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시장에 가면 꽃게가 살아서 팔더라고요.
1kg에 10000원씩 하니까 저렴한 편이죠? ( 요즘 물가가 올라서요.... 그정도 가격이면 저렴한것 같아요)
양념게장 하려고 몇키로 구입했는데요... 그 중 2마리를 가지고 꽃게탕을 끓이려고 했는데요..
어묵탕을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어묵을 넣고 얼큰하게 해물어묵탕 끓여봤습니다.
개운한 국물맛이 일반 어묵탕과 비교가 안되고요..
그냥 꽃게랑 새우 넣었을때의 맛과 또 다른맛이 나더라고요.
제철 꽃게로 입맛 확 살려줄 얼큰해물어묵탕 끓여볼까요?



재료(4인분):
꽃게2마리. 새우8마리. 바지락1봉지. 어묵1봉지(180g). 무1토막. 다시마4조각. 대파1개. 홍고추1개.
청양고추3개. 쑥갓소량.
양념장 : 고추가루3T반. 다진마늘2/3T. 국간장3T. 맛술1T. 소금1/2T. 후추가루소량.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1. 어묵은 전골용으로 구입후 먹기 좋게 썰어줍니다. 대파,홍고추,청양고추 어슷썰기.
   쑥갓은 씻어 준비합니다.
2. 꽃게는 크게 반절 잘라줍니다. 새우는 수염을 제거해주고, 바지락은 씻어준비합니다.
==> 봉지에 들어있는 살아있는 바지락은 따로 해감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3. 양념장 만들기 :  고추가루3T반. 다진마늘2/3T. 국간장3T. 맛술1T. 소금1/2T. 후추가루소량를
                             섞어 양념장을 만들어줍니다.





4. 냄비에 물7컵과 무1토막 나박하게 썰은것을 넣고 센불에서 끓으면 중불로 줄여 5분동안 끓인후
   다시마는 건져줍니다.
5. 여기에 준비한 양념장. 꽃게. 어묵을 넣고 중불에서 5분 끓이다가 새우. 바지락을 넣고 3분더 끓인후
    대파.홍고추.청양고추 넣고 한번만 더 끓인후 드시기 전에 쑥갓 올리면 완성입니다.
==> 마지막에 기호에 맞게 양념 추가하세요.




어떠세요? 얼큰한 맛이 느껴지세요?
요즘 밤에 컴퓨터로 일을 많이합니다. 그러다보니 새벽에 잠이 드는 경우가 많고요..
그래서 아침에 늦게 일어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래도 아이들 아침밥 잘 챙겨주었는데요.. 오늘은 너무 곤히잤나봅니다.
아름이가 학교간줄도 모르고 ㅠㅠ
아름이가 요즘 축구연습한다고 일찍 등교하거든요..배고플텐데 ㅠㅠ
건희만 저와 같이 일어나서 학교보냈네요...
오늘은 컴퓨터작업 아이들 하교시간까지만 하고... 아이들을 위해 맛있는 요리 할래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요. 오늘도 승리하세요~~

 
*** 레시피가 도움이 되신분은 아래 손가락모양의 추천버튼 한번 클릭후 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레시피를 인쇄. 스크랩하시려면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34313

Posted by 옥이(김진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꼬맹이6027 2011.09.03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명절때 양념해가려구 준비해놨어요~~
    양념 꽃게 먹을때마다 군에간 울아들 생각나서
    전 먹지를 못하네요..훗훗..

  3. *저녁노을* 2011.09.03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얼큰하니 맛있을 것 같네요.

    잘 배워가요

  4. 비바리 2011.09.03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꽃게철이로군요..
    옥이님 그간 잘 지내셨지요?
    이사하고
    직장도 인사이동이 있어 함께 옮기고
    정신없는 일주일을 보냈습니다.
    고운 주말 되세요

  5. dachoigo 2011.09.03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함이 팍팍 느껴집니다.
    먹고 싶을 정도로...
    저도 머묵을 좋아하는데
    맛나 보입니다.

  6. 맛돌이 2011.09.03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게탕에 어묵과 싱싱한 새우까지
    시원하고 개운한 맛이 일품이겠습니다.

