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찬.김치.저장음식

누구나 좋아하는 총각무김치 쉽게 성공하는 방법 *^^*

by 옥이(김진옥 2010. 6. 9.
728x90
반응형







어제 자전거를 타고 재래시장을 다녀왔습니다... 날이 더워서 자전거를 타기 힘들었어요...
냉커피가 마구마구 생각나는  하루더라고요.... ( 저는 냉커피를 참 좋아합니다...)
더운날 재래시장에서 구입한 것은 총각무 2단...( 알타리무)
1단에 2000원씩 판매하길래 구입했습니다.....
예전에 여러분에게 가을에 담그는 총각무김치를 소개해드린적이 있는데요..
여름철에는 가을철과 담그는 법을 조금 달리하셔야합니다...
게다가....오늘은 조금 더 쉽게 총각무를 담그는 법 알려드릴께요... ( 총각무를 다듬는 과정이 조금 다릅니다)
여름철 입맛없을때 잘 익은 총각무김치 하나만 있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지요??
저의집은 아름이 건희 모두 좋아하는 김치랍니다...
누구나 좋아하는 총각무김치 쉽고..맛있게 담궈볼까요??
***저는 총각무김치를  젓갈의 맛보다 시원한 맛을 좋아해요...혹...젓갈의 맛을 좋아하시는 분은 젓갈을 더
     넣으시고요...고추가루 양도 조절하세요~



재료: 총각무 2단. 천일염4/5컵 + 2T . 찹쌀가루 4T. 홍고추5개. 마늘8개. 생강2개(마늘크기로).
        양파1/4개. 대파흰부분 1개(8cm정도). 쪽파한줌(손으로 쥐었음때 한줌). 액젓1/3컵.
        고추가루1컵+1T. 설탕1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 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깍아서 계량하세요~)
=> 소금은 꼭 국산 천일염을 사용하세요~ 액젓은 까나리액젓.멸치액젓 다 좋습니다.



1. 총각무의 겉에 누런잎은 떼어 낸후 찬물에 한번 씻어 낸후 칼로 무의 껍질을 긁어냅니다..
    무의 껍질을 전체적으로 다 긁어내지 마시고요...  흙이 많이 묻어 있는 부분만 긁어내주세요~
 *** 오늘 여러분이 쉽게 담글수 있는 비법 !!!!   바로 총각무의 무와 잎부분을 절단해줍니다...
      보통 총각무는 무와 잎부분을 절단하지 않고 통째로 담그지요?? 오늘은 절단후 담궈줍니다...

       무와 잎이 연결된 부분은 흙과 이물질이 많이 묻어있답니다...
       이 부분을 절단후 무밑부분을 살짝 제거해줍니다...
       그런후 무는 먹기좋게 2~4등분( 무가 크면 4등분 무가 작으면 2등분해주세요..) 
       잎부분도 먹기좋게  잘라주세요~~ 이렇게 잘라준후 한번 씻은후 절이면 나중에  먹을때  따로 잘라주지
       않아도 되고 골고루 양념이 베여서 좋답니다...
       토막내서 씻은 총각무를 넓은 다라(?)에 한줌씩 펼쳐 준후 천일염을 쭉 넓게 뿌려주고... 그 위에 총각무를
       다시 한줌씩 펼쳐 준후 천일염을 쭉 넓게 뿌려주고....이렇게 3번정도 반복후....
       마지막에 물 1컵을 켜켜히 뿌려줍니다.
      ( 이렇게 절이는 과정에 들어간 천일염의 양이 총 4/5컵입니다... )
      총 절이는 시간은 1시간10분입니다...( 총각무의 양에 따라...절이는 시간은 조금 조절하세요~)
      절이는 중간(30분경과 후) 한번 뒤적여 주세요~
=> 여름철에는 1시간10분정도 절이고요...가을.겨울.봄철에는 2시간 가까이 절입니다.


 



2. 찹쌀풀 끓이기 : 냄비에 찬물 1컵반정도를  넣은후 찹쌀가루 4T를 넣고 거품기로 풀어주세요...
                           가스불을 중불로 켠후 주걱으로 저어가면서 찹쌀풀을 만들어줍니다..(3~5분정도 끓임)
                            열무김치 만들때보다 되직한 농도입니다...
3. 끓여놓은 찹쌀풀은 식혀주세요....찹쌀풀이 식는 동안...찹쌀풀과 같이 믹서기에 넣고 갈 재료를 준비합니다...
    양파1/4개. 대파흰부분1개. 홍고추5개. 마늘8개. 생강2개(마늘크기)를 토막낸후 믹서기에 넣고
    식힌 찹쌀풀과 액젓1/3컵을 넣고 같이 갈아줍니다....
    믹서기에 갈은 양념에 고추가루1컵 + 2T 를 넣어 섞어주고....여기에 설탕1T + 천일염2T를 더 넣어
    골고루 섞어줍니다...( 양념을  드셔보시면 간간할겁니다...나중에 총각무에서 물이 나와서 간이 딱 맞게되요 )
  ==> 설탕대신에 매실청을 넣으면 좋답니다..




