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전골.특별요리

갑자기 싸늘해진 날씨에 딱!!! 얼큰한 육개장 *^^*

by 옥이(김진옥 2010. 9. 25.
728x90
반응형

 




갑자기 추워진것 같아요...
어제 저녁 친한 언니의 생일이라 외출을 했는데요...너무 추워서 덜덜 떨었습니다..
긴팔의 후드티를 입었는데도 춥더라고요...
이렇게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육개장 어떠세요??
얼큰하고 개운하고....한 솥 가득 끓여 놓으면 든든한 육개장!!!!
주말에 한번 만들어보세요...




재료: 쇠고기 양지 400g. 마늘6개. 대파3개. 양파1/2개. 다시마 2조각( 10cm × 10cm ). 
        고사리 200g. 숙주 250g. 참타리버섯 1팩.고추가루6~7T정도. 포도씨유2T. 국간장3T. 
        맛술3T. 다진마늘 2T. 후추가루약간. 참기름1/2T.

=> 저의 계량은 밥숟가락 한 술이 1T고요...종이컵 1컵이 1컵입니다.
=> 맛술은 미림.미향.미정.청주같은 조리술을 말합니다. 국간장은 집간장(조선간장)을 말합니다.



1. 쇠고기는 국거리용으로 덩어리채 구입합니다... 저는 양지를 구입했습니다.
    생고기는 핏물은 제거하지 않아도 됩니다... 고기를  찬물에 샤워시켜 헹군뒤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줍니다.
    잘 익으라고 토막낸후 냄비에 넣어줍니다. 
    여기에 물 15컵 + 대파1개 + 양파1/2개 + 마늘6개를 넣고 센불에서 한번 끓어 오르면 중불로 줄여 40분동안
    끓여줍니다.( 냄비 뚜껑은 덮고 끓여줍니다~ )
=> 대파가 작을경우 2개 넣으세요..





2. 불린 고사리는 6cm정도 길이로 썰어준후 끓는물에 1분정도 데쳐 찬물에 헹궈줍니다.
    숙주는 씻은후 끓는물에  3분정도 데친후 찬물에 헹궈줍니다.
    참타리버섯은 가닥가닥 뜯어준후 끓는물에 살짝 데친후 찬물에 헹궈줍니다.
    대파2개는  반을 길게 갈라 6cm길이로 썰어준후 끓는물에 살짝 데친후 찬물에 헹궈줍니다.





3. 40분 푹 끓인 육수는 고운체에 걸러 고운 육수만 준비합니다.
    삶아진 쇠고기는 건져서 찬물에 살짝 헹군뒤 한김 식혀서 결대로 찢어 준비합니다.
 4. 볼에 준비한 고사리. 숙주. 참타리버섯. 대파. 고기를 넣고
    고추가루4T + 국간장3T + 맛술3T + 다진마늘2T + 후추가루약간 + 참기름1/2T를 넣고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5. 냄비에 고추가루2T + 포도씨유2T를 넣고 약한불에서 1분정도 볶아줍니다...
    저는 고추기름 대신에 이렇게 고추가루와 포도씨유를 볶아서 사용합니다~~
    여기에 준비한 고운 육수와  위 4번에서 무쳐놓은 고기. 고사리. 숙주.참타리버섯. 대파를 넣어줍니다.
    가스불을 센불로 켠후 한번 끓어 오르면 중약불로 줄여 12~15분정도 끓여준후 소금2T정도를 넣어
    간을 맞추면 완성입니다..( 냄비 뚜겅 덮고... 중간중간 거품제거~~ )
==> 소금간은 기호에 맞게 조절하시고요...얼큰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은 청양고추를 다져서 넣거나
      고추가루양을 추가하시면 됩니다... 
==> 저는 육개장에 달걀을 넣지 않았지만...마지막 소금간하고 달걀 2~3개정도 풀어서 넣어도 좋습니다..





아침에 얼큰한 육개장에 밥 말아서 먹었습니다..
참 든든하고 개운하고....맛있네요... *^^*

아이들이  도라에몽 연극을 본러 간다고 아침부터 분주하게 움직이네요...
이제 다 커서  친구들이랑 연극도 보러 가고..... 신기합니다..
아름아빠는 걱정이 되었는지 연극 보는 곳까지 데려다 준다는데....제가 그냥 아이들끼리 가게 하라고 했습니다.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에 놀라고 행복합니다...
추석연휴로 피곤하고 즐거우셨나요??
오늘 푹 쉬는 주말 보내시고요...승리하세요 !!!

 

728x90
728x90
그리드형

댓글58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