  7. pennpenn 2011.09.03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분이 부럽습니다
    토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8. 여르미 2011.09.03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꽃게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내가 먹는건 괜찮은데 아이들 발라주기 어려워서) 늘 어렵게만 여겼던 꽃게요리..

    어묵넣고 얼큰시원~~! 무엇보담도 옥이님 레시피보면 늘 쉬울것 같다는 착각이 든답니다 ^^;

    설명을 넘 쉽게 쏙쏙 이해되게 해주신 덕분이죠~

    오전에 봤더라면 어제 찐하게 한잔하고 들어온 남편에게 시원한 국물 먹였을텐데.. 아쉬움이 남네요

    아침엔 라면끓여달라더니 점심엔 같이 장봐다 야채넣고 샤브샤브 했답니다(남편이 잘하거든요)

    밥상도 치우기 전에 다시 취침하시는..에공..

    그래도 아직 주말은 넉넉히 남았으니 재미난 추억 만들면 알려드릴게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

    • 옥이(김진옥) 2011.09.04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여르미님..주말의 재미난 추억 기대할께요..
      꽃게요리 어렵지 않아요...
      저의 예전 레시피에 꽃게탕이 있습니다.
      쉽게 성공하실수 있어요..
      이번 해물어묵탕도 맛있게 성공하시고요..
      즐거운 밤 보내세요~

  9. +요롱이+ 2011.09.03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얼큰하고 시원해보이는게 참 좋네요!! 군침이...!! ㅎ

  10. 권양 2011.09.03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묵과 꽃게가 만났네요@@와우~정말 시원칼칼~맛날것 같습니다.^^

  11. 울릉갈매기 2011.09.03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이쪽으로는 태풍이 지나간다고 난리라서
    요기서 먹음 아주 딱인데요~ㅎㅎㅎ
    행복한 주말 되세요~^^

  12. 찌에르 2011.09.03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게탕을 좋아하는데 어묵 넣어 볼 생각은 못했었어요^^
    넘 좋은데요..
    늘 많이 배우고 갑니다..
    무엇보다도 음식에 대한 열정과 가족사랑까지도..
    행복한 주말 되세요^^

    • 옥이(김진옥) 2011.09.04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드립니다.
      찌에르님 작년에 꼬치어묵꽃게탕을 소개한적이 있습니다.
      그것도 개운하니 맛있었답니다.
      이번 해물어묵탕도 맛있게 성공하세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요...

  13. 세리수 2011.09.04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도 못먹고 근무하는데....
    오늘 저녁메뉴를 해물탕으로 해야겠네요^&^

  14. 사랑해MJ♥ 2011.09.04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너무 군침돌아요 +_+
    꽃게탕 얼큰시원하게 해먹고싶네요 ^^

  15. 러브드웹 2011.09.05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오늘도 제 눈에서 쇠주 안주로 보여요~~
    반은 소주안주로 반은 남겼다가 아침에 해장으로 ㅋ

  16. 백합화 2011.09.05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정말 맛나겠어요.
    잘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17. 파스타 2011.09.07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어제 만들어봤는데요.. 첨으로~ 만들어본 해물탕요~~
    대박.. 약간 뭔가가 부족한 느낌이 있지만
    첨 해본 해물탕치곤~ 괜찮았어요..
    해물탕전문점집 처럼 맛은 안났지만.. 성공..

  18. 빛나리 2011.09.08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야간하고온 남편 영수증을 보니 보드카를 마셨지 않습니까? 지금 곤히 자고 있는데 얼른 나가서 꽃게탕거리 사와야겠어요. :) 해장국으로 너무 좋을것 같네요.

  19. 쪼로롱 2012.09.19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들이 참 좋아할 국이네요..ㅎㅎㅎ 어쩜 이렇게 예쁘세요..마음이요..ㅎㅎ

  20. 쪼로롱 2012.09.19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재료부터 사러 지금 나가요..ㅎㅎㅎ

  21. 기요미맘 2013.09.27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쌀쌀한 바람이 슝..뜨끈한국물 땡기는밤이네용~포스팅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