4. 쪽파를 한주먹 준비합니다...씻은후 먹기 좋게 썰어 줍니다.( 총각무길이정도)




5. 1시간동안 절여진 총각무를 찬물에 2번~3번정도 헹구워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 소쿠리에 물기를 30분정도 빼주세요~)
   물기를 뺀 총각무를 큰 다라(?)에 담은후 준비한 쪽파와 양념다데기를 넣고 잘 버무리면 완성입니다~
   상온에 하루이상 보관후 익은냄새가 나면 김치냉장고속에 보관하세요~~






어제 담은 총각무김치 입니다.... 맛있게 된듯한데...저두 맛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냥... 맛있겠지하고...소중한 분에게 선물로 보내드렸습니다...( 보기 어떠세요?? 맛있겠죠??? 맛있을겁니다.)
총각무김치는 다른김치와 달리....버무릴때  너무 싱겁거나 짜지만 않게 버무리면 익었을때 제맛이 나온답니다.
그래서...은근히 쉬운김치라고 합니다....김치 담그기 도전 안해보신분들....꼭 도전해보세요~~
옥이가 항상 강조하는것....김치 어렵지 않아요...어렵다 생각하고 담글 생각조차 안하기에 어려워보이는 겁니다.
김장배추김치...동치미무김치...백김치....열무김치..열무물김치...무물김치...얼갈이김치..배추겉절이...등등....
이제까지 여러분에게 소개해드린 김치들 ..... 초보주부님들도 성공했다고 저에게 인사 하시는 분들 많습니다...
제 레시피가 좋아서 그런것이 절대 아니어요....그만큼 도전하면....성공하실수 있답니다...
옥이는  " 옥이씨... 저 오늘 000 만들었는데요...성공했어요...가족에게 칭찬받았어요...감사해요~"
이런 인사말 들었을때....더위 다 잊을수 있답니다....레시피 올리는 보람도 느끼고요....
무덥지만....행복한 하루 보내시고요...오늘도 승리하세요 *^^*


728x90
728x90
그리드형

댓글104

    이전 댓글 더보기
  • 조 범 2010.06.09 16:11

    츄릅.... 진짜 맛있겠네요~
    아삭아삭한 총각무김치....
    식은밥 한그릇 가져와야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

  • 이곳간 2010.06.09 16:52

    전 정말 총각무김치가 맛있더라구요^^ 배추김치, 오이김치, 깍두기... 다 합쳐도 총각무만 못한 것 같아요 ㅋㅋ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09 18:03

    최근에 총각김치가 너무 먹고 싶었는데... 역시 옥이님은 마술쟁이셔용....ㅎㅎ
    답글

  • 단비 2010.06.09 18:52

    지난번에 알려주신 김치 만들어 봤는데
    쉽고 맛있고..
    암튼 저 잘따라하는 친창받아 마땅한 사람입니다 ㅎㅎ
    그리고 양파장아찌 너무 맛있게 됐어요
    금욜에 남편오면 고기구워 곁들어 먹어야 겠어요
    답글

    • 옥이(김진옥 2010.06.09 18:55 신고

      정말 잘 하셨어요...
      옆에 계시다면 등이라고 토닥토닥..칭찬해드릴텐데...
      양파장아찌도 성공하셨군요...
      고기구워먹을때..최고지요...
      하루종일 더워서 힘드셨지요??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시고요.... 내일도 더울지 모르지만..건강관리 잘 하시고요...화이팅입니다!!!!

  • 털보작가 2010.06.09 19:07 신고

    맛있는 총각김치라 처녀들이 좋아하겠어욧........ㅎ
    답글

  • 별빛마음 2010.06.09 19:23

    사실.... 담그기까지 준비과정이 너무 귀찮더라구요. -_-
    겉절이랑 깍두기, 무생채는 두어번해봤는데..
    요즘은 생각은 하고 있는데 못하고 있어요.
    둘째가 아직 어려서.... ㅋ
    차라리 누워만 있는 갓난쟁이면 괜찮을텐데 이건....
    기어다니면서 온갖 말짓을 다하는 때라.. ㅋ
    게다가 요상하게 엄마가 뭐 좀 먹을라하면~ 뭐 먹을 걸 만들라하면~
    폭~ 잘 자다가도 번쩍 눈을 뜨고 다가오는 녀석이라. -_-
    엄두도 못내고 있습니다요~~~ ㅎ
    나중에 알타리무 살 기회가 되면 사다가 주말에 신랑한테 애들 맡기고 해야겠어요~
    답글

  • jean jacket 2010.06.09 20:23 신고

    오늘도 침만 꿀꺽....
    답글

  • 멀티라이프 2010.06.09 21:04 신고

    총각무김치만 있어도 한끼는 문제없죠 ㅎㅎ
    어릴적부터 무척 좋아하던 녀석이라..
    어머니가 항상 도시락에 포함시켜준 반찬이었지요~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0.06.09 21:07

    맛이 절로 느껴집니다.

