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찬.김치.저장음식

맛좋은 가을무로 뚝딱~ 쉽게 만드는 무생채김치 만들기 *^^*

by 옥이(김진옥 2011. 10. 26.
728x90
반응형



날이 갑자기 겨울처럼 추워졌지만....가을은 가을입니다.
낙엽 보셨어요?? 저 다리를 아직 절뚝거려서요..그것만 아니라면 혼자 훌쩍~ 떠나고 싶은 계절입니다.
어제 자전거를 타고 재래시장을 갔는데요...
엄청 큰 무가 한개에 천원하더라고요. 무의 크기가 거짓말 조금 보태서 제 허벅지 만했습니다 ㅎㅎㅎㅎ
( 참고로 전 허벅지가 참 굵어요 ㅋㅋㅋㅋ )
그래서 한개 자전거 앞에 담고 가을하늘 쳐다보면서 낭만고양이 들으면서 집에 왔습니다..(저는 낭만고양이입니다~~~~ )
순식간에 무생채 만들고... 먹었는데요...
우와~~~ 꿀맛입니다. 분명히 배즙을 안넣었는데..맛보신 주위분께서 배즙을 넣었냐고? 물어보시더라고요..
그만큼 제철 가을무가 달달하니 맛좋은겁니다.
그래서 어제 그 맛보신 주위분  퍼줬습니다. ㅎㅎㅎㅎㅎ
그리고 나서 얼른 재래시장 다시 갔습니다. 천원하던 무 한개 더 구입후....
여러분에게 무생채김치 만드는법 소개하려고요.. 저 잘했죠??
김장앞두고.. 무생채김치 간단하게 담그셔서 밥비벼 드시면 어떨까요?? 분명히 밥2그릇 뚝딱 하실겁니다.
제 블로그에 오시면 심한 부작용이 있데요..그것이 바로 비만입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재료 : 무1개 ( 엄청 큰 사이즈 40cm길이로 무게는 2kg). 고추가루2/3컵. 다진마늘1T반. 액젓4T. 쪽파5개.
          꽃소금1T반정도(1T반이 약간 덜들어갔습니다~). 깨4T. 설탕1T + 2/3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입니다.
==> 꽃소금은 슈퍼에 가시면 팔아요.. 꽃소금대신 천일염을 곱게 빻아서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 자세한 계량법은 저의 블로그 화면 오른쪽에 대문사진 밑에 공지-자주하는 질문모음에 보시면 있습니다.
      고추가루2/3컵은 3분의 2컵을 말합니다. 즉 ⅔컵입니다.
==> 무생채는 깨가 듬쁙 들어가야 고소하고 맛있습니다~~ *^^*



1. 무의 크기가 진짜 크죠?? ㅎㅎㅎㅎ 씻어서 껍질 제거후 채썰어줍니다.
    채썰기 힘들면 채칼을 이용하시는것은 좋은데요..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채칼로 만든 무생채는 맛이 덜해요... 그점만 유의해주세요 *^^*
    저도 채썰기 잘 못하는데요.. 여러분에게 소개한다고 엄청 공들여 채썰었습니다.
    ( 오늘은 요리소개하면서 왜이리 주절주절하는지... )




2. 채썰은 것은 큰 그릇에 담아줍니다.
    오늘은 절이지 않습니다. 절이지 않고 가을무의 달달한 맛...시원한 맛 그대로...물기가 생기는 그대로 즐기는
    무생채김치입니다.





3. 쪽파5개는 총총 썰어주세요..



 



4. 무생채에 썰어놓은 쪽파 넣고 고추가루2/3컵. 다진마늘1T반. 액젓4T. 꽃소금1T반정도. 깨4T. 설탕1T + 2/3T.
    를 넣어 잘 버무려줍니다.
    버무리실때...손바닥으로 문지르듯 버무려주세요..그래야 색이 예뻐요.
==> 액젓은 멸치액젓. 까나리액젓 모두 사용가능합니다.
==> 소금은 처음에는 1T에서 약간만 더 넣다가...조금씩 추가하세요... 1T반 조금못되게 넣었습니다.
      양념은 기호에 맞게~~ 아시죠?? ㅎㅎㅎ




5. 이렇게 예쁘게..고추가루 색이 나오게 문지르릇 버무리면 완성입니다~~
   



반찬통 2개에 담았습니다.
위에 통은 또 누구 퍼주려고 담았습니다 *^^*



오늘은 요리편집이 좀 산만하죠?? 이해해주세요.
제가요..어젯밤 꿈을 꾸었는데요.. 블로그 하는것이 너무 재미있고 소중하다는 것...
그걸 한번더 느낀 꿈이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요리소개할때...이야기를 많이했습니다.
내일부터는 예전처럼 소개하겠습니다.
가끔 이러는것도 재미있죠?? ㅎㅎㅎㅎ ( 아니라고 하시면 정말 죄송합니다 ㅠㅠ )
즐거운 수요일 보내시고요. 오늘도 승리하는 멋진 하루 보내세요 *^^*


 

728x90
728x90
그리드형

댓글69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