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251

추석송편만들기 *^^* 추석의 대표요리....송편^^ 저 결혼하고 처음 시댁에서 송편만들어 보았습니다... 시어머님과 옹기종기 앉아서 송편만들고.... 올가을...추석명절에 식구들과 옹기종기 송편 만들어보세요... 참 만들기 쉬어요... 재료: 맵쌀가루 9컵, 비트 1/2개,시금치1/2단,솔잎, 송편속재료: 깨,설탕,소금,콩가루 또는 계피가루 1. 맵쌀을 반나절정도 물에 불힌후 방앗간에 가서 소금조금 넣고 빻아오세요... 고운체에 쌀가루를 한번 받쳐 주세요.... 2. 마트에 가시면 "비트"라고 있습니다. 뿌리식물인데요...위의 사진처럼 조각내서 500원도 안합니다. 핑크색물을 낼때 비트껍질을 제거후 조각내서 믹서기에 갈은후 끓여서 뜨거울때 쌀가루에 넣고 반죽합니다. 여러번 반죽을 치대시고요 비닐팩에 넣어 주세요....(수분유.. 2010. 4. 23.
찰밥....(찹쌀밥) 정월대보름이나 명절때 즐겨먹는 찰밥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설날이나 추석이면 시어머님이 손수 해주십니다. 어머님의 손맛보다는 덜하지만 그래도 남들이 맛있다고 합니다. 단풍구경가거나 여행갈때 1인분식 호일에 포장해서 먹어도 간이 딱 맏아서 좋아요..^^ 전 성가대원들 간식으로 몇번했었죠^^ 재료:찹쌀6컵,팥1/2컵,대추,잣,밤(전 생략했어요), 설탕,소금 1. 찹쌀 6컵을 2~3시간정도 충분히 물을 넣고 불린후 헹구어 소쿠에 받쳐둡니다. 2. 팥은 하루전날 물에 불린후 5분정도 살짝 끓여줍니다. 3. 팥을 삶은 후 다른 재료들을 준비해요...대추는 돌려깍기해서 썰고, 밤이 있다면 깍아서 놓으시고요(전 밤이 없어서 생략했어요.) 그밖에 검은콩이나 다른종류의 콩이 있다면 불리셔요. 4. 씻어놓은 찹쌀에 위의 재.. 2010. 4. 23.
잔치국수 잔치국수... 정말 간단하면서도 주위 손님들 한끼대접으로 아주 편리합니다. 재료: 소면, 당근1개,애호박1개, 계란6개, 대파, 육수(멸치,다시마,통마늘, 무, 대파 .....) 1. 육수 끓이기 잔치국수는 육수가 생명입니다. 육수만 맛있고 감칠맛 나게 끓여주면 짱^^ ---> 냄비에 물을 넣고 국물용 멸치 + 다시마 + 대파2뿌리 + 통마늘5쪽 + 통무2조각 + 고추씨(전 고추씨를 넣으면 깔끔하고 얼큰해서 좋아해요) + 조선간장 + 맛술(맛술이 없으면 먹다남은 쏘주 등을 넣고 센불에서 끓이다가 중불로 30분정도 끓여줍니다. 다 끓이면 거름종이나 면보로 걸러줍니다. ( 육수준비 끝~~) 2. 고명준비 ( 계란지단 + 호박볶음+ 당근볶음) 고명을 준비 합니다. ---> 계란은 지단을 부쳐서 0.5cm두께로.. 2010. 4. 23.
요리블로거로 살아간다는 것은 ..... 오늘 요리 포스팅 하루 쉽니다... 죄송합니다....( 괜히 무게감이 느껴집니다... ㅠㅠ) 대신에 옥이가 만5개월동안 블로그에 요리를 올리면서 살아온 이야기를 소개하겠습니다~ 우선....저는 글쓰는 작가가 아닙니다...저는 국문학자도 아닙니다... 평범한 직장맘입니다.. 띄어쓰기나 맞춤법이 틀려도 이해해주세요.... 그냥그냥 가주기 싫은분들은 비밀글로 맞춤법 틀린거 이야기 해주세요... 맞춤법 지적해주시는 것은 좋은데요... 좋게 답글을 달아주지 않으면 그것도 악플이 됩니다... 또한... 남의 이야기에 이러궁저러궁 왜 그러고 사냐고 물으시려면 그냥그냥 가주세요.... 님의 인생이 올바를때 저에게 지적해주세요...님의 인생에 오점이 없을때 저에게 지적해주세요... 요리에 대해 지적해주실때도 님의 요리가.. 2010. 4. 23.
착한 딸아이의 생일날 아침에...... 오늘은 옥이의 11살난 착한 딸아이(한아름)의 생일날입니다... 옥이가 만 10년전에 아름이를 낳았습니다...벌써 초등학교 4학년입니다... 10년전 아름이를 낳던날 하얀눈이 소복하게 내렸습니다..... 첫아이를 낳고 기뻐만 해야하는데,,,,옥이는 아름이를 낳던 날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그 당시 신랑이 공익근무요원이었습니다.... 10만원 남짓한 월급을 가져다준 신랑이었기에....생활이 참 어려웠습니다... 자연분만을 해야 돈이 적게 드는데,,, 양수가 먼저 터져서 제왕절개수술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수술비가 걱정이 되어 하루종일 자연분만을 고집하다가....아이가 죽을지도 모른다는 의사선생님의 말씀에 수술대에 올랐습니다.. 수술대에 오르면서 왜이리 눈물이 나는지요, ㅠㅠ ( 꼭.. 2010. 4. 23.
어김없이 수능시험일은 오는구나!!! 오늘은 저의 34번째 생일입니다... 별루 잘난것도 없고...예쁘지도 않고...키도작고... 학벌도 없고...돈도없고... 제게 있는것은 ... 사랑하는 신랑과 착한 두아이... 어찌보면 가장 행복한,,,, 옥이의 생일날입니다... 월요일부터 추워진 날씨에 가슴시리도록 저를 돌아보고 회개하며 지냈습니다.. 다음주가 수능시험일이라서 그럴까요...저의 마음은 더욱 시립니다... 저는 1994년 11월 수능시험을 보았습니다.. 부천에서 그래두 엘리트만 모아놓았다는 부천여고출신입니다. 저는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철없이 지낸 고3시절.... 그냥그냥,,,, 학교다니고 공부하면,,,대학교 갈수 있을거라 생각했습니다.... 제가 지금의 모습처럼 진학을 포기하고 일찍 결혼할줄 알았다면... 고3시절.. 2010. 4. 23.
728x90