    어쩜 이리도 맛나게 담그는지
    답글

  • H7 2010.06.09 21:14 신고

    배추 겉절이 다음 좋아하는 김치가 이 김치인데, 사진 속 김치 양념이 잘 버물여 진 것 같네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09 22:14

    이거이거!!!! 저도 담가볼려구요^^..
    정말..맛있던데^^.. ㅎㅎㅎ.. 옥이님 손맛을 따라가진 못하겠지만..
    레시피를 이용하면.. 중간은 가겠죠^^?..
    답글

  • 조선의국모 2010.06.09 22:19

    정말,맛있겠어요~옥이님에 총각무에서 대단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고,할까요~ㅎㅎㅎ

    옥이님에 총각무를 드시는분은 대단한 행운아란 생각이 드는군요~

    전체적인 땟깔부터 다른게...한개만이라도 먹어봤음~하는 간절한 마음이 드네요~

    김치하나도,요롷게 예쁘게 담그시는 옥이님은 대단한~쎈쓰쟁이~~~우~후훗~~~ㅎㅎ

    오늘도 예쁜하루 보내시고요~좋은음식...감사합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09 22:23

    전 총각김치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데요 ㅎㅎ 군침이 화들짝 놀랍니다 ㅎ~~
    답글

  • 총각 김치 하나만 있으면 밥 한그릇 뚝딱이죠^^
    입으로 베어 먹는 맛이 일품이죠~~
    맛있는 총각무김치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답글

  • 들꽃 2010.06.10 08:18

    오늘 실습 들어 가보야 겠습니다,,
    요즘 김치 떨어 졌거든요,,
    답글

  • 신럭키 2010.06.11 01:18 신고

    요렇게 하는 것이군요. 할머님께서 정성것 담거주셨던 기억이 남니다. ㅎㅎ
    답글

  • 효효효 2010.06.11 15:01

    저두 양파를 좋아해요^^ 모든음식의 미연연락을 하는 맞나? 암튼 신랑도 좋아하구요. 그래서 저희집엔 늘 양파망이 데롱데롱
    물김치랑 총각김치 만들려고 정보를 모으고 있습니다. 기대됩니다. 만든 후기도 올려들릴게요. 언제가 될지는 몰라도 ^^ 곧..
    답글

  • 쪼로롱 2012.09.17 11:33

    그럼 지금은 가을이니까 두시간 절이고..양념 레시피 똑같이 해서 담으면 되는거겠죠..?

    사진보니..너무 맛있느게 느껴집니다..잘 봤습니다..
    답글

  • 정희선 2013.06.24 23:18

    직장다니느라5년을손떼었더니 매번할때마다실패해서버리기바빴는데옥이님레시피대로했더니성공했어여 완전대박나서동생네도퍼주고친정이모님도드리고요즘엔총각무담기정신없네요김치담는재미도늘고제위신도올라가고아주살맛니네여 올해김장도옥이님레시피대로해야겠어여^^
    답글

    • 옥이(김진옥 2013.06.25 08:08 신고

      감사드립니다.
      총각김치 성공하셨군요..
      너무 축하드립니다.
      부족한 레시피인데 정희선님께서 잘 따라하셔서 그런것 같아요..
      김장김치는 많은 분들이 성공하셨다고 글 남겨주시니..
      꼭 성공하실겁니다.
      무더운 날씨에 건강유의하시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박선미 2014.07.13 01:18

    시어머님과 모시고 맞벌이를 하니 살리은 거의 맡아 하셨어 김치도 제대로 못 담아봤어요 이제 분가해 직접 김치도 담아보고 여러가지 반찬도 해보는데ᆢᆢ애들이 '''엄마 자신 없으면 요리사
    이트 보고해 ,,그러더라고요 처음 닭도리탕 보고 했는데 맛있다고 해 그후로 찾게돼요 지금도 배추 총각 물김치 하느라 밤새고 있어요ㅠㅠ 하지만 덕분에 잘하고 있어요 물빠질동안 감사의 댓글도 보내고 고마워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