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비가 많이 내려서 저의집 현관쪽에 곰팡이가 생겼습니다.
계속 지켜보다가 어제 페인트칠을 하고 싶은겁니다. 그래서 아이들과 마트에 갔습니다.
마트에서 시장보면서 건희에게 물었습니다.
" 오늘 뭐해줄까? "
건희가 말하길.... " 오리샤브샤브요!! "
헐~~~ 오리샤브샤브는 먹어본적도 없는 아이가 오리샤브샤브를 말하다니..
그래서 제가 말했습니다.
" 오리샤브샤브는 나중에 해줄께.. 대신 오리고기 맵지않게 주물럭해줄께"
사실 오리샤브샤브용 오리고기를 마트에서 구하기 힘들어서 그렇게 말했답니다.
맵지 않게 간장으로 양념한 오리간장주물럭 만들어볼까요?




재료(3인분정도): 생오리고기500g. 양파1개. 대파1개. 깻잎10장.
양념 : 들깨가루1T반. 간장6T. 다진마늘1T반. 맛술2T.배즙3T. 올리고당2T. 참기름1T. 후추가루소량.깨2/3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 들깨가루는 탕용 거친 들깨가루를 사용했습니다.



1. 오리고기는 생고기로 준비합니다. 먹기 좋게 썰어주세요.
    양파와 대파는 큼직하게 썰어줍니다.  깻잎도 큼직하게 썰어준비합니다.
   
2. 볼에 오리고기.양파. 대파를 넣고
    들깨가루1T반. 간장6T. 다진마늘1T반. 맛술2T.배즙3T. 올리고당2T. 참기름1T. 후추가루소량.깨2/3T를
   넣은후 조물조물 2시간정도 재워줍니다.
==> 간장양념이라 누린내 제거를 위해~ 재운는 시간을 오래하는것이 좋습니다.
       저는 5시간정도 재웠습니다.
==> 기호에 따라 청양고추3개 어슷썰어 넣으셔도 좋습니다.




3. 팬에 재운 오리고기를 넣고 센불에서 볶아줍니다. 야채에서 물이 나오기에 따로 물을 넣지 않아도 됩니다.
   오리고기가 다 익으면 마지막에 깻잎을 넣고 한번만 뒤적이면 완성입니다.
==> 뚜껑열고 볶으세요. 볶으면서 마지막에 기호에 맞게 양념추가하세요
*** 오리고추장 주물럭 바로가기 ==> http://hls3790.tistory.com/783




담백해보이죠?
저처럼 볶아도 좋고요..불판위에 구워서 드셔도 좋습니다.
어젠 현관쪽 페인트칠 했고요..오늘은 아이들방 페인트칠을 할 생각이어요..
냄새 안나는 페인트 구입했더니 좋더라고요.
아름이가 사춘기라서요.. 자기방 책상위에서 뭐하는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방을 깨끗하게 꾸며주고 싶습니다.
어제 마트에서 좋은 침대랑 의자..책상을 쳐다보는 아이들... 사달라고 했는데요..
제가 안된다고 했습니다( 몇년째 안된다고만 말한것 같습니다 나중에 우리집 장만하면 꼭 사준다고...)
새것을 장만해주진 못했지만 낡아진 책상 오늘 시트지 붙여서 새것처럼 만들어줄 생각입니다.
몸살 안나면 좋겠습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오늘도 승리하세요~~


*** 레시피가 도움이 되신분들은 아래 손가락모양의 추천버튼 한번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레시피를 인쇄.스크랩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33891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파리아줌마 2011.08.17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장에 양념해 맵지 않아 아이들이 좋아할것 같아요,
    저도 시도해보렵니다.~^^

  3. 바른생활 2011.08.17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고기는 돈주고도 먹으라고하잖아요~~
    그만큼 좋은건데 아이들에게 맵지않은 양념으로 볶아주면
    참 좋아할것같아요^^

  4. landbank 2011.08.17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너무 좋아할 것 같네요
    잘배우고 갑니다

  5. 주테카 2011.08.17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돼지고기는 이렇게 해먹어봤는데,
    오리도 가능하군요.

