스 2011.10.03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이님 질문이 있는데요.
    저는 항상 깍두기를 담글때 꼭 찹살풀을 쑤어서 넣는데 옥이님 깍두기는 찹쌀풀을 넣지 않네요.
    항상 깍두기를 담그면 썩 맛나다는 느낌이 안들어서 옥이님 깍두기를 해보려고 하는데 원래 깍두기는 찹쌀풀을 넣지 않는게 더 맛있는지요?
    그래서 제 깍두기가 맛이 그닥 없었는지..^^;;

    • 옥이(김진옥) 2011.10.04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깔바도스님....저같은 경우에는 깍두기에는 찹쌀풀을 넣지 않아요.. 찹쌀풀을 김치에 넣는 것은 풀냄새 제거를 위해 그런건데요...
      깍두기는 풀냄새가 나지 않기에 그럽니다...
      나중에 한번 찹쌀풀넣지 말고 해보세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8. ljk 2011.12.31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ank you very much! very good!!! delicious!!! here new zealand.thank you again!

  9. 김경님 2012.09.19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깍두기 무우 한개사서

    담았는데 요즘 무우가 많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식혀서 냉장고에 두었는데 아직 한번도

    못 먹어보앗네요,,,어쩌죠ㅡㅡ

    옥이님 레시피는 잘따라했는데요

  10. 잘된이 2013.10.16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입니다^^~
    처음으로 밥하는 일을 하다보니 ᆢ
    김치담기 보고 배워 잘 활용했습니다
    오늘은 깍두기를 배워갑니다
    고맙습니다^^

  11. 2014.01.08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denver 2014.01.10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최근 블로그를 알게 되어 종종 이용하고 만족스런 요리를 할 수 있었습니다. Thank you! 한가지 드리고 싶은 말씀은 (아쉬우 마음에) 포스트의 내용이나 사진 다 좋은데 결정적으로 제목에 띄어쓰기가 안되어 검색이 안된다는 것입니다. 많은 제목들이 음식명과 만들기, 담그기 등 술어부분이 붙어 표기되 나타나는 현상이더군요. 제가 PC로는 안들어가보고 폰을 주로 이용하는데 깍두기를 검색하니 깍두기담그기가 검색되질 않았습니다. (블로그내 검색 결과에서). 포털에서는 검색이 되더군요. 희한하게. 암튼 혹시나 참고다 되실까 하여 메모 남깁니다.

  13. Gomi 2014.03.20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간하게' 가 어떤건가요? 양념맛이 강하다는 뜻인가요?

  14. 처음 2015.02.27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춧가루는 구입가능한데 홍고추는 구하기 힘든 외국에서 살고있어요. 베트남 마른 고추로 대체해볼까 하다가 먼저 문의드려요. 홍고추생략하고 고춧가루(한국)만으로 양념장으니 만들어도 될까요? 그럼 고춧가루를 얼마나 더추가하면 좋을까요?ㅜ

  15. 김성은 2015.10.27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종 한국음식 그리워지면 김진옥씨 자료에서 찾아보곤 합니다. 이 번에도 참고하여 잘 담궈보겠습니다.

  16. 요셉이맘 2015.10.31 0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옥이님 레시피 참고해서 만들어요.. 오늘은 처음 김치 그것두 깍두기에 도전해보았네요.. 따라하기 쉬우면서 맛나게 음식할수 있는법 가르쳐주셔서 감사해요. 늘 행복하세요.. ^^

  17. 윤이 2016.03.10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감사해요. 두번째 이 레시피를 보고 깍두기를 담궜어요, 처음엔 배가 없어 사과와 쪽파대신 제 맘대로 부추를 넣었는데 그래도 감동적인 맛을 잊지못해 이번에 다시 제대로 갖추어 담급니다,
    양념 묻은 양푼이에 제대로 밥을 비벼먹고 너무너무 깍두기 익을것이 설레요 ㅋㅋㅋㅋ 이것 덕분에 자신감이 좀 생겼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