    맛은 어떤 느낌일런지..ㅎㅎ

  6. 2011.08.17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겠어용~
    돼지고기도 이렇게 양념하면 괜찮은가요~애기가 있어서 고추장 주물럭은 못먹어서 ㅠㅠ

  7. 샤방한MJ♥ 2011.08.17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거제에서 먹은 고추가득 주물럭이 생각나네요 ㅠㅠ
    너무 매웠던 ㅎㅎㅎㅎ

    좋은하루되세용^^

  8. *저녁노을* 2011.08.17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추장에서 탈피했군요.ㅎㅎ
    노을이두 따라 해볼게요.

    자 ㄹ배워가요

  9. 담빛 2011.08.17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안 단장인가봐요^^
    저도 나중에 집사면~ㅎㅎ

    오리고기 매콤한거 봤는데~
    요건 울 조카도 먹을 수 있을거 같아요^^

  10. 미소바이러스 2011.08.17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백하고 맛있겠네요.
    주물럭 아이들이 좋아하지요.
    저도 간만에 주물럭 좀 해봐야 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몸살 나지 않게 조심하세요

  11. 하늘을달려라 2011.08.17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국민학생때 짝녀석이 식당에서 고기를 먹고와서 제비추리가 제일 맛있다고 노래를 하고 다녔죠...
    그래서 저도 그때 그랬어요...
    집에가서 제비추리 먹으로 가자고 생쑈를~;;;

    건희도 그런가보죠? ㅎㅎ;;

  12. 짱아룽 ^^ 2011.08.17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고추장 주물럭해서 먹었는데요

    간장으로도 하면 맛있을것 같아요...^^

    아이들한테도....좋고.....어른들도 맛있게 먹을수 있을것 같아요 ^^

  13. 박선미 2011.08.17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네요.저두올초이사하구벽페인트로칠했어요.하루한쪽씩.하구나면깨끗한게기분좋지요.몸살안나게쉬엄쉬엄하세요...

  14. 팰콘스케치 2011.08.17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운 것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제가 먹어도 좋겠는걸요

  15. 온누리49 2011.08.17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고기도 좋은데
    이렇게 주물럭을 해 놓으면
    별미일 듯 하네요
    오리집 가서 한 번 해달라보아야겠습니다^^

  16. 모르겐 2011.08.18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운 음식 못 먹는 여친한테 해줘야겠네요. 매운걸 못먹어서 그런지 간장소스를 좋아하더라구요.

  17. 빨간來福 2011.08.18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좋습니다. 이제 오리만 구하면 되는데....ㅠㅠ

  18. 로라 2011.08.18 0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가시는 모습 항상 따스한 맘으로 지켜보겠습니다. 어머, 근데 블로그 대문에 증명(?)사진이 약간 바뀐 것 같아요! 긴가민가...ㅎㅎ

  19. pellet mill 2012.03.05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가시는 모습 항상 따스한 맘으로 지켜보겠습니다

    잘 보고갑니다~ 옥이님 즐거운 하루되세요

  20. 김송이 2012.04.29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맛있어보여요..저는 20살 초반인데 신부수업인겸 겸사겸사 블로그 자주 찾고있어요!
    세상에서 제일 뿌듯한게 요리한 것 맛있게 먹어주는 것이잖아요?*^^*
    근데 저는 제남자친구가 저보고 요리는 진짜못한데서..여기 옥님의 블로그에서 노트에 필기까지하면서 배우고있어요ㅠㅠ
    더맛있는 음식 많이많이해주세요!ㅎㅎ몸살 나지마시구여 ㅠㅠ

  21. 쪼로롱 2012.09.19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깻잎이 들어가서 맛있을거 같아요..

    매운거 못먹는 어린아이들한테 아주 좋을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